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그런데 제 간은 괜찮습니까?"


대학병원 내과계 교수들이 환자들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질문 중 하나다. 심지어 심장병이나 위장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도 진료가 끝날 때쯤 간의 안부를 묻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가히 '간 공포증'이라 할 만하다.


2006년 통계청의 한국인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뇌혈관질환이나 심장질환 사망자가 간질환 사망자보다 훨씬 많다. 더군다나 간염 백신의 개발로 간암 발병률은 장차 큰 폭으로 감소될 게 확실하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뇌나 심장을 제쳐놓고 간 걱정부터 하는 이유는 간암의 사망률이 높은데다, 간암 사망자의 대다수가 가장(家長)인 40~50대 남성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30~50대 4~6%가 간암에 걸릴 위험이 있는 간염 환자 또는 바이러스 보유자다. 남성의 간암 발생률은 위암과 폐암에 이어 3위지만, 사망률은 폐암에 이어 2위다. 특히 40~50대 남성은 간암이 사망원인 1위다. 한창 일할 나이의, 중고생 자녀 뒷바라지를 해야 할 40~50대 남성이 간암으로 사망하는 사례가 많다 보니 실제보다 더 많고 심각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그래서 그 어떤 암보다 '사회적 부담'이 큰 암이 바로 간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염 바이러스만 다스리면 된다


간암은 원인이 분명하기 때문에 대처하기도 비교적 쉽다. 한국인 간암의 주 원인은 B형 간염(70%), C형 간염(10%), 알코올성 간질환(5~10%), 기타 등이다. B·C형 간염이 전체의 80%를 넘는다. 따라서 B·C형 간염이 없고 중독자 수준으로 술을 마시지만 않는다면 간암에 걸리기가 쉽지 않다.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B형 간염의 주된 전파경로는 '수직감염(분만 과정에서 어머니로부터 신생아에게 감염)'과 '성 접촉'이다. 예전에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의 수혈이나 주사기 사용 때문에 감염되는 경우도 드물지 않았으나 요즘은 그런 가능성이 거의 없다. 술잔 돌리기로 인한 전염 가능성도 거의 없다. B형 간염에 수직 감염된 뒤에도 청소년~청년기를 지날 때까지 별 문제가 없다가, 20~30대에 들어서 간염(활동성)으로 나타난다. 이후 20~30년간 서서히 간암으로 가는 경로를 밟는다.


■만성 B형 간염, 20년 이내 48% 간경화


B형 간염에 수직 감염된 신생아가 24시간 이내에 B형 간염 예방접종을 받으면 10명 중 9명은 정상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나머지 10%는 '만성 B형 간염 환자 후보군'이 된다. 이중 30~50%는 실제로 '만성 B형 간염환자'가 되고, 나머지는 평생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로 살게 된다.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두 가지 경로를 따라 간암으로 진행할 수 있다. 하나는 간경화를 거치는 것이고, 나머지는 간경화 없이 곧바로 간암으로 가는 것이다. 만성 B형 간염 환자가 간경화로 진행할 가능성은 10년 이내 23%, 20년 이내 48%로 보고돼 있다. 간염 환자 2명 중 1명은 20년이 지나면 간경화가 온다는 뜻이다. 간경화가 온 뒤 간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은 5년 13%, 10년 27%, 20년 42%로 시간이 지날수록 뚜렷하게 높아진다. 만성 B형 간염에서 간경화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간암으로 진행할 확률은 10년이 지나면 11%, 20년이 지나면 35%로 보고돼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특이하게 바이러스 보유 상태에서 간염도 거치지 않고 바로 간암으로 진행하는 경우도 있다. 1년에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 1000명 중 1명꼴로 간염이나 간경화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간암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왜 여자보다 남자가 간암에 잘 걸릴까?


B형 간염 수직감염 비율은 남아 4.3%, 여아 3%로 큰 차이가 없다. 그런데도 40~50대 간암 사망률은 남성이 여성의 6배를 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남성의 음주와 흡연 습관이 중요한 변수가 된다고 설명한다. 국립암센터 김창민 박사는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가 술을 마시면 간염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훨씬 높아진다. B형 간염 환자가 술을 마시는 것은 기름에 불을 붙는 격"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 "여성들은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이 간염이 간경화, 간암으로 진행하는 것을 막아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고 말했다.


