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 사망원인의 20~50%는 영양불량과 관련이 있다는 통계도 있습니다. 실제 영양불량 상태의 암 환자는 영양상태가 양호한 환자에 비해 합병증과 사망률, 입원기간이 모두 증가합니다. 따라서 암환자들은 조기에 영양 상태를 정확히 판정하고 개인별 요구량에 맞는 적극적인 영양 중재 및 관리가 중요합니다.

암이라고 하면 고기와 우유 등 단백질을 피하고 채소와 과일만을 고집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암을 예방하기 위한 식습관을 혼동한 결과입니다. 암 치료를 받는 환자는 ‘치료를 잘 이겨내고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식생활’을 해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원칙은 충분한 열량과 단백질 섭취를 포함한 균형 잡힌 식사입니다. 면역기능을 높이기 위해서는 양질의 단백질 섭취가 필수적이고 탄수화물과 지방도 에너지원으로서 중요합니다. 

곡류와 전분류는 매끼 충분히 섭취하며 채소와 과일은 한 번에 2가지 이상 하루 1~2번 정도, 고기, 생선, 계란, 콩류와 같은 단백질은 매끼 1~2가지를 적당량, 우유 및 유제품은 하루 1~2잔, 견과류나 유지류 등은 양념으로 적당량 사용합니다. 체중 감소가 있는 경우는 체중 감소 방지를 목표로 경우에 따라서는 고열량, 고단백 미음이나 특수 영양보충 음료도 고려합니다.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하는 경우는 메스꺼움이나 구강 염증이 식생활을 방해하기도 합니다. 이때는 먹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식생활 패턴을 바꾸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미각, 후각이 예민해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부드러운 음식으로 냄새가 나지 않도록 가능한 차갑게, 환기가 잘 되는 쾌적한 곳에서, 식사시간에 얽매이지 않도록 조금씩 자주 먹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 우리나라에도 병원에서 환자의 영양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임상영양사 제도가 도입됐으니 적극 동참하여 활용하시기를 권합니다.

<도움말 :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 정희철 교수>

2016/07/08 14:41 2016/07/08 14:41

‘행복한 사람’ 부정적 상황 잘 대처하는 뇌 가졌다

김재진·김은주 교수 연구팀 논문


삶에 만족도가 높은 사람이 부정적 상황에 더 잘 대처하는 뇌 구조를 갖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재진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와 김은주 연세대 교육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2일 ‘행복한 사람이 자기 부정적 정보 처리에 더 많은 신경망을 사용한다’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인간은 자신과 관련된 외부 정보를 처리할 때 특히 활성화되는 뇌의 영역이 있다. 뇌의 앞쪽(미간 뒤쪽)에 위치한 이곳의 이름은 ‘안쪽 전전두피질’이다. 연구팀은 삶의 만족도와 안쪽 전전두피질 활성화의 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뇌를 관찰하는 실험을 했다. 삶의 만족도가 높은 19명과 낮은 21명을 대상으로 기능자기공명영상(fMRI)을 촬영했다. fMRI는 뇌 각 부분의 신경세포 활성화를 관찰할 때 쓰인다.

연구팀은 얼굴 세 종류와 단어 세 종류를 하나씩 조합해 실험 대상자에게 제시했다. 얼굴은 피실험자 자신과 공적인 인물, 낯선 인물이었다. 단어는 자유·존경·사랑 등 긍정적인 것, 범죄·실패·공포 등 부정적인 것, 법률·분석·방향 등 중립적인 것이었다.

실험 결과 삶의 만족도가 높은 집단에서 자신의 얼굴과 부정적 단어가 결합됐을 때 안쪽 전전두피질이 가장 많이 활성화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때 안쪽 전전두피질은 뇌의 정서 조절영역인 편도체·뇌섬엽과 높은 수준의 신경 연결도를 보였다. 행복한 사람은 자신과 관련돼 나쁜 정보가 외부에서 제시됐을 때 뇌가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얘기다. 반면 삶의 만족도가 낮은 집단에서는 자신의 얼굴과 긍정적 단어의 조합이 제시됐을 때 안쪽 전전두피질이 가장 많이 활성화됐다.

