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보다 남성이 더 안 하고 나이 들수록 양치질 횟수 줄어

우리나라 국민 40%가량은 점심 식사 후 이를 닦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남성과 60∼70대 이상 노년층에서
점심 먹은 후 칫솔질을 하지 않는 비율이 높았다.

질병관리본부는 2010년 8월부터 두 달간 만19세 이상 22만9229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점심 식사 후 이를 닦는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광역시(66.8%)이며, 이어 대전(66.2%), 서울(63.1%), 울산(62.6%) 순이었다고 19일 밝혔다.
점심 후 칫솔질 비율이 낮은 곳은 제주(50.2%), 전남(56.1%), 전북(57%), 경북(57.7%), 경남(58.3%) 등이었다.
남녀 간에도 차이가 났다. 서울에서 점심 후 이 닦는 남성이 58.6%인데 비해 여성은 67.5%였고,
제주도의 경우 여성은 56.3%였으나 남성은 44%에 불과했다.
또한 나이가 많을수록 점심 후 이 닦는 비율이 낮아 70대 이상에서는 울산 31.5%, 전남 31.9%, 충북 34.6%, 제주 35%에 그쳤다.

서울대치과병원 구기태 교수는 "식사 후 3분이 지나면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뭉치면서 이와 잇몸에 이끼처럼 치태(플라크)가 끼기 시작한다"면서 "플라크는 칫솔질로만 걷어낼 수 있으므로 점심 후에도 이를 닦아야 충치와 잇몸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세치대병원 김기덕 교수는 "잇몸에 염증이 생기면 동맥경화와 당뇨까지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이 최신 연구 결과"라며 "특히 60대 이상에서는 침 분비가 줄어 입안 세균이 더 잘 자라기 때문에 음식을 먹고 나면 반드시 이를 닦아야
한다"고 말했다.




2012/03/23 14:10 2012/03/23 14: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명  김기덕
진료과  치과대학병원-통합진료과
전문질료분야  통합치과진료, 전신질환자 치과진료

교육 및 임상 경력
1994.-1996.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연구강사
1996.-1997.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전임강사
1997.-2001.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조교수
1998.-2002.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원내생진료실장
2002.-2006.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부교수
2002.-2003. 미국 아이오와 대학교 치과대학 방문교수
2007.-현 재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교수
2006.-현 재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통합진료과장
2006.-현 재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원내생진료실장

학술관련경력
연세대학교 개인식별연구소장
대한노년치의학회 학술이사
미국 치과임플란트 학회 회원
대한구강악안면 방사선학회 이사
대한의료정보학회 평의원
대한 PACS학회지 편집위원원

주요 관심분야
치의학 임상교육, 통합치의학, 가정치의학
개인식별
3차원 영상 및 재구성 영상 분석 (3-Dimensional Image and Reformatted Image Analysis)
PACS 및 전자챠트 (PACS and EMR)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의학과 학사 (1988)
연세대학교 대학원 치의학과 석사 (1991)
연세대학교 대학원 치의학과 박사 (1997)





2011/05/13 16:00 2011/05/13 16:00

 

아래 턱뼈 속에 존재하는 신경 ? 하치조 신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의 아래 턱뼈 속으로는 뒤에서 앞쪽으로 오른쪽과 왼쪽으로 각각 큰 신경이 하나씩 지나갑니다. 귀 아래 약간 앞쪽 부분으로 신경이 들어가 앞니까지 가면서 각각 치아에 신경이 분포하고, 이 신경은 입술이나 잇몸, 뺨 등 아래턱 쪽의 거의 모든 부분에 분포하게 됩니다. 이 신경의 이름은 하치조 신경(IAN, Inferior Alveolar Nerve)이며 근육의 움직임을 담당하지는 않고 감각만을 담당하는 신경입니다.

