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일명 '딸기코 병' 때문에 고생하는 분들 많으시죠? 코와 뺨이 자꾸 빨개지는 안면 홍조로 시작해서 점점 심해질 수
있습니다. 그 이유와 치료법, 최우철 기자가 설명합니다.

<기자>
직장 동료인 이 두 여성은 바깥에서 잠깐 찬 공기를 쐬었을 뿐인데 코와 양쪽 뺨이 금세 벌겋게 변합니다.
얼굴 모세 혈관이 온도 변화에 쉽게 자극을 받는 로사세아병, 이른바 '딸기코 병'입니다.

[윤다솔/직장인 : 빨개 보이고, '루돌프'라고 놀릴 때도 있고.]
[권혜수/직장인 : 얼굴에 홍조가 심한 편이라서 커버가 안 될 때가 있어서.]

혈관 조절 기능이 떨어지면서 발생하는 딸기코 병은 안면 홍조증상에서 시작됩니다.
뚜렷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붉은 반점과 함께 염증이 자주 생기고, 모공이 확장될 경우 일단 병원 치료를
받는 게 좋습니다.

[이민걸/연대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 : 선천성 면역에 관계하리라 하는 보고가 있고, 미생물, 벌레나 진드기나
뭐 이런 것들이 관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부분도 있고.]
딸기코 병으로 지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2만7000여 명으로 5년새 27% 가량 급증했습니다.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배 가까이 많지만, 증세로만 볼 때 남성이 더 심각한 경우가 많습니다.

[서성준/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 : 남성은 여성에 비해서 피지선이 수가 많고, 크기도 굉장히 크기 때문에
심한 형태는 남자한테 많이 나타난다고 볼 수가 있겠죠.]
딸기코 병 진단을 받은 경우, 음주와 스트레스를 피하고 심한 온도 변화에 노출되지 말아야 합니다.
또 카페인과 매운 음식 등 자극적인 음식도 피해야 합니다.




2011/12/23 19:15 2011/12/23 19: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20 

카테고리

전체 (20)
프로필 (1)
언론보도 (18)
세브란스병원 소식지 (1)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