한편 C형 간염은 B형 간염보다 보유자 수가 적다. 현재 국민의 약 1%가 C형 간염 보유자로 추정된다. C형 감염은 주로 혈액이나 체액으로 전염되므로 잘못된 수혈이나 성관계 등을 통하지 않고서는 전염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 하지만 일단 감염되면 간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B형 간염보다 2~3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브란스병원 외과 김경식 교수는 "간암은 폐암, 자궁경부암과 더불어 원인이 분명한 암이다. B·C형 간염 보유자나 환자,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 등 간암 위험이 높은 사람들은 정기적으로 혈액검사와 간 초음파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 간암수술 상위 20개 병원 _ 각 병원별 전문가 심층인터뷰 


2006년 전국에서 간암 수술을 가장 많이 한 병원 20곳과 심층인터뷰를 한 간암 전문가 명단은 다음과 같다.(병원명 가나다 순)


2011/04/20 15:09 2011/04/20 15: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육 및 임상 경력
1996.5-1998.2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강사
1998.3-2000.2 관동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조교수
2000.3-2001.2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전임강사
2000.7-2000.7 일본 교토대학 제1외과 연수
2001.3-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조교수
2003.3 -2004. 7 Research associate Marion Bessin Liver Reseach Center Albert Einstein College of Medicine of Yershiva University, Bronx, NY.USA
2004.7 -2004.7 Clinical observer Dept. of Surgery Memorial Sloan Kettering Hospital, Newyork, NY, USA
2006.9 - 2006.10 Clinial observer 1st department of surgery Nagoya University. Japan
2006.3-현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부교수
2007.3-2009.2 세브란스병원 교육수련부(외과전공의담당)


학술관련경력
대한외과학회 평생회원
대한간담췌외과학회 평생회원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회원
대한간학회 평생회원
대한소화기학회 평생회원
대한간암연구회 평생회원
2006.1-현재 대한소화기학회,학술위원회 위원
2006.9-2008.6 대한간암연구회,정보위원회 위원장
2006.9-2008.8 대한정맥경장영양학회 총무
2008.9-현재 대한정맥경장영양학회 감사
2008.8 대한외과학회 전문의 필기시험개발,심사위원
2007.1-현재 대한간암연구회 간암등록사업단 위원
2008.8 대한병원협회 2009년도 전공의필기시험 문항개발위원
2008.9 한국학술진흥재단 2008년 기초연구과제 생명과학분야 심사위원
2008.9 2008년도 의사국가시험문항 개발 및 심사위원
2008.4.19 한국간담췌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주요 관심분야
간암 (hepatocellular carcinoma)
간세포이식(hepatocyte transplantation)
간재생 (Liver regeneration)
허혈성 간손상 (ischemic liver injury)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의학과 학사(1988)
연세대학교 대학원 의학과 석사 (1998)
연세대학교 대학원 의학과 박사 (2002)

2011/04/13 14:01 2011/04/13 14:01
초 기 식도암은 외과적 절제가 가장 확실한 치료방법입니다. 또한 최근에는 국소적으로 진행된 식도암이라 하더라도 수술전 항암 화학-방사선 동시요법을 통해 수술이 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타장기 수술에 비하여 합병증이 많이 발생하고 수술사망률 또한 높아, 환자나 가족분들이 수술을 결정하기 쉽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식도절제술이 이렇듯 위험한 이유는 개흉 및 개복후 가해지는 조직의 손상이 크기 때문입니다. 최근 미국에서 VA hospital 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식도절제술 후 합병증이 약 절반에서 발생하고, 수술사망률이 약 9.8%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우리가 알아야할 것은 주요 합병증 및 사망이 바로 폐렴 때문에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과도한 폐의 견인, 미주신경의 손상, 기관지 측부혈류의 차단 등이 그 원인입니다.

이와 달리 흉강경, 복강경을 이용한 최소침습수술은 조직손상을 최소화하여 합병증 및 사망률을 의의있게 낮출 수 있습니다. 최근 보고는 2% 미만의 수술사망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2008년 세계로봇수술 학회 발표, 로마).
    

