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약 '메포민' 위암환자 항암치료에 효과"

연세암병원 위암환자 6년여 추적조사결과


당뇨병 치료제로 쓰이는 '메포민(Metformin)'이 위암 수술 환자의 항암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포민은 인슐린 분비기능이 떨어져 있는 2형 당뇨병(성인당뇨병)의 1차 치료제로 널리 쓰이는 약물로, 유방암과 전립선암의 진행을 늦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면서 잠재적인 항암약물로 주목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노성훈·형우진(위장관외과)·정현철·라선영·정민규(종양내과) 교수팀은 위암수술을 받은 1천974명의 환자를 당뇨병 그룹(326명)과 당뇨병이 없는 그룹(1천648명)으로 나눠 암 재발률과 생존기간을 평균 6.2년에 걸쳐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당뇨병이 있는 326명의 환자 중 메포민을 복용한 132명과 메포민 계열이 아닌 다른 당뇨약물과 인슐린 주사를 처방한 194명을 중점적으로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당뇨병이 있는 위암 환자들은 당뇨병이 없는 위암환자에 비해 암 재발률이 1.6배 높았다. 또 5년 생존율도 평균 77%로, 당뇨가 없는 환자의 84%보다 낮았다.
 
하지만 당뇨병을 가진 위암환자 중 메포민을 복용한 그룹에서는 다른 당뇨약을 처방한 환자들에 비해 암 재발률이 37%나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5년 생존율과 5년 재발률도 각각 83.3%, 18.9%로 당뇨병이 없는 환자들과 비슷했다.
 
연구팀은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메포민의 이런 항암효과를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정민규 교수는 "당뇨병이 암 발병을 높이고 치료성과에도 나쁜 영향을 준다는 기존의 연구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면서 "메포민을 꾸준히 복용하면 당뇨가 없는 위암환자와 비슷한 정도의 생존율을 보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처음으로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수술연보(Annals of Surgery)' 최근호에 발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2015/02/05 11:24 2015/02/05 11:24

카테고리

전체 (524)
노성훈교수 소개 (1)
노성훈교수의 이야기 (2)
위암정보 (35)
암환자 생활정보 (41)
동영상 (19)
언론보도 (343)
저서소개 (9)
연세암병원 소식 및 강좌 (73)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