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기 기사는 2012.12.6일 파이낸셜 뉴스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현재 폐이식은 110 례 이상 진행되었습니다.

http://www.fnnews.com/news/201212061710116461

"폐이식 환자들은 빨리 병원에 오지 않으면 죽음에 이를 수 있습니다."

백효채 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교수(사진)는 간이식과 신장이식은 흔하지만 폐이식 환자들은 이식을 해야 하는지조차 잘 몰라 병원을 늦게 오게 된다며 안타까워했다. 백 교수는 지난 1999년부터 현재까지 68건의 폐이식을 진행했다.

최근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긴 백 교수는 규모가 큰 병원에서 폐이식 환자들을 더 많이 치료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6일 백 교수에게 폐이식 시기의 중요성에 대해 들어봤다.

―폐이식 대상이 되는 환자는.

▲흡연이 원인이 되는 폐기종 환자가 15%가량으로 가장 많다. 이외에 폐가 굳어지는 폐섬유증 환자, 가임기 여성에게 발생하는 폐에 꽈리가 생기며 커지는 평활근종증 환자,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 등이 대상이다. 폐섬유증은 가습기 유해물질, 폐동맥 고혈압, 골수이식 후 섬유화 등이 원인이다.

이 환자들은 질환이 점점 심해지다가 치료가 되지 않는 경우 마지막으로 폐이식을 할 수 있다.

―수술을 해야 하는 시기가 있나.

▲폐기능이 떨어져 외부에서 산소를 공급하지 않으면 살 수 없는 사람이면 수술해야 한다.

1년에 3~4번 이상 감기에 걸려 폐렴으로 진행되고 폐기능이 50% 이하로 떨어져 있는 경우에도 대상이 된다. 하지만 바로 수술을 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바로 수술을 할 수 없는 이유는.

▲폐이식을 하려면 뇌사자 등 누군가의 폐를 이식받아야 하는데 공여자와 수술자가 맞아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혈액형도 맞아야 하고 폐 크기도 비슷해야 하고 기관지, 혈관 등도 맞아야 한다. 이 때문에 대상이 되는 환자들은 먼저 병원을 찾아 두 달 간격으로 계속 지켜봐야 한다. 그러다 수술 시기가 되면 공여자를 찾게 된다.

하지만 수술시기에 딱 맞춰서 병원에 오게 되면 공여자를 못 찾아 수술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생긴다. 특히 폐의 경우에는 공여자 100명 중 15%밖에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공여자를 찾기 힘들다.

보통 공여자가 오랜 병실 생활로 폐렴이 생겼거나 55세 이상인 경우에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장기기증에 서명하면 인명을 살릴 기회가 많아진다.

―환자 중에 폐이식 대상이었는데 수술을 받지 못한 사람도 있나.

▲9월 기준으로 우리 병원 폐이식 대기자가 9명이었다. 이 중 2명은 수술했고 2명은 대기하다가 사망했다. 사망한 사람 중에는 폐이식이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해 너무 늦게 병원을 찾아온 사람도 있어 안타까웠다.

―평소에 폐기능이 떨어졌다고 느낄 수 있는 증상이 있나.

▲증상은 숨이 차면서 호흡곤란이 오는 것이다. 등산할 때 숨이 너무 차거나 3~4개 층 계단을 오르기도 힘이 들 때 폐기능 이상을 의심할 수 있다.

6분간 걷기 측정을 해 350m 이상 걸을 수 있으면 이상이 없다고 보면 된다. 하지만 중간에 자주 쉰다면 폐기능이 떨어진 것이다.


―폐기능이 떨어진 환자가 마지막에 받는 게 이식인데 성공률은 높은 편인가.

▲수술성공률은 80%가량 된다. 하지만 몸이 거부반응을 일으키면 기관지가 막혀 사망하게 된다.

―국내에서 폐이식을 받을 수 있는 병원은.

▲세브란스병원 외에도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부산양산대병원 등에서 가능하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
2015/02/06 17:55 2015/02/06 17: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 14 

카테고리

전체 (14)
폐이식 길라잡이 (7)
당신들의 이야기 (0)
언론보도 (7)

공지사항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