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닥터] 작심삼일 100번만 결심한다면…_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새해가 밝아 열흘이 지났다. 새해가 되면 누구나 희망찬 계획을 세우고 다짐을 하지만 대부분 작심삼일이다. 무사히 작심삼일을 지났다 해도 유혹은 계속된다. 이쯤 되면 희망찬 새해 계획이 족쇄가 되어 마음의 짐만 더할 뿐이다. 계획을 못 지켜도 스트레스요, 지키자고 해도 스트레스다.

특히 새해 건강계획을 세운 많은 사람들은 건강계획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오히려 부담스럽다.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한 거식증이나 운동으로 인한 부상뿐 아니라 계획을 지키지 못한 자책과 각종 욕구를 참아야 하는 스트레스까지, 계획을 세운 순간부터 우리는 족쇄를 차고 살게 된다.

대부분의 계획, 특히 건강계획은 짧은 기간의 변화만으로 큰 성과를 내기 어렵다. 오히려 꾸준한 노력으로 습관화했을 때 비로소 좋은 결과가 나타난다. 이런 생활습관은 큰 다짐을 하지 않아도 실생활에서 얼마든지 실천할 수 있다. 음식을 꼭꼭 씹어 먹고, 야채와 과일을 많이 먹으면 체중 조절과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맵고 짠 음식을 피하면 위암 예방에 좋다. 가까운 거리는 걷고 계단을 이용하는 등 생활 속에서 활동량을 늘리고, 쾌활한 생활태도를 가지면 체중 조절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물론 이런 습관도 성과에만 집착하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가끔 지키지 못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계속 하는 것이다. 금연도 그렇다. 몇 년을 금연했다가 다시 흡연을 하는 경우를 많이 본다. 그러나 한 번의 흡연이 곧 금연의 실패는 아니다. 미국의 문호 마크 트웨인은 “금연만큼 쉬운 일은 없다. 나는 금연을 백 번도 넘게 해봤다.”고 말했다.

새해 계획이 작심삼일로 끝났다면 다시 시도하면 된다. 결심이 삼일은 간다면 삼일씩 100번만 결심하자. 계획을 세우되 지키려고 너무 집착하지도 말고 한 번 실패했다고 포기하지도 말자. 계획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일 뿐, 거창한 계획이 목표 그 자체는 아니다.

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과

2010/02/08 18:11 2010/02/08 18:11

카테고리

전체 (538)
금기창교수 (393)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4)

공지사항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