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노성훈 교수 ::
[독감의 계절] 갑자기 고열이나면 독감...방치하면 합병증

10월부터 4월까지 독감 바이러스 대유행 시즌
"감기로 오인해 합병증 발생 않도록 주의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기와 독감은 완전히 다르다.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유사해 같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독감은 감기와 감염 바이러스 자체가 다른 급성 발열성 질환이다. 무엇보다 사람을 사망까지 이르게 하기 때문에 예방이 최우선이다.

독감과 감기는 자세히 살펴보면 원인과 증상에서 차이를 보인다. 감기를 일으키는 원인은 리노 바이러스와 코로나 바이러스 등 200여종으로 다양한 반면,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한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보통 코나 기관지, 폐 등 호흡기 기관을 통해 체내에 침투한다. 바이러스는 스스로 복제해 증식하고 주변 세포를 파괴해 2차 세균 감염을 유도한다. 감기는 잘 먹고 쉬기만 해도 1주 정도면 낫지만, 독감은 3주 이상 증상이 계속된다.

독감에 걸리면 초기에는 몸에 갑작스런 고열이 나고 오한이 찾아오기 마련이다. 두통, 마른 기침, 인후통, 코막힘, 증상도 함께 나타난다. 여기에 어른보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환자의 경우 구토, 설사 등 위장관계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은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보통 1~4일(평균 2일) 정도 지나면 나타난다. 성인은 대개 증상이 생기기 하루 전부터 몸에 피로감을 느끼며 발병 후 5일까지 전염력을 보유한다. 어린이의 경우 10일까지도 지속된다.

특히 독감으로 인한 합병증 위험은 환자가 주의해야 할 경계대상 1호이다. 독감을 감기로 오인하고 장시간 방치하면 쉽게 합병증이 발생한다.
보통 폐렴이 가장 많은 환자에서 나타나고, 심장 근육에 염증이 생기는 심근염, 뇌수막에 염증이 발생한 뇌염 등도 나타날 수 있다. 합병증 환자는 반드시 의료기관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한다.

또 감기와 독감은 발병시기로 구별할 수 있다. 감기는 사시사철 언제든지 걸릴 수 있지만,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활동하는 시기가 정해져 있다. 독감은 가을에서 겨울,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10월부터 4월까지 대유행한다. 이 시기 감기가 쉽게 낫지 않는다면 독감을 의심할 수 있다.

치료나 예방이 어려운 것이 두 바이러스성 질환이 갖는 특징이지만, 독감은 백신 접종으로 사전에 상당한 예방효과를 가질 수 있으며, 항바이러스제의 복용도 가능하다. 감기에는 예방과 치료보다는 열, 기침 등을 줄이는 대증요법이 사용된다.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정지예교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전염력도 훨씬 쎄고 발생할때 증상이 감기보다 더 심하다. 갑자기 38도 이상 열이 오르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라며 "올바른 손씻기로 생활 속에 예방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 김태환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1/02 11:42 2016/11/02 11:42

카테고리

전체 (575)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42)
동영상 (19)
언론보도 (367)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 소식 및 강좌 (99)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