 

이 신경이 중요한 이유는, 이 신경이 사랑니를 비롯한 치아에도 분포하고 있는데 특히 사랑니에서는 그 위치가 사랑니의 뿌리 끝과 매우 근접한 경우가 흔하기 때문입니다. 사랑니를 빼면서 이 신경을 건드리거나 손상시키게 되면 감각을 담당하는 신경이기 때문에 감각 이상이 발생하게 되는데 신경은 마치 전선과도 같아서 손상된 부분 이후의 모든 부분이 영향을 받습니다.


단순한 충격 정도의 손상을 받은 경우에는 수개월-수년에 걸쳐 서서히 회복되기도 하지만 손상이 심각해 신경이 절단된다든지 하는 경우에는 감각 이상이 영구적으로 지속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 신경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묻혀있는 사랑니를 뽑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신경과 사랑니의 위치가 심한 경우에는 방사선사진 상에서 겹쳐져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사실 일반 방사선 사진에서는 겹쳐져 보이더라도 3차원적인 위치 관계로는 따로 떨어져있기도 하기  때문에, 3차원적인 관계를 볼 수 있는 CT를 찍는 것이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해줍니다.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면 사랑니를 잘라서 빼내는 방향을 가급적 손상을 일으킬 가능성이 낮은 방향으로 설정하기 쉬워집니다.

 

그리고 함께 얻을 수 있는 잇점은 흔히 묻혀있는 사랑니와 함께 썩기 쉬운 앞쪽 치아를 썩었는지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는 점이 있습니다.

 

 

그림출처: Abdalla M. Hazza’a et al, The Relationship of the Inferior Dental Canal to the Roots of Impacted Mandibular Third Molars in a Jordanian Population , J Contemp Dent Pract. 2006 May 1;7(2):71-8

2009/06/01 21:32 2009/06/01 21:32
 통합진료과는 환자 전인치료의 입장에서 기존의 어느 치과에서도 전담하지 않았던 ‘Hospital Dental Care’를 담당한다.

 노령인구가 많아지고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 등 전신질환을 가진 치과환자가 많아지면서 그들의 치과치료는 해당의료기관과의 긴밀한 협진 없이는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전신 질환을 가진 환자들의 경우 일반 치과에서는 진료를 꺼리는 경우가 많았고 그래서 치과대학병원의 환자적체를 알면서도 그 많은 시간을 소요하면서까지 대학병원의 진료를 기다리는 이유도 그 때문이었다.

 통합진료과는 이러한 환자들의 치과치료를 위하여 그들의 전신질환을 파악하기 위한 협진체계가 정비되어있고 치료 전처치부터 치료후까지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심장 질환으로 수술을 앞두고 있는 환자나 방사선 치료를 예정하고 있는 환자들의 치료는 정확한 진단과 함께 신속한 처치가 중요하며 이후 전신상태의 회복과 더불어 구강 건강을 위한 연속성있는 점검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심장질환으로 수술을 받는 환자의 경우 구강 내에 존재하는 질환이 심장 수술과 수술 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치과 검사를 수술 전에 하는 것이 필수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는데, 전반적인 치과 지식을 바탕으로 여러 과를 전전하지 않고 환자가 통합진료과 한 곳에서 종합적인 진단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머리와 목 부분에 방사선 치료를 계획하고 있는 환자의 경우 치료 후 충치가 다발적으로 급속히 생기는 경우가 많아 예방적으로 불소 치료를 해야 하고, 상처의 회복이 더디고 부작용이 생기기 쉬워 예후가 나쁜 치아는 가능한 한 방사선 치료 전에 발치를 해야 하는데 이런 일들도 통합진료과의 몫이다.

 실제로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의 통합진료과에서는 세브란스 병원의 수술 전, 혹은 방사선 치료 전 환자의 구강검진 및 치과치료 대부분을 담당하고 있으며 전체적인 의료처치 일정 내에서 최대한 환자의 편의를 도모하여 구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해당 의료기관과의 긴밀한 협조 하에 원활한 치료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고 있다.

