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기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인터뷰 직후 급하게 심장혈관병동 회의실로 향했다.
심장내과는 물론 외과 등 여러 교수들이 모여 ‘타비(TAVI·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시술’ 환자에 대해 집중 토론을 해야 했기 때문이다. 타비는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에게 인공 판막을 부착한 스텐트(그물망)를 심장에 삽입하는 시술을 말한다. 대동맥은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을 내보내는 가장 큰 혈관인데, 대동맥 판막
협착증은 동맥경화로 대동맥이 막히는 증상이다. 대동맥 질환 치료는 과거에는 수술이 주였으나 최근에는
스텐트를 삽입하는 중재술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 홍 교수는 “대동맥 판막 협착증은 수술을 통해 인공 판막으로
교체하는 것이 첫 번째 치료법이지만 고령 환자나 동반 질환이 많아 인공 판막 수술 후 회복력이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 환자는 중재술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타비 시술은 개심(開心)술이 불가능하거나 고위험 수술이 예상되는 심한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에게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에서 지난 2006년부터 최근까지 80세 이상 중증 대동맥 협착증 환자 14명에게 수술을 시행한 결과 ‘병원 내 사망(in-hospital mortality)’이 4명(28.6%)이었고, 30일 내 뇌졸중 발병이 3명(21.4%),
재입원 2명(14.3%) 등이었다. 하지만 타비 시술을 받은 7명은 병원 내 사망은 한 명도 없었으며, 뇌졸중도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7명 모두 퇴원해 추적 관찰 중이며, 이들은 전신 상태 및 운동 능력에서 괄목할 만한 호전을 보이고 있다고 홍 교수는 설명했다.




2012/01/09 16:02 2012/01/09 16: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카테고리

전체 (5)
프로필 (1)
언론보도 (3)
세브란스병원 소식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