랏쥬 교수, “아람콜, NASH 유망 물질 중 하나”

삼일제약 리버 포럼 성료…김승업 교수, 근감조증과 간질환 관계 발표

【후생신보】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은 지난 23일~24일 양일간 그랜드 하얏트서울에서 진행된 3회째 ‘2019 삼일 Liver Forum’이 성황리에 종료됐다<사진>고 25일 밝혔다.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 신약 아람콜(Aramchol)의 3상 임상이 한국을 포함한 다수의 국가에서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이번 삼일 리버 포럼에는 간질환 분야 의료인의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갈메드 사의 ‘아람콜’ 글로벌 PI(연구책임자)였던 프랑스 피에르 마리 퀴리 의대 블라드 랏쥬(Vlad Ratziu) 교수가 참석, 아람콜을 중심으로 현재 임상 중인 비알콜성 지방간 신약들에 대한 데이터를 자세하고 폭넓게 다루어 국내 임상의들과 심도 있는 토론의 장을 이끌었다.


삼일은 지난 2016년 갈메드사와 계약을 통해 아람콜의 국내 판권을 확보한 바 있고 연내 시작될 아람콜 3상 임상에 국내 주요 병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ARREST 임상 시험 연구에 대해 블라드 라쥬 교수는 아람콜의 2상 임상효과와 3상 임상 기대감에 대해 “임상2b의 결과는 아람콜 600mg 임상 3상 시험에서의 높은 치료 가능성을 뒷받침하며, 아람콜은 우수한 안전성과 내약성, 직접적인 섬유증 개선 가능성을 바탕으로 NASH 해소 비율이 높다는 점에서 NASH 치료제 후보군 가운데 가장 유망한 물질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연자로 블라드 랏쥬박사 외에도 NASH/NAFLD(비알콜성지방간)의 세계적인 석학으로 알려진 미국의 아룬 산얄(Arun sanyal) 박사, NASH/NAFLD 영상진단 분야에서 MRI-PDFF 및 MRE를 이용한 검진연구 분야에서 진단 표준을 제시한 미국의 로힛 룸바(Rohit Loomba) 박사 그리고 세계적인 간 전문의로 현재 스탠포드대 교수로 재직 중인 레이 킴(Ray Kim) 박사 등이 강연을 했다.


그리고 세브란스 의대 김승업 교수는 인구의 고령화와 더불어 의학계 최근 핫 트랜드로 부각되는 근감소증(Sarcopenia)과 만성 간질환과의 관계를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김승업 교수 연구팀은 2016년에 2008년부터 2011년 진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 코호트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의 근육량 감소와 간섬유화가 독립적인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힌 바 있다.


김 교수는 강연에서 “B형간염, 지방간 등 다양한 간질환에서 환자의 근육량을 늘려야 간섬유화 등 질환의 진행을 늦추거나 막아줄 수 있고 꾸준한 운동과 분지쇄아미노산(BCAA, Branched Chain Amino acid)섭취 등이 근감소증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삼일제약 관계자는 "삼일제약은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 신약인 아람콜(Aramchol) 도입을 위해 임상 등을 착실히 준비하는 등 간 전문 회사로 내실을 다지고, 앞으로도 세계적인 석학들과 국내 저명 연구자들이 참여하는 유익한 포럼을 지속적으로 진행하여 국내의학분야의 발전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whosaeng.com/108869 >


2019/07/02 14:29 2019/07/02 1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 38 

카테고리

전체 (38)
프로필 (7)
언론보도 (23)
건강정보 (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2)
기타 (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