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1. 치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6/11/04 15:36
    • 신수정 2017/12/04 14:11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이미 뿌리가 뽑혀서 드러난 경우라면 구강내 타액등에 의해서 치아가 많이 오염되었을 것이고 잇몸상태도 좋지 않기 때문에 제 생각으로 재식술은 어려울것 같습니다.

      그런 상태로 오래 방치할 경우 다른치아의 배열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니 너무 겁내지 마시고 가까운 치과라도 찾으세요!
      답변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신수정드림.

  2. 수수꽃다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6/10/10 22:38
    • 신수정 2016/11/03 16:07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보통 송곳니까지의 앞니들의 경우 신경치료를 한다고 해서 꼭 크라운을 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충치가 심해서 치아가 충분히 남아있지 않은 경우 크라운을 하시는 편이 좋습니다. 기둥을 세워야 하는가에 대한 답은 역시 남아있는 치아의 양에 따라서 정해집니다.

      개인병원과 대학병원의 신경치료 비용의 차이는
      같은 보험진료라도 1차, 2차 3차기관에 따라서 환자의 부담액이 다릅니다. 즉 3차대학병원이라면 같은 진료에 대해서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금액이 동네의원보다 많아집니다. 또한 비보험진료에 대한 수가 (레진부분)은 병원마다 다릅니다.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3. 비밀방문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6/07/19 21:49
  4. 치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6/07/05 19:54
    • 신수정 2016/07/12 13:15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글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가 정확히 이해를 하기가 좀 어려운 설명이라서요.
      작은어금니 뿌리 하나가 잇몸밖으로 노출된 상태를 말씀하시는 것인지요?
      뿌리가 노출되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것이 만약 잇몸병(치주병)이라면 정도에 따라서 치아가 많이 흔들릴 것이고 그렇다면 치아를 오래 쓰기 힘들수도 있습니다. 일부분만 노출되어 있다면 잇몸치료등을 통해서 오래 쓰실수 있도록 치료받으시길 권해드립니다.

  5. 태릉주민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6/05/30 15:17
    • 신수정 2016/07/12 13:11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답변이 많이 늦었어요.
      그럼 하악 양 어금니 두개는 crack으로 씌우신 것인지요.신경치료를 한쪽은 신경치료후 일시적인 불편함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있는 경우도 간혹 있으니 신경치료후 아픈 치아는 나아지지 않는다면 다시 치과에 가서 방사선사진을 찍어보고 괜찮은지 한번 보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제2대구치의 경우 비춰보면 금이 있다고 하셨는데요.표면에 잔금이 있다고 무조건 치료를 하지는 않습니다. crack이라면 씹을때 깜짝놀라게 아픈 증상이 반복되어 그쪽으로 잘 못씹게 되는데 아주 늦지 않는다면 그때 원인치아를 발견하고 크라운을 하게 됩니다.
      크랙은 물론 치아를 상실하게 하는 큰 문제이지만 계속 걱정하시는 것이 더 안좋은것 같아요. 마음을 편히 하고 좀더 지켜보시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지금쯤은 많이 좋아지셨기를

  6. 혜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6/01/28 07:35
    • 신수정 2016/04/16 09:29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제가 오랜만에 블로그 관리를 하게되어 답장이 늦었어요. 레진으로 수복하게 되는 경우 치실이 들어가야 하는데요. 처음에 치료에 사용하게되는 접착재료같은것이 주위에 붙어서 잘 안들어 가기도 합니다. 벌써 석달이 다 되어가니 이제는 자연스럽게 들어가야 하는데 아직도 안들어 간다면 치료받으신곳에 가셔서 한번 확인받으셔야 합니다.

  7. 걱정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5/09/12 15:09
    • 신수정 2015/10/01 14:10  수정/삭제

      네 자세히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에 계신동안 치과치료 뿐 아니라 좋은일 많으시길, 좋은 시간보내시길 기원하겠습니다.