 
2. 수술전 절차

 

정밀검사

식도암의 치료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확한 진단 및 병기결정입니다. 식도-위 내시경, 내시경초음파 및 전신 PET-CT를 통해 정확한 병기를 판단하고, 심폐기능 및 혈액검사 등을 통해 환자분이 전신기능을 평가하게 됩니다.

 

수술설명 및 상담

집도의에게 정확한 병명, 병기, 예후 등과 함께 수술의 종류, 방법, 발생 가능한 합병증 등에 대해 설명을 듣습니다. 궁금하신 것이 있으시면 이때 자세히 설명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3. 수술과정

 

흉부식도절제술

환 자를 엎드린 자세로 위치시킨 후, 우측 가슴에 직경 1 cm 전후의 구멍을 4군데 만들고, 이곳을 통해 카메라와 로봇팔을 넣습니다. 집도의는 수술콘솔에 앉아 3차원으로 몸속을 들여다 보며 수술을 진행합니다. 이때 식도와 함께 림프절 및 주위조직을 한 덩어리로 함께 들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위장관튜브조성술
    

환자를 눕힌 상태에서 직경 1cm 크기의 구멍을 5군데 만들고, 카메라와 복강경 기구를 이용해 위장을 절제하여 식도를 대신하도록 튜브의 형태로 만듭니다. 이때 복부림프절들도 함께 박리하게 됩니다.

 

식도-위 단단문합술

좌측 목 부위에 절개를 가한후 식도를 절단하고, 위장을 올려 식도-위 단단문합을 하면 수술이 끝납니다.

 

4. 수술 후 경과

 

중환자실 관찰

수술 후 대부분의 환자는 활력징후 등 의 관찰을 위해 하루 정도 중환자실에 입실하게 되며, 대개 1~2일내에 일반 병실로 이동하게 됩니다.

 

식도조영술

수술 후 5~7일경에 식도-위 문합부위를 평가하기 위해 조영제를 마시고 사진을 찍게 됩니다. 이상이 없으면 이때부터 2~3일에 걸쳐 물, 미음, 죽의 순서로 식사를 하며 퇴원을 합니다.

 
5. 식도암 로봇수술 관련 FAQ

 

    

 
      어떤 환자가 대상인가요?
    

일 반적인 식도암 수술의 적응증과 동일합니다. 즉, 타장기 전이가 없으며, 환자분의 상태가 마취 및 수술을 견딜 수 있으면 적응이 됩니다. 1,2기 환자가 가장 좋은 적응이 되며, 3기 환자의 경우도 수술전 정밀검사를 통하여 바로 수술을 할지, 항암 치료후 수술을 할지 결정하여 진행하게 됩니다.

 
  암제거가 확실한가요?

일 반적인 개흉술과 동일한 암제거술이 가능합니다. 일반 흉강경수술의 경우 개흉술보다 시야는 좋은 반면, 기구들이 자유롭게 꺾이지 않아 수술이 어렵지만, 로봇수술은 훨씬 좋은 시야 (10배확대) 에서 사람의 손목관절과 동일한 움직임을 가진 기구를 사용하기 때문에 암조직 및 림프절 절제가 매우 용이합니다.

 
  안전성이 입증되었나요?

현 재 다빈치 로봇수술은 세계 각국에서 활발히 시행되고 있으며, 기술적인 면뿐만 아니라 의학적인 면에서도 그 안정성이 입증되고 있습니다. 식도암 수술의 경우 2006년부터 보고가 나오고 있으며, 흉부외과 김대준 교수, 마취통증의학과 오영준 교수의 공동연구에 의하면, 수술 중 혈역학적 인자 및 호흡역학적 인자들이 모두 안정되게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체적인 장점이 무엇인가요?

개 흉, 개복을 하지 않으므로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빠릅니다. 식도암 로봇수술후 14일째 통증점수 (1~10점)는 평균 3점으로 매우 낮으며, 개흉술시 관찰되는 만성 신경성 통증 등은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 폐의 견인이 필요없고, 미주신경 및 측부혈관들을 최대한 보존하기 때문에 가장 무서운 합병증인 폐렴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2009/03/30 18:30 2009/03/30 18:30

카테고리

전체 (3)
프로필 (1)
언론보도 (1)
기타 (1)

공지사항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