김재진 교수는 “외부의 부정적 정보에 적극 대응하는 사람일수록 삶의 만족도가 높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행복한 사람은 부정적 자극의 영향을 최소화시키고 회복탄력성이 높은 뇌 구조를 갖고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논문은 지난달 22일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게재됐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2016/03/03 16:44 2016/03/03 16:44

위암클리닉 컨퍼런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주 1회 위암 클리닉 컨퍼런스를 하여 위암 클리닉에 오시는 환자분들을 의논하고

최선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고 있습니다.

저희 위암클리닉으로 오시면 주치의 뿐 아니라 위암 클리닉의 의료진 모두의 진료를

받으시는 것입니다. 항상 이러한 방향으로 치료 결정을 하여 환자분의 치료과정과

결과에 대한 만족을 하실 수 있도록 돕습니다.

문의 : 임민혜 위암코디네이터
         (02-2019-1226, 010-3081-3320)

강남세브란스 위암 진료 예약 바로가기



2013/05/13 16:53 2013/05/13 16: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앵커 멘트>

지금으로부터 60년 전 오늘 국제 과학학술지 네이쳐지에 인류의 삶을 획기적으로 바꿔놓을 만한 과학적 발견이 실렸습니다.

바로 사슬처럼 꼬여있는 DNA의 구조가 밝혀진겁니다.

이제 DNA 연구는 의술 혁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박경호 기자가 심층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며칠 전 유전자 검사를 받은 40대 남성입니다.

혈액세포의 DNA 상태를 분석해 앞으로 암에 걸릴 위험이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고 합니다.

<녹취> "특정 암이 생길 수 있는 위험이 다른 분보다 조금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혈액 몇 방울로 암에 걸릴 확률뿐 아니라, 암의 성질까지 파악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인터뷰> 조재용(세브란스 종양내과) : "지금은 그 암의 성질, 즉 어떤 약이 잘 들을 것인가. 혹은 전이를 잘할 것인가. 그리고 어떤 부위에 고장이 났는가하는 것까지 성질을 유전자 분석을 통해서 알 수가 있는..."

60년전 DNA의 구조가 밝혀진 이래 2003년 인간 유전자 지도가 완성됐고, 현재는 어떤 유전자가 어떤 질병을 일으키는지 분석도 80% 정도 끝난 상탭니다.

예를들어 13번 염색체의 BRCA2 유전자에 이상이 생기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또 17번 염색체 유전자는 난소암, 7번 염색체 유전자는 비만을 일으킵니다.

암환자의 유전자를 분석해 부작용을 최소화시키는 항암치료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인표(한국생명공학연구원 기능유전체학) : "면역 세포 치료를 할 때 암환자들의 유전체를 분석해보면 어떤 환자들이 면역 세포 치료에 잘 반응할 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암이나 다른 난치병에 걸린 세포의 유전자를 정상세포의 유전자로 바꿔 치료하는 날도 머지않았다고 전문가들을 말합니다.

또 최근엔 손가락만한 칩이나 스마트폰 액정으로 간단하게 DNA를 분석하는 기술도 개발됐습니다.

DNA의 이중나선구조가 밝혀진 지 60년, 이제 암과 같은 난치병 정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박경호기자



2013/04/29 08:38 2013/04/29 08:38
TAG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3/04/23 14:27 2013/04/23 14:27
1 2 3 4 5  ... 8 

카테고리

위식도암 센터 (195)
위식도암 센터 소개 (7)
내시경 절제술 (5)
수술 (9)
항암치료 (9)
위암 이야기 (질병정보) (47)
어떻게 먹을까요 (영양정보) (5)
위식도암 센터 소식 (14)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소식 (12)
고객의 소리 (18)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