  8. 걱정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5/08/30 10:26
    • 신수정 2015/09/01 10:04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미국에 계시면 치아때문에 걱정은 더욱 크시겠어요. 저도 작년 미국에 있을때 치아가 아프면 어쩌나 그런 걱정 했었어요.

      먼저 crack때문에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는 이를 크라운으로 씌워둔다고 해도 그 치아를 안쓸수는 없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금이 계속 진행되어서 뿌리쪽까지 부러지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증상으로 미리부터 걱정하실 필요는 없고요.

      혹시라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고 지속되거나 더 심해지거나 한다면 (한국에 오셨을때, 혹은 주위에서라도) 치아 검사를 받아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충치치료를 받은 치아가 더이상 안썩고 평생 사용하는 것은 아니듯이 신경치료 받았던 부분도 시간이 지나면서 다시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그런경우 다시 치료를 받아서 아픈 원인이 해결될 것인지, 혹은 말씀하신 크랙이 많이 진행되어서 더이상 치료가 불가능할지 등등 먼저 알아보아야 하겠습니다.

      현미경이나 또 치과용 CT등 아픈 치아를 좀더 자세히 볼수 있는 여러 방법이 있고요.

      무조건 이년전에 발견된 크랙이 더 진행되어서 아프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니까 지금부터 걱정하지 마세요. 어쩌면 이 글을 읽고 계실 즈음엔 또 아무렇지 않으실수도 있겠습니다만.

      말씀하신 치근단수술이나 MTA라는 재료는 금이간 치아를 위한 특화된 처치법은 아니고요. 신경치료를 해도 뿌리끝에 생긴 염증이 낫지 않는 경우 잇몸을 절개해서 뿌리끝쪽에서 염증을 제거하고 신경치료를 하는 또다른 치료방법입니다.

      현재 치아가 많이 아프시다면 미국에서 endodontist를 찾아가서 한번 검사를 받아보셔도 되겠습니다. 빨리 나아지시길 가을이 오는 서울에서 기원할게요!

      신수정드림.

  9. 나경은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5/06/05 04:54
    • 신수정 2015/06/18 12:27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벌써 한달도 넘었네요!! 잘 지내시죠? 답변은 제가 이메일로 드릴게요

      신수정드림.

  10. 선물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글입니다.

    2015/03/07 00:33
    • 신수정 2015/10/01 14:15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제가 어쩌다가 글올리신것을 놓치고 이제 보았습니다.
      말씀하시는 내용을 보아서는
      먼저 첫번째 금인레이 하신 것은 얕고 넒은 형태여서 잘 떨어졌던것 같아요. 가능하면 좀 두껍고 금으로 닿는 면을 많이 하면 좋은데 어쩌면 처음에는 치아를 가능한 많이 남겨두려고 하셨던것으로 짐작됩니다.

      어쨌든 두번째 치료를 하시면서 조금더 박스형태로 금인레이가 잘 붙어있게끔 해주신것 같은데요. 이렇게 조금더 치아를 삭제하면서 금인레이를 하면 처음에 온도에 민감하거나 혹은 씹을때 시큰시큰한 증상이 생기기도 합니다. 보통 수개월정도는 엑스레이나 다른 검사에 정상이라면 지켜보게 됩니다.

      금이간경우도 찌릿하긴 하지만 그보다는 최근에 금인레이를 하시고 치아가 적응되는데 필요한 과정이라고 짐작됩니다.

      반년이 지나서 답을 해드리게 되어서 죄송하고 지금쯤은 좀더 편안히 사용하고 계시기를 바랍니다. 혹시나 계속 불편함이 있으시면 sujungshin@yuhs.ac로 이메일 주시면 어떤 처치가 필요할지 다시 상의해볼수 있을것 같아요.

카테고리

전체 (28)
치과이야기 (13)
My favorites (12)
My Profile (0)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