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염지은 기자= 국내 연구팀이 난치성 폐암으로 알려진 편평상피세포 폐암의 새로운 유전자 기전을 발견해 이 유전자를 이용한 편평상피세포 폐암의 표적치료제 개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원장 정남식)은 폐암전문클리닉 조병철·김혜련·김대준 교수 연구팀이 편평상피세포 폐암에서 FGFR1(Fibroblast growth factor receptor1, 섬유아세포 성장인자) 유전자의 증폭이 환자의 예후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게재됐다.

FGFR1 유전자는 다양한 암종에서 암세포의 표면에 발현돼 나타나는 성장인자 중 하나로 암의 성장과 진행에 관련된 인자로 알려져 있다.

조병철 교수 연구팀은 편평상피세포 폐암으로 수술 받은 환자들의 조직을 이용해 연구한 결과 전체 수술환자의 13%에서 FGFR1 유전자 증폭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FGFR1 유전자 증폭이 있는 환자의 경우 수술 후 재발이 많고 전체 생존율도 낮았다.

특히 FGFR1 유전자의 증폭은 흡연을 많이 한 환자일수록 증가했다.

연구 결과는 FGFR1 유전자를 억제하면 편평상피세포 폐암의 예후를 개선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그동안 마땅한 표적치료제가 없던 편평상피세포 폐암에서 FGFR1 유전자를 이용한 표적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한편 폐암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세계 암 사망율 1위로 폐암의 약 80%를 차지하는 비소세포 폐암은 크게 선암과 편평상피세포 폐암으로 이루어져 있다.

편평상피세포 폐암은 비소세포 폐암의 약 30%를 차지하며 서양보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발생된다.

senajy7@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문보기



2013/01/17 14:46 2013/01/17 14: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카테고리

전체 (5)
프로필 (1)
언론보도 (4)
건강정보 (0)
기타 (0)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