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 없어도 괜찮아요

가족이 입원하면 누군가 한 사람은 덩달아 병원에 붙어 있어야 하는 것이 상식이자 도리로 통용되는 우리네 정서. 하지만 이젠 입원문화에 대한 생각도 바뀌어야 할 때가 되었다. 연세암병원이 새롭게 선보인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미덥고 반갑기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은 종양내과 환자를 대상으로 입원환자 옆에 보호자가 붙어 있을 필요가 전혀 없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작했다. 입원전담의가 상주하고 간호 전문 인력이 24시간 환자를 돌보면서 환자와 소통하는, 그야말로 안심할 수 있는 고품질 의료서비스다. 그러므로 보호자가 환자 옆을 지킬 필요가 전혀 없다.


의료 전문인력 강화로 환자들 만족도 높아
가장 주목을 끄는 점은 종양내과 전문의가 상주한다는 것. 일반적으로 환자는 의사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주치의가 회진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16병동에서는 허수진 교수가 상주하면서 환자를 살피며 주치의와 소통한다. 치료 계획과 경과 관찰은 물론이고 퇴원과 상담까지도 속도감 있게 진행된다.

항암제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주로 입원하는 16병동의 특성상 전문의의 상주 덕분에 간호인력 또한 의료진과 더욱 원활하게 소통하며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 간호사 32명, 간호조무사 4명, 간병지원인력 4명 등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환자를 전담하는데, 이는 한 병상 당 간호사 1명이 배치된 셈이다. 한마디로 의사와 간호사가 환자 옆에 딱 붙어 있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당연히 환자의 만족도는 크게 높아졌다.


스마트 케어 시스템으로 원활한 의사소통
환자의 참여 또한 눈에  띈다. 침상마다 설치된 참여보드를 통해 환자는 통증 정도, 증상, 원하는 활동, 질문 사항 등을 직접적고, 의료진은 그날의 검사 내용과 처방약, 퇴원 일정 등 치료와 관련된 내용들을 기록한다. 주치의, 입원전담의, 간호사, 환자 모두가 공유하는 스마트 케어 시스템이라 쌍방향 의사소통이 바로 바로 이루어지므로 환자는 치료 과정에서 소외되지 않으며, 의료진은 환자 상태를 더욱 꼼꼼하고 정확하게 파악하는 장점이 있다.


환자는 입원부터 퇴원까지 치료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의료서비스를 받으면서, 동시에 스스로 할 수 있는 자가 간호활동 등을 배워 적극적으로 병실생활을 해내게 된다. 이는 퇴원 후 효과적인 자가 간호로 이어져 빠른 사회 복귀로 연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상에 설치된 스마트케어 시스템으로 환자는 TV와 교육 동영상 등을 바로 이용하고, 간단히 버튼을 눌러 간호사에게 용건을 전달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료진과 환자의 소통은 참여보드를 통해 수시로 이루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호자는 안 오셔도 됩니다. 입원전담의와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환자를 돌보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 저희가 해내고 있습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1/06 14:16 2017/11/06 14:16

카테고리

전체 (597)
금기창교수 (447)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