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앵커 멘트>

열사병 사망자가 나오는 등 폭염피해가 나타나고 있는데요.

폭염이 길어질수록 이같은 온열질환은 물론 저혈압과 심장질환 위험도 커진다고 합니다.

폭염이 위험한 이유를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섭씨 60도의 사우나에 들어간 30대 남성의 신체 변화를 지켜봤습니다.

10분이 지나지 않아 이마와 목 부위를 시작으로 땀이 쏟아집니다.

15분 간 사우나를 마치고 혈압을 재봤더니, 115에 69.

사우나 이전 정상이던 혈압이 20이상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장기욱(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센터 교수) : "뜨거워지면 혈관이 확장되면서 혈압이 떨어지고, 무더위가 지속되면 땀이 많이 나 탈수가 진행돼 더 혈압이 떨어집니다."

폭염으로 땀을 흘리면 저혈압 환자는 혈압이 더 떨어져 어지럼증으로 낙상을 입을 수 있고 고혈압 환자도 혈압이 과도하게 떨어질 수 있습니다.

더욱 위험한 건 심장병, 폭염으로 혈압이 떨어지면 혈액 공급을 위해 심장이 무리를 하게 돼 더 위험해집니다.


<인터뷰> 강석민(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 "혈압이 낮으면 심장으로 가는 혈류에 장애가 생기기 때문에 허혈성 심장 질환의 발생이 증가하게 될 수 있죠."

섭씨 32도 이상에서는 심근경색 환자가 20%, 폭염이 닷새 이상 지속되면 심장병 사망률이 11%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올들어 온열질환 사망자는 벌써 6명, 열사병외에 폭염으로 인한 심근경색과도 무관치 않습니다.

특히 온열질환에 취약한 노령층은 식사를 거르지 않고 물을 충분히 마셔 탈수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출처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320753&ref=A
2016/08/24 15:15 2016/08/24 1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5 6 7 8 9 10 11 12 13  ... 58 

카테고리

전체 (58)
프로필 (1)
안녕하세요. 강석민입니다. (5)
질환정보 (4)
언론보도 (45)
Kang's lab (2)

공지사항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