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2/24 꾸러기 식사교실
  2. 2011/12/07 [한겨레] ‘치과 무섬증’ 우리 아이, 수면치료 괜찮을까 / 2011-12-06
2011/12/24 18:10

꾸러기 식사교실

TV밥상 꾸러기 식사교실 97회 (11/12/22)

귀여운 뽀뽀쟁이 4세, 연아

온종일 집안을 휘저으며 뽀뽀세례를 퍼붓는 오늘의 꾸러기!
엄마는 물론, 연아가 가장 아끼는
일명 ‘아기베이비’라는 인형에도 무한 뽀뽀세례~
엄마가 뽀뽀를 말릴수록 꾸러기의 뽀뽀본능은 더욱 심해진다는데!!

게다가 연아는, 입에 밥 물고 있기 달인!
언제나 입에 음식을 물고 있다 보니
충치가 심각해져서 4살 인생에 치과에 쏟아 부은 돈만 200만원!
한 입 먹고 ‘아기베이비’보랴~ 놀러 다니랴~
초콜릿으로 유혹해서 그나마 한 두 입 먹으면 끝!
밥을 먹지도 않고 치우지도 못 하게 하는 연아, 그 사연은?

연아를 위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였다!
건강 상태를 진단해줄 박선영 선생님
밥을 물고 있는 연아의 치아 상태 검진을 위한 송제선 선생님
엄마도 몰랐던 연아의 심리상태를 짚어 줄 채규만 선생님
올바른 훈육을 위한 육아교육전문가 남상철 선생님,
그리고 황영희 요리전문가의 건강한 요리까지 준비했다.

이번 주 [TV밥상, 꾸러기 식사교실]에서 연아를 위한 영양 만점 밥상이 공개됩니다!



http://conting.imbc.com/FileDownload/FileInfo.aspx?Content_Uniq=1002345100098100000&Program_ID=M_1002345100000100000&Vod_ID=1002345100000100000&Vod_Cnt1=000097&Vod_Cnt2=0
2011/12/24 18:10 2011/12/24 18:10
Comment 0
2011/12/07 13:51

[한겨레] ‘치과 무섬증’ 우리 아이, 수면치료 괜찮을까 / 2011-12-06

'진정치료’ 유의할 점은
약물 자체의 위험성은 높지않아
치료중 토하면 기도 막힐 수 있어
‘6시간이상 금식’ 꼭 지켜야 안전
고열·코로 숨못쉴땐 치료 미뤄야

치과를 좋아하는 아이가 있을까. 상당수 아이들은 치과에서 들리는 ‘윙~’ 소리에 겁을 먹고, 진찰 의자에 누워 입을 벌리고 있는 것 자체를 힘들어한다. 소아치과에 가면 울고불고 떼를 쓰며 치료를 받지 않으려는 아이를 쉽게 목격할 수 있다. 치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아이가 너무 무서워하거나 치료해야 할 치아가 너무 많은 경우 의사들은 이른바 ‘수면 치료’를 권한다. 그러나 엄마들은 또 갈등에 휩싸인다. 최근 법원이 수면내시경 검사를 받다 숨진 환자의
유족이 낸 소송에서 수면 진정제 투여를 직접적인 사망 원인으로 인정하는 등 이 약물의 안전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치과 수면 진정 치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주의할 점은 무엇인지 등을 알아봤다.

■ 진정 치료 과정 일반적으로 수면 치료라고 부르지만 정확한 명칭은 ‘의식하 진정 치료’다. 아이가 약간의 의식이
남아 있는 선잠을 자는 상태에서 치료하기 때문이다. 진정 치료를 받으려면 치과에 가서 구강 검사와 방사선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 의사에게 아이의 기도 및 전신 건강 상태를 확인받아야 한다. 만약 의사가 진정 치료가 가능하다고 하면 치료 약속을 하고 주의사항에 대해 설명을 듣는다. 치료 당일엔 자정 이후부터 금식 상태로 병원에 간다.
전신 상태를 다시 확인받고 수면 진정제를 먹는다. 진정제는 일반적으로 클로랄 하이드레이트(Chloral hydrate,
품명은 포크랄), 히드록시진(Hydroxyzine, 품명은 유시락스), 수면내시경 검사에도 사용되는 미다졸람 등이 쓰인다. 진정제 용량은 아이의 건강 상태, 체중, 나이 및 행동양상 등을 고려해 의사가 판단한다. 일반적으로 30분~1시간 뒤 약효가 나타나며, 아이가 잠든 뒤 치료가 시작된다. 먹는 진정제만으로 충분한 진정 효과를 얻을 수 없어 치료 중에 아산화질소(일명 웃음가스)를 같이 사용한다. 진정제에 대한 반응은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정량을 복용하더라도
자지 않거나 치료 중 울거나 깰 수 있다. 약물을 먹고 심한 잠투정을 하는 경우가 있으며, 위장관 자극으로 치료 중
토하는 아이도 있다.

■ 진정 치료 안전성 진정 치료를 할 때 가장 염두에 둬야 할 점은 6시간 이상의 금식이다. 치료 중 아이가 토할 수
있는데 이때 덩어리가 있는 물질이 기도를 막아 아이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 또 치료 당일 아이의 건강
상태가 중요하다. 코가 막혀 호흡이 불가능하거나 고열이 난다면 의사와 상의해 치료 날짜를 바꿔야 한다.
아이가 건강하고 의사의 주의사항을 잘 지켰다면 약물 자체의 위험성은 높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김승혜 연세대 치과대학병원 교수는 “지난 20여년 동안 소아치과 영역에서 진정법에 대한 많은 연구가 이뤄졌고,
진정치료 시행 빈도도 늘고 있는 추세”라며 “경험이 많은 의사에게 아이의 전반적인 상태를 확인받고 시술한다면
위험하지 않다”고 말했다. 현홍근 서울대 치과병원 소아치과 교수도 “진정요법은 산소포화도, 맥박 및 숨 쉬는 양상 등을 의사가 끊임없이 확인하면서 치료하므로 대학병원에서 소아치과 전문의 과정을 통해 훈련받아야 시행할 수
있다”며 “대한소아치과학회 누리집(www.kapd.org)에 들어가면 학회에서 인정하는 정도의 경험과 훈련을 거친
의사가 있는 병원을 원하는 지역별로 찾아 선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 아이들 치과치료 시 주의사항 대화와 설득이 가능한 아이들이라면 굳이 진정 치료를 선택할 필요는 없다.
그런 경우 아이가 치료 도중 움직일 수 있으므로 천으로 감싸고 붙잡고 치료한다. 아이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시범을 보인 뒤 치료를 받으면 된다.

아이들이 치과 진료를 잘 받기 위해선 치과에 대해 평소 징벌의 의미로 얘기하지 않는 것이 좋다. “너 이 안 닦으면 치과에 가서 드릴로 이를 깎는다” “이 안 닦으면 치과 가서 아프게 이 뽑는다”는 식의 말을 함부로 사용해선 안 된다. 부모가 아이에게 치과에 대해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면 아이는 치과를 기피할 것이고 더 큰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 치과는 충치를 예방하고 치아 상태를 검사하는 곳이며, 현재 자신의 이 상태를 잘 관리해 칭찬받는 곳이라고 설명해주면 좋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2011/12/07 13:51 2011/12/07 13:5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