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보다 남성이 더 안 하고 나이 들수록 양치질 횟수 줄어

우리나라 국민 40%가량은 점심 식사 후 이를 닦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남성과 60∼70대 이상 노년층에서
점심 먹은 후 칫솔질을 하지 않는 비율이 높았다.

질병관리본부는 2010년 8월부터 두 달간 만19세 이상 22만9229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점심 식사 후 이를 닦는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광역시(66.8%)이며, 이어 대전(66.2%), 서울(63.1%), 울산(62.6%) 순이었다고 19일 밝혔다.
점심 후 칫솔질 비율이 낮은 곳은 제주(50.2%), 전남(56.1%), 전북(57%), 경북(57.7%), 경남(58.3%) 등이었다.
남녀 간에도 차이가 났다. 서울에서 점심 후 이 닦는 남성이 58.6%인데 비해 여성은 67.5%였고,
제주도의 경우 여성은 56.3%였으나 남성은 44%에 불과했다.
또한 나이가 많을수록 점심 후 이 닦는 비율이 낮아 70대 이상에서는 울산 31.5%, 전남 31.9%, 충북 34.6%, 제주 35%에 그쳤다.

서울대치과병원 구기태 교수는 "식사 후 3분이 지나면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뭉치면서 이와 잇몸에 이끼처럼 치태(플라크)가 끼기 시작한다"면서 "플라크는 칫솔질로만 걷어낼 수 있으므로 점심 후에도 이를 닦아야 충치와 잇몸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세치대병원 김기덕 교수는 "잇몸에 염증이 생기면 동맥경화와 당뇨까지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이 최신 연구 결과"라며 "특히 60대 이상에서는 침 분비가 줄어 입안 세균이 더 잘 자라기 때문에 음식을 먹고 나면 반드시 이를 닦아야
한다"고 말했다.




2012/03/23 14:10 2012/03/23 14: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카테고리

전체 (5)
프로필 (1)
언론보도 (1)
의학상식 (3)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