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김순일 교수 :: [세계]혈액형 다른 부부 간이식 / 2012-01-31
“어떻게든 아내를 살려야 했어요.”
함동희(57·사진 왼쪽)씨는 지난 5일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에서 혈액형이 A형인 자신의 간을 B형 혈액형을
가진 부인 이예자(50)씨에게 이식했다. B형 간염 보균자인 이씨는 2005년 간경변 진단을 받은 뒤 점차 병세가
심해져 간 이식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자녀들마저 간염 보균자라서 이씨에게 간을 기증해 줄 수 없는 상태였다.
함씨는 기증자를 찾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자신의 간을 이식하기로 했다.

수술을 집도한 김명수 교수는 “혈액형이 다른 사람의 간을 이식할 경우 환자의 혈액 내에 있는 항체가 이식된
장기를 공격해 생명을 잃을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면역억제제를 투여하면서 동시에 혈장교환술을 시행해
항체를 제거하고 간 이식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서지희 기자




2012/02/01 17:19 2012/02/01 17: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6 7 8 9 10 11 12 13 14  ... 23 

카테고리

전체 (23)
프로필 (1)
언론보도 (19)
세브란스병원소식지 (3)
건강자료 (0)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