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폐쇄의 원인부터 치료·예방까지


권만택(52)씨는 1년이 넘도록 잦은 설사와 변비 증세를 보였다. 처음에는 뒤가 묵직하고 항문 쪽에 뭐가 들어 있는 느낌이 들어, 단순 치질로만 생각하고 병원을 찾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 검사에서 내시경에 찍힌 권씨의 직장은 이미 암으로 가득 차 장폐쇄가 진행된 상태였다. 좁아진 장으로 변이 나오다 보니 묽은 변만 나왔던 것이고 묵직한 느낌은 장을 가득채운 암 덩어리였다. 연세암병원 대장항문외과 이강영 교수는 암 덩어리의 크기를 줄이는 방사선치료를 선행하고, 작아진 암을 직장과 함께 절제하는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명을 위협하는 대장·직장암 등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종양으로 막혀 있는 장을 먼저 뚫어야 한다. [EBS 제공]


한 달 전부터 음식을 먹으면 배가 아프고 자주 화장실에 가야 했던 박정숙(57)씨. 인근 병원을 찾아 과민성 대장염이란 진단을 받고 치료받았는데, 갑작스럽게 배에 복수가 차기 시작해 급히 연세암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를 찾았다. 검사 결과 그녀는 직장 바로 위 구불결장에 악성 종양이 생겨 장이 거의 막힌 장폐쇄였다. 암이 주변 장기와 림프절까지 전이된 상태라 항암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장이 막혀 변도, 가스도 통과하지 못하는 상태. 천 교수는 막힌 장이 팽창해 천공이 생길 수 있는 위험성을 막고, 무엇보다 항암치료를 위해 장을 뚫는 것이 시급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EBS1 ‘명의’는 12일 오후 9시50분 ‘장폐쇄, 막힌 장을 뚫어라’ 편에서 두 명의와 함께 장폐쇄의 원인부터 치료, 예방까지 모든 것을 파헤쳐본다.


장폐쇄는 종양이나 암에 의한 물리적 폐쇄와 염증성 질병으로 인한 기계적 폐쇄, 복부 수술 후 여러 이유로 장기능이 저하되는 마비성 장폐쇄로 나눌 수 있다. 염증성 장질환인 크론병을 10년째 앓고 있는 한동순(49)씨는 천 교수가 처방한 새로운 주사치료와 규칙적인 운동, 식이조절 등 철저한 관리로 증상이 많이 호전됐다. 천 교수는 의학적 치료 외에 스스로의 건강관리 또한 이 질병을 다스리는 매우 중요한 방법이라고 말한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15 15:45 2015/06/15 15:45

카테고리

전체 (496)
금기창교수 (356)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