연세암병원 백순명 교수 연구결과
향후 새 표적치료제 기폭제 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기 대장암 환자의 항암약물 사용 시 유전체 차이에 따른 항암제를 선택해야 높은 치료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백순명 교수(연세의생명연구원장)는 미국 국립대장암임상연구회(NSABP) 소속 다기관 연구팀과 함께 1768명의 대장암 환자를 10년 이상 추적 조사한 결과, 일부 환자에게서만 옥살리플라틴(Oxaliplatin) 약물이 대장암 재발률을 낮추는 임상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백순명 교수는 “60세 이전의 3기 대장암 환자들은 플루오로유라실(Fluorouracil)과 옥살리플라틴(Oxaliplatin) 두 항암약물의 복합제제를 표준 치료약물로 사용하고 있으나 옥살리플라틴의 약물 부작용이 많아 환자와 의사의 고민이 매우 컸다”고 설명하고, “옥살리플라틴은 손발과 안면에 시리고 아프게 하는 말초신경 독성과 함께 구토, 오심을 유발하는 부작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연구팀은 지난 2005년부터 대장암 3기 환자 중 옥살리플라틴 항암제에 좋은 치료효과를 보이는 환자 군이 따로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유전자 발현 패턴인 ‘분자아형’에 따른 분류법을 손상된 유전체 데이터에 적용하는 방법을 새로 개발해 분류에 따른 재발률 조사에 성공했다. 연구 결과 두 종류의 항암약물 치료제에 따른 3기 대장암 10년 재발률이 각 분자아형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 교수는 “향후 이번 연구토대로 대장암환자에 있어서 유전체 분석을 통한 각 분자아형별 분류테스트가 수립되면 많은 환자가 자신에게 맞는 항암약물을 선택, 투여 받으므로써 치료효과는 높이면서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새로운 표적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중요한 기준을 제시했다는데 이번 연구의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은 백순명 교수의 이번 연구는 지난 6월 5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임상암(癌)학회에서 구두 발표됨과 동시에 미국의사협회 종양학학술지(JAMA Oncology) 인터넷 판에 게재됐다.


이준호 기자 
jhlee@etoday.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16 11:32 2016/06/16 11:32

카테고리

전체 (497)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38)
동영상 (19)
언론보도 (327)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소식 (65)

공지사항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