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앵커 멘트>

지금으로부터 60년 전 오늘 국제 과학학술지 네이쳐지에 인류의 삶을 획기적으로 바꿔놓을 만한 과학적 발견이 실렸습니다.

바로 사슬처럼 꼬여있는 DNA의 구조가 밝혀진겁니다.

이제 DNA 연구는 의술 혁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박경호 기자가 심층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며칠 전 유전자 검사를 받은 40대 남성입니다.

혈액세포의 DNA 상태를 분석해 앞으로 암에 걸릴 위험이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고 합니다.

<녹취> "특정 암이 생길 수 있는 위험이 다른 분보다 조금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혈액 몇 방울로 암에 걸릴 확률뿐 아니라, 암의 성질까지 파악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인터뷰> 조재용(세브란스 종양내과) : "지금은 그 암의 성질, 즉 어떤 약이 잘 들을 것인가. 혹은 전이를 잘할 것인가. 그리고 어떤 부위에 고장이 났는가하는 것까지 성질을 유전자 분석을 통해서 알 수가 있는..."

60년전 DNA의 구조가 밝혀진 이래 2003년 인간 유전자 지도가 완성됐고, 현재는 어떤 유전자가 어떤 질병을 일으키는지 분석도 80% 정도 끝난 상탭니다.

예를들어 13번 염색체의 BRCA2 유전자에 이상이 생기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또 17번 염색체 유전자는 난소암, 7번 염색체 유전자는 비만을 일으킵니다.

암환자의 유전자를 분석해 부작용을 최소화시키는 항암치료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인표(한국생명공학연구원 기능유전체학) : "면역 세포 치료를 할 때 암환자들의 유전체를 분석해보면 어떤 환자들이 면역 세포 치료에 잘 반응할 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암이나 다른 난치병에 걸린 세포의 유전자를 정상세포의 유전자로 바꿔 치료하는 날도 머지않았다고 전문가들을 말합니다.

또 최근엔 손가락만한 칩이나 스마트폰 액정으로 간단하게 DNA를 분석하는 기술도 개발됐습니다.

DNA의 이중나선구조가 밝혀진 지 60년, 이제 암과 같은 난치병 정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박경호기자



2013/04/29 08:38 2013/04/29 08:38
TAG , ,

암을 이기는 건강밥상


2010년 3월부터의 메디칼 쿠킹클래스에서 환자 및 보호자와 함께
 
조리하면서 배웠던 음식들을
한곳에 모았습니다.


암과 영양에 대한 최신 정보도 수록하고,

암치료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에 대처하는 방법도

함께 수록했습니다.

easy-cooking 이라는 모토아래 쉽게 조리할 수 있고, 참여했던 분들의

반응이 좋았던 음식에 대해서
정리했습니다.


암치료 중이신 환자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11/25 14:54 2012/11/25 14: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04/19 10:19 2011/04/19 10: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12/07 13:14 2010/12/07 13:14

카테고리

위식도암 센터 (195)
위식도암 센터 소개 (7)
내시경 절제술 (5)
수술 (9)
항암치료 (9)
위암 이야기 (질병정보) (47)
어떻게 먹을까요 (영양정보) (5)
위식도암 센터 소식 (14)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소식 (12)
고객의 소리 (18)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