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날아온 먼지, 대기오염과 섞여 하늘 덮어
알레르기 천식 환자들은 기관지확장제 휴대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염물질 덩어리인 황사가 고통스러운 알레르기 환자.© News1


한낮엔 따스한 봄기운이 완연하지만 하늘을 누렇게 뒤덮는 황사는 매년 찾아오는 불청객이다. 황사는 몽골과 고비사막 같은 중국 내 건조지역과 황하 상류 지대 흙먼지가 초속 30미터 편서풍에 실려 우리나라까지 날려오는 현상을 말한다.


황사는 크기가 10~1000마이크로미터(㎛)의 흙먼지 알갱이와 중국 공업지대에서 배출된 카드뮴 같은 공해물질, 한국 대기오염 입자까지 뒤섞인 오염물질 덩어리다. 이런 황사 오염물질에 장시간 노출되면 천식과 기관지염을 일으킨다. 눈에도 잘 붙어 결막염과 안구건조증 또는 알레르기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박중원 세브란스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는 "황사는 호흡기와 눈, 코에 자극을 준다"며 "수시로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황사가 예고되면 전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하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먼지 흡입량 평상시 3배…목 따끔따끔
황사 계절만 되면 만성 호흡기질환자가 급증한다. 평상시보다 먼지 흡입량이 3배로 높아져서다. 각종 금속성분도 2~10배가량 흡입량이 치솟는데, 천식 환자에게는 최악의 환경이다.


대기 중에 떠다니는 황사 먼지가 기도와 폐로 들어가면 기도 점막을 자극해 호흡이 부자연스러워지고 목이 따끔하고 아픈 증상을 보인다.


연세대 의과대학 환경공해연구소에 따르면 황사 계절엔 병원을 찾는 외래환자가 평소보다 21.4% 증가했다. 늘어난 환자 대부분은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와 노인, 여성들이다.


알레르기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에게도 황사는 치명적이다. 오염 물질이 기관지 점막을 자극해 호흡이 가빠지고 심한 경우 숨을 쉬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증상이 심한 천식 환자라면 기관지확장제를 휴대하고 외출하는 게 안전하다.


비염 환자도 황사가 무척 괴롭다. 황사 먼지와 가장 먼저 닿는 콧속에 이물질이 쌓이면서 재채기와 콧물이 심해진다. 과민성 비염 환자는 강한 황사 때는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 이 질환은 재채기와 콧물, 코막힘 같은 증상이 건강한 일반인보다 민감하게 나타난다.



◇눈 가렵고 눈물 줄줄…피부 건조해져

알레르기성 결막염도 황사 때마다 고개를 드는 질병이다. 황사와 봄철 건조한 대기는 자극성·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일으키는데, 눈이 가렵고 눈물이 많이 난다. 눈이 자주 충혈되고 이물감을 느끼게 된다.


황사 때문에 눈이 가렵더라도 절대 손으로 비비지 않아야 한다.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미지근한 물로 눈 주위와 얼굴을 씻어야 눈병을 예방할 수 있다. 결막염 환자가 안과 전문의 상담 없이 안약을 사용할 경우 백내장 같은 부작용이 우려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황사에 노출된 피부는 쉽게 건조해진다. 황사 속 중금속과 먼지가 피부 트러블을 일으키기 때문으로 외출 전에 수분크림 같은 화장품을 듬뿍 바르면 부담을 줄인다. 박중원 교수는 "황사는 피부건강을 해치는 주범"이라며 "평소 보습 효과가 좋은 화장품을 잘 바르고 귀가 후에 꼼꼼하게 씻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new 1] 음상준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3/29 10:55 2017/03/29 10:55
건강한 한가위 즐기려면 비상약품 잘 챙기세요!

자동차 운전자는 약 복용 후 졸릴 수 있으므로, 운전하기 전에는 멀미약이나 종합감기약을 먹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은 즐거운 민족 대명절이지만 장거리 이동과 피로, 과식 등으로 몸에 무리가 올 가능성이 크다. 추석 전에 미리 안전상비의약품을 준비해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자. 차멀미가 있다면 미리 멀미약을 복용하거나 패치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멀미약은 차를 타기 30분 전에 먹고, 패치제는 적어도 4시간 전에 붙인다. 그러나 7세 이하의 영유아에게는 사용해선 안 되며,
멀미약을 복용하면 졸릴 수 있으므로 자동차 운전자는 복용하지 않도록 한다.

추석 시즌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심한 환절기인데다 명절 피로까지 더해져 재채기, 콧물, 오한, 발열 같은 증상으로 종합감기약을 복용하는 일도 잦다. 이때 항히스타민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 약은 졸음을 유발할 수 있으니 운전자는 복용에 주의한다. 과식으로 인한 소화불량, 설사 증상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소화제나 지사제를 준비해두면 좋다. 아울러 약을 복용할 경우 음주는 피하는 것이 기본이다.

추석 전에 안전상비의약품을 준비하지 못했어도 당황할 필요는 없다. 2012년 11월 15일부터 해열진통제, 감기약, 소화제, 파스 같은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가능해져, 가까운 편의점에서 필요한 약을 구입할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으로 증세가 호전되지 않거나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는 병원을 찾도록 한다.
연휴 기간 진료가 가능한 병원과 약국은 보건복지부콜센터(129)에서 안내받을 수 있으며,
응급의료지원센터 (
www.e-gen.or.kr), 보건복지부(www.mw.go.kr)
홈페이지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정선미 약사(약무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9/14 14:55 2015/09/14 14:55

카테고리

전체 (590)
금기창교수 (441)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8)

공지사항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