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호흡기질환 예방 "호흡기 관리·개인 위생 철저히 해야"


겨울은 호흡기 질환이 기승을 부리는 때다. 잦은 기침, 고열, 몸살까지 감기나 독감에 한 번 걸리면 일상 생활이 힘들다. 추운 날씨를 피해 실내에만 있다면 개인 위생관리를 먼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겨울철 호흡기 질환은 감기와 독감이 근본 원인이다. 감기는 리노 바이러스와 코로나 바이러스 등 200여종의 감염으로 발생하며,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나타난다.


두 질환은 감염 원인은 다르지만 호흡기라는 공통된 감염 경로를 갖는 것이 특징이다. 기침 등의 증상이 계속되면 폐렴으로 증상이 심해질 수 있어 치료보다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흡기 건조해지면 독감바이러스 ·감기균 등 감염 취약"
실질적으로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법은 손씻기나 실내 환기, 적정한 습도 유지 등 개인 위생 관리가 손꼽힌다. 특히 겨울철 호흡기 질환의 발병이 높아지는 이유 중 하나는 낮은 습도다.


사람의 코나 귀 등 기관지에는 미세한 털인 섬모를 갖고 있는 상피세포가 존재한다. 이 곳에서는 세포로부터 분비되는 점성이 높은 점액이 분비돼 외부에서 들어온 오염물질을 감싸고 밖으로 걸러낸다.


그러나 낮은 습도의 공기는 점액을 건조시키고, 섬모 운동을 저하시킨다. 전문의들이  유독 겨울철에 목이 건조하지 않도록 미지근한 물을 자주 먹는 습관을 가지라고 권유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겨울철 실내 습도는 40~60%가 적절하며 청결한 가습기 사용을 통해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호흡기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단, 가습기 사용이 어렵다면 젖은 빨래나 숯으로 습도조절을 대신할 수 있다.


◇일상 속 예방 수칙 "손 씻기, 실내 환기, 마스크 착용"

습도조절 외에도 호흡기질환을 피할 수 있는 일상 속 예방법으로는 손씻기가 기본이다. 또 추운 겨울에도 집안과 사무실 내 환기는 주기적으로 해야 하고, 면역력이 약한 소아나 노인 등은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겨울철에는 밀폐된 공간 많은 사람들이 있을 경우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나 균의 밀도도 올라간다. 더구나 실내에는 이미 감기 혹은 폐렴에 걸린 환자들이 존재할 수 있다. 때문에 건강한 사람일지라도 이러한 다중밀집시설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면역력이 취약한 소아나 65세 이상 노인, 임산부 역시 독감 유행시기에는 사람 많은 곳에서 오래 머무르지 않도록 해야한다.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한다. 마스크를 사용하면 찬 공기가 직접적으로 호흡기 부위에 닿는 공기흡입을 막고,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혹은 세균의 유입을 차단할 수 있다.


정지예 교수(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는 "겨울철 호흡기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위생은 물론이고 호흡기가 건조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라며 "춥더라도 집안이나 사무실 내 환기를 하고 가습기를 통해 실내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기자kth@news1.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2/29 11:28 2016/12/29 11:28

카테고리

전체 (493)
금기창교수 (353)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