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무조건 응급실로 오는 게
상책 아니다

질환별 응급상황 대처법, 이것만은 알아두자


열흘이 넘는 추석 연휴에 아프다면
곧장 응급실로 달려가는 게 맞을까? 연휴에 자주 발생하는 질환의 간단한 응급처치와 응급실로 꼭 가야 하는 상황을 정리해보았다.

조준호, 이지환, 범진호, 김지훈, 홍주영 교수(응급의학과) 사진 셔터스톡


심정지 _ 의식과 호흡 확인, 119 신고
심정지 의심 환자를 발견하면 가장 먼저해야 할 일은 의식과 호흡을 확인하는 것이다. 의식이나 호흡이 없다면 즉시 119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요즘은 119에서 전화로 심폐소생술을 지도하기 때문에 신고자는 119 대원이 지시하는 대로 환자를 처치하면 된다. 심정지 환자는 뇌로 피가 가지 않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흉부 압박과 인공호흡을 발견 즉시 실시해야 한다. 심장 압박은 가슴뼈 중앙 부위를 깊고 빠르게 30회 누른다. 이후 인공호흡을 2회 한다. 흉부 압박 30회, 인공호흡 2회로 이루어진 30:2 응급처치를 119 대원이 오기 전까지 반복한다. 옆에 도움을 줄 다른 이가 있다면 주변에서 AED(자동체외제세동기)를 찾아오도록해 기계의 설명에 따라 심정지 의심 환자에게 AED를 적용한다.

음식물이 목에 걸렸다면 _ 배꼽과 명치사이에 강한 압력
떡을 많이 먹는 추석에는 어르신이나 어린이에서 기도폐쇄 발생이 늘어난다. 대부분 환자가 의식이 있기 때문에 큰 기침을 통해 이물질을 뱉어낼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저산소증으로 결국 의식을 잃고 심정지가 발생할 수 있다. 누군가 목을 양손으로 부여잡고 침을 흘리면서 숨을 잘 쉬지 못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면 “목에 뭐가 걸렸어요?”라고 물어본다. 만일 “그렇다”고 목소리를 낼 수 있으면 옆에서 지켜보며 기침을 세게 하라고 지시한다. 하지만 목소리를 전혀 낼 수 없으면 곧장 하임리히법을 시행한다. 환자 뒤에 서서 백허그를 하듯 양손을 앞으로 뻗어 환자 배꼽과 명치 사이 중앙에 모아 쥐고, 환자의 명치 쪽으로 세게 압력을 가해 이물질을 뱉게 해야 한다. 그러나 이물질 제거에 실패할 경우 환자는 의식을 잃고 심정지 상태로 진행되므로, 이때는 앞에서 설명한 119 신고와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당황하지 않고 재빨리 긴급 처치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기도폐쇄나 심정지는 순식간에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평소 하임리히법과 심폐소생술을 익혀두는 것이 좋다.


