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자신도 모르게 시신경이 망가져 결국 시력을 잃게 되는 녹내장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김잔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3년 전 건강검진에서 녹내장 진단을 받은 50대 남성입니다.

시력도 좋은 편이었고 다른 증상도 전혀 없었던 터라 녹내장이란 말을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인터뷰:박종진, 녹내장 환자]
"증상은 전혀 없었어요, 전혀 없고 조금 나이 들면서 시력이 좀 떨어진다는 것만 느꼈지..."

안압이 올라가 시신경이 손상되는 녹내장은 대부분 박 씨처럼 증상이 없습니다.

하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 점점 시야가 좁아져 결국은 시력을 잃게 되는 무서운 질환입니다.

2007년에 36만 명이던 녹내장 환자는 지난해엔 58만 명으로 5년 사이 61%나 급증했습니다.

환자 열에 여섯 이상은 50대 이상이지만 30-40대도 4분의 1을 차지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시신경이 약해지고 손상되는 이유가 많지만, 당뇨와 고혈압, 고지혈증 등 혈관에 영향을 주는 성인병이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꼽힙니다.

또, 고도근시 환자가 늘어난 것도 젊은층의 녹내장 증가에 영향을 줬습니다.

[인터뷰:김찬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안과 교수]
"녹내장은 실명 한 번 하게 되면 다시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실명까지 가기 전에 빨리 약물 치료해서 추가로 손상이 되거나 급격히 진행하는 것을 막는 게 유일한 방법인데요."

녹내장은 특히 조기 발견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일반적으로 녹내장은 40살부터 검진을 시작하면 되지만 가족 중에 녹내장 환자가 있거나 근시가 심한 사람은 35살 전후부터 정기검진을 받으면 좋습니다.

YTN 김잔디입니다.

원문보기
2013/12/19 16:23 2013/12/19 16: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 11 

카테고리

전체 (11)
프로필 (1)
언론보도 (9)
건강정보 (0)
세브란스병원소식지 (1)
기타 (0)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