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병동의 스크린도어 설치로 병문안 문화 개선 주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염병 확산의 주범 우르르 병문안, 이제 세브란스에서는 더 이상 볼 수 없다. 환자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해 입원병동에 스크린도어를 설치하고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기 때문이다. 보호자 한 명은 출입증을 발급받아 자유롭게 병동을 오갈 수 있지만, 방문객들은 정해진 시간에만 병문안이 가능하다.


병문안 시간, 꼭 지키기로 약속~!
평일(1회) 18:00~20:00
주말·공휴일(2회)10:00~12:00 , 18:00~20:00


병문안 제한 대상
만 12세 이하의 소아, 감염성 질환자 등

병문안 전에는
손소독제를 사용해주세요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1/07 14:30 2017/11/07 14:30

여름철 약 보관


여름이 되면 약국은 특히 긴장한다. "야이 음식처럼 상하거나 균이 자라 식중독이 발생하는 것도 아닐 텐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약의 색깔이 변했다. 단단했던 약이 으스러졌다. 약통에 약이 눌어붙었다 등 잘못된 보관과 관련된 문의를 자주 받는다. 고온다습한 여름 날씨는 음식뿐 아니라 약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몇 가지만 기억하고 챙긴다면 곤란한 경우를 피할 수 있다.

약은 서늘한 곳에 두어야 하며, 습기와 직사광선에 노출될 경우 변질, 변색될 수 있다.
실온 보관인 약을 냉장 보관할 경우, 냉장고 안의 습기 때문에 약의 성상이 변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의 보관 방법은 약품 설명서를 보면 알 수 있다. 냉장 보관 같은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약은 실온에 보관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실온은 섭씨 1-30도를 말한다. 여름철 바깥 온도는 수시로 30도를 넘기므로 보관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여름의 높은 습도와 강한 햇빛은 약을 위태롭게 한다. 약은 서늘한 곳에 두어야 하며, 습기와 직사광선에 노출된 경우 변질, 변색될 수 있다.


실온 보간인 약을 냉장 보관한다고 해서 유효 기간이 연장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냉장고 안의 습기 때문에 약의 성상이 변할 수 있다. 개별 포장 없이 통에 들어 있는 약이나 시럽은 지속적으로 외부에 노출되므로 오염을 주의한다. 연고 같은 외용제는 개봉 후 6개월, 방부제가 없는 안약은 한달 이내에 폐기한다.


약은 서늘한 곳에 두어야 하며, 습기와 직사광선에 노출될 경우 변질, 변색될 수 있다.
실온 보관인 약을 냉장 보관할 경우, 냉장고 안의 습기 때문에 약의 성상이 변할 수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글: 정선미 약사(약무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19 16:10 2016/08/19 16:10

[굿모닝 닥터] 방사선치료, 환자가족은 괜찮을까
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 교수



“선생님, 혹시 방사선 때문에 가족들에게 문제가 생기진 않을까요?” 방사선치료를 받는 환자 중에 이렇게 묻는 이들이 더러 있다. 특히 집에 아기가 있는 환자라면 꽤 심각해한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방을 따로 쓰고 식사도 혼자 하려 든다. 유방암 수술 후 방사선 치료를 받는 한 환자는 자꾸 안겨드는 손녀 때문에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결론을 말하자면 주변 사람들에게는 방사선 치료의 영향이 전혀 없다. 일반적으로 방사선치료는 방사선이 세포를 파괴하는 성질을 이용한 치료로, 암세포에 방사선을 쏘아 암세포를 파괴하고 증식을 막는다. 이 경우 주변의 정상 세포도 영향을 받지만 곧 스스로 회복한다.

하지만 방사선치료와 달리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는 주변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갑상선암 환자의 경우 수술 후 방사선을 방출하는 방사성 옥소를 이용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치료를 받는다. 캡슐형 방사성 옥소를 체내에 넣어 목 부위에 남아 있는 갑상선 세포나 다른 부위의 갑상선암 세포를 죽이는 치료다. 이때 환자의 몸에서 방사선이 방출된다. 방사성 옥소 치료를 격리된 방에서 하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이 경우, 환자는 특히 어린아이들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성장기에는 방사선에 예민하기 때문이다. 또 밥을 먹은 식기나 내의는 따로 분리, 세탁하고 화장실에서도 매번 두세 차례 물을 내려 변기가 방사능에 오염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세수나 샤워 후에는 땀 등으로 방사선이 배출될 수 있으므로 깨끗이 닦아야 한다.

그렇다고 언제까지나 그렇게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방사성 동위원소는 반감기가 있어 짧게는 3~4일, 길게는 8일 정도만 따로 지내면 된다. 홀로 암과 싸우는 암환자들은 외롭다. 그러나 필요없는 고민을 안고 생활할 필요는 없다. 가족과 의료진이 항상 환자를 지키고 있으므로.

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 교수

2010/02/08 17:57 2010/02/08 17:57

카테고리

전체 (602)
금기창교수 (452)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