벌에 쏘였다면 _ 신용카드나 칼날로 쓸어내듯 벌침 제거
쏘인 부분을 즉시 확인해 최대한 빨리 벌침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벌침을 손가락으로 집어내려 하지 말고, 신용카드나 칼날 등으로 쓸어내듯 제거해야 한다. 상처 부위를 물과 비누 등으로 충분히 세척해 감염의 위험성을 낮추고, 얼음찜질을 시행해 독의 체내 흡수를 감소시킨다. 경구 항히스타민제, 진통소염제를 사용하면 통증과 가려움증 등의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호흡곤란, 어지러움, 음성변화, 의식 소실은 심각한 알러지 반응을 시사하는 증상이므로 즉시 119를 불러 응급진료센터에서 전문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소아 발열 _ 얼음찜질보다는 해열제, 39도 이상은 응급실로
36개월 이상의 아이들은 다소 체온이 높더라도 아이가 많이 힘들어하지 않으면 약을 써서 열을 조절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열 때문에 아이가 많이 보채고 힘들어 한다면 타이레놀이나 이부프로펜 같은 약을 쓸 수 있고, 미지근한 물로 몸을 닦아 열을 내려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얼음찜질은 아이를 더 힘들게 만들거나 발열을 더 악화시킬 수 있어 추천되지 않는다. 약을 써서 열이 내리고 아이의 컨디션이 나쁘지 않고 의식이 명료하며 잘 놀고 잘먹는 경우라면 1-2일 정도 가정에서 증상을 조절하며 지켜본다. 하지만 아이가 계속 늘어지고 자려 하며 잘 먹지 않는 등 컨디션이 나쁘거나 요로감염 또는 간담췌 수술의 과거력이 있는 경우, 열성 경련이 잦고 잘 멈추지 않는 아이는 응급실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36개월 미만의 아이에게 39도 이상의 열이 지속된다면 심각한 세균 감염의 가능성을 고려해야 하므로 환아 컨디션에 관계없이 응급실을 방문하는 것이 좋으며, 3개월 미만의 아이가 열이 나는 경우는 반드시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36개월 미만의 아이에게 39도 이상의 열이 지속된다면 심각한 세균 감염의 가능성을고려해야 하므로 환아 컨디션에 관계없이 응급실을 방문하는 것이 좋으며, 3개월 미만의 아이가 열이 나는 경우는 반드시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음식물 알레르기 _ 항히스타민제로 증상 완화, 아나필락시스는 즉시 119 신고
일반적인 음식물 알레르기의 경우, 경구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하면 피부 발진, 가려움증 등의 증상을 효과적으로 완화시킬 수 있다. 그러나 드물게는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 경우 빠른 응급처치가 반드시 필요하다. 피부 발진, 가려움증 등의 일반적 증상 외에 혈압 저하로 인한 어지러움 또는 실신, 기도부종으로 인한 음성 변화 및 호흡곤란, 복통이나 구토, 설사 등의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119를 부르고 신속하게 응급진료센터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골절 _ 다친 뼈 움직이지 않게 조심 또 조심
골절이란 뼈가 부러진 것을 말하며, 손상된 뼈 주위로 상처가 나서 깨진 뼈가 피부로 노출되어 출혈이 동반되는 개방골절과 주위 피부가 찢어지지 않는 폐쇄골절로 나뉜다.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는 골절을 의심해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변형이 있어 본래 상태에 뼈가 위치하지 않고 짧아지거나 각이 지거나 회전된 경우, 다친 부위를 부드럽게 압박했을 때 통증이 있는 경우, 손상 부위를 움직이려 할 때 통증이 있어 움직이기 힘들거나 움직임이 어려운 운동제한이 있는 경우, 손상 부위가 부어오르고 피부 밑으로 반상출혈이 있어 피부색 변화가 보이는 경우, 수상 부위에서 양측 뼈의 면이 부딪힐 때 마찰음으로 마찰이 감지되는 경우, 관절이 아닌 수상 부위에서 관절처럼 골격의 움직임이 관찰되는 경우에는 응급실을 방문한다. 골절이 의심될 때는 수상 부위를 함부로 건드리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수상부위를 잘못 건드리면 부러진 뼈가 신경, 혈관, 근육을 손상시키거나 피부를 뚫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골절 부위에 출혈이 있으면 직접 압박으로 출혈을 방지하고, 부목을 대기 전에 먼저 드레싱을 진행한다. 가능하면 수상 부위를 움직이지 않게 부목을 이용해 고정하고 2차 손상을 막도록 한다. 부목을 사용할 때는 먼저 다친 곳 아래를 만져보아 감각이 있는지, 피가 잘 통하는지, 움직임에 제한이 있는지 확인한다. 개방된 상처는 깨끗이 드레싱을 한 후, 개방 상처의 반대편에 부목을 대고 손상을 입은 부위의 위아래 관절을 함께 고정해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






2017/10/11 15:52 2017/10/11 15:5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2227 

카테고리

전체 (2227)
세브란스 Top (102)
수현일기 (12)
치치(治齒)의 행복 (22)
Smile (44)
Body Age (24)
HOT (16)
A letter from Dr.Park (37)
A letter from Dr.Chung (23)
The Scene (66)
세브란스 인물열전 (37)
지난호 보기 (2)
곁길동화 (12)
People (48)
세브란스 탐구생활 (46)
WORDS (52)
Issue (55)
S Story (59)
Special report (221)
Gallery (92)
우문명답 (34)
Ranking (20)
성산로 250 (59)
the first & the best (29)
Information (18)
you. the excellent (18)
치료에 좋은 밥상 (35)
Photo Essay (36)
선교지에서 온 편지 (12)
Quiz (12)
길 위의 기적 (36)
5 Checks (12)
제중원·세브란스 이야기 (49)
암, 완치의 꿈 (36)
암환자를 위한 닥터푸드 (36)
검사실 돋보기 (12)
Dr. MAH’S POEM (12)
따뜻한 창문 (3)
응급상식 119 (12)
FOCUS (47)
FACE & FAITH BOOK (10)
THE ROAD (39)
모르면 독, 알면 약 (39)
Special (170)
국가대표 암병원, 세브란스 (113)
초짜농부 생명일기 (8)
EVENT (1)
special interview (2)
A Letter from Dr.Yoon (23)
Only ONE (1)
The Love (34)
The Faith (27)
행복 (12)
My Hero (27)
Yes or No (12)
치과 솔루션 (12)
The Hope (4)
ZOOM IN (5)
Love Nepal (3)
플러스 + (2)
국가대표, 세브란스 병원 (5)
Severance Times (66)
건강한 밥상 (15)
Good Doctor Says (15)
부산발 희망편지 (23)
A Letter from Dr. Lee (3)
특별기고 (1)
HOT SPOT (8)
풍경 (8)
Miracle (8)
HISTORY (7)
HAPPY SOLUTION (7)
WISDOM (8)
NOW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