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로다+엘록사틴’ 투여 위암수술환자 3년 무병생존율 74%

'BEST OF ASCO'에 선정된 CLASSIC 임상시험 중간 연구결과 발표

이혜선 기자 | lhs@yakup.com          

기사입력 2011-06-08 11:18          

로슈의 젤로다(왼쪽)와 사노피아벤티스의 엘록사틴(오른쪽)▲ 로슈의 젤로다(왼쪽)와 사노피아벤티스의 엘록사틴(오른쪽)

위암 수술 환자에게 젤로다(성분:카페시타빈)와 엘록사틴(성분:옥살리플라틴) 병용투여시 3년 무병생존율이 74%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 7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연례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이번 발표는 위암 수술 후 보조항암화학요법이 암의 재발률을 유의하게 감소시킨다는 효용성을 입증한 CLASSIC 임상시험의 중간 연구결과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젤로다와 엘록사틴 병용 투여군의 3년 무병생존률이 비투여환자군 60%에 비해 14% 높은 74%로 유의한 향상을 보였다. 

젤로다와 엘록사틴 병용투여의 효능을 입증한 CLASSIC 임상 시험은 수술 후 위암 환자들을 위한 보조요법에 있어서 한국 최초로 실시된 대규모 다국가 3상 임상시험이다.

한국의 연구자들이 직접 고안한 임상시험계획서를 로슈와 사노피-아벤티스 본사 연구개발(R&D) 부서에 제안함으로써 시작됐으며 한국을 비롯해 대만과 중국이 참여했다.

CLASSIC 임상시험은 위암수술을 받은 후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도하지 않은 환자 1,035명 중, 젤로다와 엘록사틴 병용투여군(520명)과 비투여군(515명) 으로 나눠 약3년(평균 34.4개월)간 비교 관찰했다.

연구의 1차 목표는 3년간 병이 재발하지 않고 생존하는 무병생존율을 비교해 두 그룹간의 유의한 차이를 확인하는 것이었다.

이번 연구는 국립암센터, 서울대학교병원, 영남대학교병원, 연세대 의대 세브란스병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등 서울 및 지방 병원을 포함한 국내 총 21개 병원이 참여했고, 대만과 중국에서도 16개의 병원이 참여해 아시아 3개국 총 37개 병원에서 다국적 임상연구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에 발표된 중간 연구 결과는 이번 연례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수많은 연구 결과 중에서도 ‘Best of ASCO’에 선정되며 임상연구의 의의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동시에 국내 임상 수준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끌어 올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CLASSIC 임상시험의 책임 연구자로 이번 ASCO에서 임상시험의 중간 결과를 발표한 서울대학교병원 종양내과 방영주 교수는 “위암 수술 후 보조항암요법의 효과는 최근까지도 과학적으로 분명하게 입증되지 못한 상태로 그 사용에 대한 논란이 있어 왔다. 1,000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CLASSIC 임상시험의 중간 연구결과는 보조항암요법의 효능을 확실하게 증명해 위암의 새로운 치료지침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방영주 교수와 함께 CLASSIC 임상시험의 공동 책임 연구자인 연세의대 세브란스 병원 외과 노성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특히 외과전문의와 종양내과전문의 간의 협력 하에 진행된 다학제적 치료를 통한 연구라는 점에서, 향후 이러한 협력을 통해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위암 치료 분야의 연구 활동을 더욱 촉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1/08/09 14:37 2011/08/09 14:37

카테고리

위식도암 센터 (195)
위식도암 센터 소개 (7)
내시경 절제술 (5)
수술 (9)
항암치료 (9)
위암 이야기 (질병정보) (47)
어떻게 먹을까요 (영양정보) (5)
위식도암 센터 소식 (14)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소식 (12)
고객의 소리 (18)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