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엔 멀쩡한 어깨가 갑자기 옴짝달싹하지 않는다?

열심히 살았다는 증거일까? 나이 오십이 되면 몸 이곳저곳이 삐걱대기 시작된다.그중에서도 오십견은 심한 어깨 통증으로 일상생활을 하는 것도 힘들게 한다.오십견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있다면 때를 놓치지 말고 전문의에게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받자.

글 천용민 교수(정형외과) | 포토그래퍼 박순애 | 스타일링 최새롬 | 일러스트 박현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 대 주부 배미숙 씨(가명)는 젊었을 때 ‘탁구의 여왕’이었다. 탁구 말고도 운동은 뭐든 좋아하던 그녀가 최근에는 어깨가 아파서 팔을 들지도 못하고 있다. 심지어 숟가락질 하는 게 어렵고 머리를 감을 때는 남편이나 아이들에게 도움을 받아야 하는 상황. 밤에는 극심한 통증 때문에 자다 깨기를 반복한다. 요 몇 달 아파서 집에만 있다 보니 벌써 몸이 근질거리는데 앞으로 좋아하는 탁구도 치지 못할 것을 생각하니 눈물이 핑 돈다. 오십견, 나이 들어 생긴 병이니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야 할까?


 오십견은 어깨관절의 만성 통증과 운동 제한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질환 중 하나로 전체 인구의 약 2%에서 유발된다.


 처음에는 ‘동결견(frozen shoulder)’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다가 ‘유착성 관절낭염’으로 기술되기도 했다. 오십견이라고 칭하는 이유는 흔히 50세 이후에 특별한 원인 없이 심한 통증과 더불어 모든 방향으로의 능동적, 수동적 관절 운동 범위의 제한을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십견이 반드시 50대에만 생기는 것은 아니다. 그보다 젊은 연령대나 50대 이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


 오십견은 크게 두 가지로, 특별한 원인이 없는 특발성 동결견과 다른 원인에 의해 생기는 이차성 동결견으로 나눌 수 있다. 먼저 특발성 동결견은 특별한 원인이 없으면서 견관절 내의 연부 조직의 점진적인 구축으로 동통과 더불어 능동 및 수동 관절 운동이 제한되는 질환이다. 이차성 동결견은 당뇨병, 갑상선 질환, 경추 질환,흉곽 내 질환, 외상 등에 의해서 이차적으로 발생되는 질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한 통증에 야간통, 관절 운동이 어렵다


 오십견 환자들은 심한 통증, 야간통 및 능동적·수동적 관절 운동제한을 호소한다. 관절 운동을 할 때 처음에는 내회전의 제한이 오고, 이후에 굴곡 및 외회전의 제한이 온다. 예를 들면 세수할 때나 머리를 감을 때 뒷목을 만지기 어렵거나 뒷머리를 만지기 힘들다. 여성의 경우 블라우스 뒷단추 끼우는 것을 힘들어 한다.


 오십견은 증상 발현 기간 및 양상에 따라 3기로 나뉘는데 제1기는 통증기로서 처음 증상이 생겼을 때부터 약 3개월까지 지속되며 점차적으로 동통이 증가하는 시기다. 이때 환자는 동통으로 인한 능동적 관절 운동의 제한이 심하며 안정 시에도 동통을 호소하게 된다. 수동적 운동 범위도 제한되는 듯이 보이나 통증을 배제한다면관절 운동의 제한은 없다. 제2기는 동결기로 3개월부터 12개월까지인데 이 기간 동안 안정 시 동통은 완화되지만 만성 통증과 함께 실제적으로 수동적 관절 운동 범위가 제한된다. 제3기는 12개월에서 18개월 또는 그 이상의 기간으로 동통은 아주 경미해지나 관절운동과 관련되는 경우에만 발현되며 환자 스스로 심하게 제한된 관절 범위를 극복하려는 시점에서 동통을 느낀다. 3기 중 말기에는 통증 없이도 관절 운동의 범위가 늘어나는 것을 느끼는데 객관적인 운동 범위가 완전하게 회복되는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자가 회복 질환이므로 장기간 보존적 치료 시행해야


 오십견의 치료 원칙은 보존적 요법이다. 완전히 회복되려면 긴 시간이 필요하지만 환자에게 저절로 회복되는 질환임을 인식시켜서 치료 과정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체계적인 보조요법은 환자의 90%에서 만족할 만한 임상 결과를 보이지만 나머지 10%에서는 관절 운동 제한 및 만성 동통 등의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보존적인 요법은 증상의 발현 기간과 동통의 양상에 따라서 치료방침을 달리하는 것이 중요하며 환자가 장기간의 보존적 치료를 원하지 않거나 6개월 이상의 체계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회복의 징후가 보이지 않을 경우, 또는 보존적인 요법으로 회복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보다 적극적인 치료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


 보존적 치료의 중심은 수동적 신장 운동(passive stretching exercise)이며 온열 치료와 진통 소염제, 스테로이드의 국소 주사가 보조적으로 이용된다. 이에 반응을 보이지 않을 경우 수압을 이용한 관절낭 팽창이나 도수 조작(manipulation) 등이 고려될 수 있다.주의해야 할 것은 오십견이라는 이름이 널리 알려지면서 견관절에 동통 및 운동 제한이 있으면 오십견이라 여기고 치료를 등한시해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오십견은 회복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회복 후에도 부분적인 관절 운동 제한이 남을 수 있는 질환이다. 오십견을 다른 질환으로 잘못 진단하여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거나 오십견이 아닌 질환을 오십견이라고 생각해 방치해서는 안 된다. 어깨 통증이 있을 때는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하여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10/17 09:50 2011/10/17 09:50

카테고리

전체 (7)
프로필 (1)
언론보도 (4)
세브란스병원 소식지 (2)

공지사항

달력

«   201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