 아직까지 전신 질환을 가진 환자들과 의료원 협진 환자들의 치료 과정이 일부 이런 과정의 필요성을 아는 사람만에 의해 국한된 면이 있지만, 전신 질환 치료 완료 및 유지 관리 기간에도 치과적 문제 역시 연속성 있게 관리되어야 할 필요성이 점차 증가되고 있다. 또한 전인적이고 포괄적인 시점의 건강 증진과 유지를 위해선 각 과별 진료가 아닌 총체적인 진료접근이 필요하기 때문에 통합진료과의 필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져 가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된다.
2009/05/24 16:46 2009/05/24 16:46

 “ 딱히 어디라고 말할 수 없이 전반적으로 치아상태가 안 좋은데 어딜 가야 내 상태를 제대로 평가 받을 수 있을까?”

 “ 대학병원 가봐야 몇 시간씩 기다리고 이 과, 저 과 옮겨 다니면서 치료만 늦어지던데, 심각하지 않다면 치과의사 한 명이 내 치료를 전적으로 맡아줄 수 없을까?”

 “ 나는 당뇨 때문에, 고혈압 때문에, 심장병 때문에 일반 개인치과에서 치료하기가 곤란하다는데 어딜 가야 치료를 받을 수 있을까?”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은 이러한 환자들을 위해 국내 최초로 2006년 2월 치과대학 병원내에 ‘통합진료과’를 설립했다. 치과진료는 근본적으로 입원이 필요없는 외래 중심의 진료이고 실제로 치과대학병원을 찾는 환자의 80% 이상은 일반적인 치과치료로도 충분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그러나 대학병원의 특성상 세분화된 전문과의 시스템하에 환자가 여러 해당 과를 다녀야 하고 정작 본격적인 치료가 지연되며 그러면서도 전반적인 치료과정 진행과 추후관리를 책임져주는 곳이 없는 것에 대해 환자들은 많은 불만을 호소했던게 사실이다.

 치과병원의 입장에서도 밀려드는 많은 환자로 인해 초진 전 대기시간만으로 내원시간의 상당시간을 차지하고 계획을 수립, 본격치료에 들어가기까지 수일, 수주까지 걸려 결국 치료를 완료하지 못하고 포기하는 환자들의 고충이 기존 진료시스템의 문제점으로 지적받았다. 통합진료과 설립은 이런 ‘환자 중심’의 진료체계 구축을 위한 진료 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방안이다.

 통합진료과에는 여러 분야의 진료를 담당하는 교수들과 통합진료과 수련의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치과의사라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각 분야의 기본 실력을 바탕으로 일반 치과의보다 고른 분야에서 좀 더 전문화된 지식을 가지고 진료하고 있다. 일단 치과병원을 처음 방문한 환자들은 통합진료과 한 곳에서 검진 후 구강상태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고 치과의 각 분야를 종합한 전체적인 치료계획과 최적의 치료방법을 선택하게 된다.
 
 그 후엔 그에 따른 전반적인 치과치료를 치과의사 한 명에 의해 신속하고 일관성 있게 받는다. 보통 치과를 찾게 되는 충치와 잇몸질환 및 보철 치료 등 일차적인 구강질환의 치료를 통합진료과 내에서 빠르게 받을 수 있으며, 그 과정 중에 더 정밀한 진단과 전문적인 치과진료가 필요할 경우에는 연관된 치과 전문과에 의뢰함으로써 전체 치료 진행을 흩트리지 않는 환자중심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진료를 지향하고 있다.
 
 또한 신속한 진료뿐만 아니라 정기 검사종합적인 예방 치료도 가능해 통합진료과는 이런 측면에서 치과의 가정의학과로 불릴만하고, 통합진료과 내의 치과의사는 환자와 가정의 치과 주치의로 이해 할 수 있다.

2009/05/24 16:42 2009/05/24 16:42

카테고리

전체 (5)
프로필 (1)
언론보도 (1)
의학상식 (3)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