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22 14:41 2012/02/22 14:41

7개 암 특례혜택 축소…정부의 개선안 배경은?

<8뉴스>

<앵커>

지금보시는 화면은 한 위암환자의 진료비 계산서입니다. 암환자는 암이 재발했는지를 알아보려면은 주기적으로 진료를 받아야 되겠죠. 이 환자는 이번 진료에서 한 60만 원 정도의 진료비가 나왔습니다. 그렇지만, 암환자 산정 특례 덕분에 10만 원 정도만 내면되는 겁니다. 하지만 산정 특례 기간이 끝나면 이 환자는 30만 원을 부담해야 합니다. 3배 정도 부담이 늘어나게 되는거죠. 앞서 전해드린대로 정부 방침이 바뀌면은 이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진료비 부담율도 달라지게 될 겁니다.

그러면 정부 개선안의 배경은 무엇이고, 또 이것에 대한 반응은 어떤 것들인지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노부부는 모두 위암 환자입니다.

남편은 6년 전, 부인은 1년 전에 수술을 받았습니다.

암과 싸우는 이 노부부에게 치료비 특례혜택은 든든한 지원군, 하지만 특례기간이 줄어든다는 소식에 걱정이 앞섭니다.

[위암환자 : 환자들은 굉장히 부담을 갖게 됩니다. 그렇게 부담을 갖게 된다면 그 병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정부가 위암을 비롯한 7개 암의 특례기간을 3년으로 줄이겠다는 건 다른 질병과의 형평성 때문입니다.

이들 7개 암 환자들은 특례혜택 덕분에 평균 3년정도가 지나면 만성 신부전이나 뇌혈관 질환자 보다 치료비 부담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따라서 특례기간을 줄여 형평성을 맞추고, 남는 재원도 활용한다는 겁니다.

[박종혁/국림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 : 그 남는 재원을 가지고 전체 건강 보장성, 비급여를 급여화하는 재원으로 투입이 돼야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의료계는 좀 더 신중한 결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같은 위암이라도 조기 위암과 진행된 위암은 임상경과가 판이하게 다르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특례기간을 줄이는 건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 : 재발에 진단 시점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재발 된 환자의 치료는 점점 어려워질 것이고, 치료를 위한 경제적 부담도 더욱 가중될 거라고 생각됩니다.]

더구나 특례혜택 축소 대상에는 우리나라 5대 암의 1, 2, 3위가 모두 포함 돼 있어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최혜영)

2011/10/26 09:22 2011/10/26 09: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11/23 17:00 2010/11/23 17:00

카테고리

위식도암 센터 (195)
위식도암 센터 소개 (7)
내시경 절제술 (5)
수술 (9)
항암치료 (9)
위암 이야기 (질병정보) (47)
어떻게 먹을까요 (영양정보) (5)
위식도암 센터 소식 (14)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소식 (12)
고객의 소리 (18)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