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멘트>
어제 노벨 의학상 수상자로 스타인먼 박사와 보이틀러 박사, 호프만 박사 등 3명이 공동 선정됐습니다. 이들이 밝힌 면역력의 핵심 원리 덕에 부작용 없는 암치료가 가능해지게 된 건데요.
자세한 내용,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몸에 암세포가 자라면 어떻게 적으로 인식해 제거할 수 있을까?
바로 이 면역체계의 핵심을 이번 노벨의학상 수상자들이 밝혀냈습니다.
특히 스타인먼 박사가 발견한 별 모양의 수지상세포는 적이 나타나면 정예화된 면역세포들을 총 출동시킵니다. 이렇게 자신의 강화된 면역력을 이용하면 악성 흑색종이나 임파선암 등을 적으로 인식해 항암제 부작용 없이 제거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이민걸(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 : "외부에서 수지상 세포를 키워서 환자의 몸에다가 넣어주면 많은 세포의 수지상 세포가 들어가서 암을 죽이는 많은 세포를 만들어낼 수 있어서…"

뿐만 아니라 이들의 성과는 현대의학에서 새로운 항생제 개발이나 면역 거부 반응 없는 장기이식을 가능케 했습니다. 한편, 이들 수상자는 한국과 인연도 깊어 보이틀러 박사는 강원대에 자신이 속한 미국 연구소의 한국법인을 설립했고, 고 스타인먼 박사는 다음달 초청연사로 올 예정이었지만, 발표 사흘 전에 췌장암으로 사망했습니다. 수상자 선정 당시 스타인먼 박사의 사망 사실을 몰랐던 노벨위원회는 사후 수상에 대한 전례가 없어 고심 끝에 수상자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2011/11/01 17:38 2011/11/01 17:3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6 7 8 9 10 11 12 13 14  ... 20 

카테고리

전체 (20)
프로필 (1)
언론보도 (18)
세브란스병원 소식지 (1)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