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4/17 베스트닥터 [SBS뉴스][건강] 무시할 수 없는 봄철 식중독...예방법은? - 감염내과 진성준 교수 (201)

[SBS뉴스][건강] 무시할 수 없는 봄철 식중독...예방법은?
                                              - 감염내과 진성준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중독은 여름에만 걸린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처럼 일교차가 크고, 야외 활동이 많은 봄철에도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봄철 식중독을 예방하는 법, 알아봅니다.
산이나 가까운 공원을 찾아 봄의 따사로움을 만끽하는 사람들.
낮 기온이 오르면서 나들이를 즐기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김현정/38세 : 날씨가 많이 풀려서 도시락 싸서 아이랑 바깥에 잠깐 나왔습니다.]

[김종술/56세 : 바람은 불어도 햇볕도 좋고 마음도 탁 틔어요. 바람이 차지도 않고 시원해서 기분이 아주 좋아요.]

그런데 요즘처럼 낮 기온은 높지만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시기에는 음식물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떨어져 식중독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식약처가 최근 5년 동안 식중독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환자의 38%가량이 나들이철인 4월에서 6월 사이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성준/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 : 야외 나들이가 증가하게 되면서 오전에 날씨가 싸늘할 때 음식을 해서 보관을 하다가 점심 때 야외에 나가서 차량 등 뜨거워진 환경에서 음식이 쉽게 부패할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봄철 야외 나들이와 관련한 식중독 증상이 많습니다.]

지난 주말, 공원으로 가족 나들이를 다녀온 뒤 식중독에 걸렸던 30대 여성입니다.

[박상순/37세 : 음식이 상했는지 가족들이 화장실을 들락날락 거리느라고 고생을 했어요. 아이가 많이 아파하고 고생해서 많이 걱정했었어요.]

식중독은 음식물을 통한 세균이나 독성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장질환으로 음식물 섭취 후 72시간 이내에 복통과 구토, 또 설사와 발열이 나타납니다.
심할 경우, 탈수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끓인 물이나 이온음료로 체내 수분을 충분히 보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설사를 막기 위해 지사제를 사용하는 것은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진성준/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장의 점막을 자극하는 독소나 세균이 다량 분포해 있는 상황에서 자꾸 배출이 돼서 설사를 통해서 나와 주어야 증상이 경감이 되는데 지사제로 그것을 나오지 못하도록 막게 되면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고…]

봄철 식중독은 예방이 최우선입니다.
무엇보다 음식물 조리와 보관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박상순/37세 : 조리하기 전에는 항상 손을 씻고 자주 쓰는 식기들은 끓는 물에 꼭 소독을 하고 있어요.]

행주나 수세미는 전자레인지에서 2분만 가열하면 세균의 99%가량을 살균할 수 있습니다.
또, 도시락을 준비할 때는 반드시 음식을 식힌 뒤 용기에 담고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10도 이하에 보관해야 합니다.

[진성준/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 : 야외에서 발견되는 나물이나 약수라고 해서 섭취를 하는 경우에는 증명되지 않은 세균들이 포함될 수 있고 독소에 의해서 식중독이 새롭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삼가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인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이것이 봄철 야외활동을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입니다

(SBS 생활경제)



SBS뉴스 원문 시청 하러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04/17 15:59 2013/04/17 1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