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스타 교육 받고 일일카페 연 소아암병동 아이들

휠체어 의지하면서도 12주간 수업… 학업 중단의 아쉬움 훌훌 털어내
“病 이겨낼거예요, 꿈 생겼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도 꿈이 있고, 그 꿈이 누군가에게 행복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니 병을 이겨내고 싶어졌어요.”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연세암병원 지하 2층 카페. 평소 같으면 일찌감치 문을 닫았을 주말 오후였지만 카페 안은 여전히 손님들로 북적였다. 때아닌 주말 손님 덕분에 직원들은 ‘고군분투’ 중이었다. 밀려드는 주문을 제대로 소화하기에 역부족으로 보였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손님들은 불평 한마디 하지 않고 자리에 앉아 커피가 나오기만을 조용히 기다렸다. 마침내 주문한 커피가 테이블 위에 놓였다. 한참 만에 나온 ‘보통 커피’였지만 손님들은 짜증을 내는 대신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조금 특별해 보이는 이 카페는 올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12주간 연세암병원 병원학교에서 바리스타 교육과정을 수료한 11명의 학생이 연 일일카페다. 이번 교육은 사회복지단체인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과 대한커피협회의 후원으로 성사됐다. 교육을 이수한 학생들 대부분이 소아암이나 백혈병 등의 병력을 가지고 있다. 이날 오랜 시간 주방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아무 불평 없이 커피가 나오기만을 학수고대한 손님들은 갓 데뷔한 ‘초보 바리스타’들의 가족들이다. 가장 먼저 커피를 받아든 노혜정 양(18)의 아버지 노문호 씨(55)는 딸의 정성을 조금이라도 더 느끼고 싶었는지 커피가 식은 후에도 한 모금 한 모금 아껴 마셨다.


아이들에게 이번 교육은 단순한 직업체험이 아니었다. 학업을 중단하고 병원과 집을 오가며 병마와 외로운 싸움을 해야 했던 아이들은 12주간 평범한 또래 아이들처럼 꿈을 꾸고, 하고 싶은 일들을 고민했다. 한 학생은 휠체어에 아픈 몸을 의지하면서까지 수업에 참여했다. 3년 전 중학교 입학식을 앞두고 백혈병 판정을 받은 유예선 양(15)은 “교육을 받으면서 하고 싶은 일이 더 많아졌고, 내가 가진 재능으로 다른 사람에게 행복을 주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면서 “꿈을 이루기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병을 이겨내고 싶다”고 말했다.


비슷한 아픔을 가진 아이들은 교육 기간에 서로에게 친구 이상으로 큰 힘이 됐다. 정우영 군(17)은 “차마 다른 사람들에게는 하지 못했던 마음속 이야기를 꺼낼 수 있었다”며 “좀 더 일찍 병을 이겨낸 친구들을 보며 희망을 얻기도 하고, 병을 잘 이겨내자며 서로를 토닥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수업시간 내내 아이들의 곁을 지켜야 했던 부모들도 덩달아 좋은 친구가 됐다. 한 학부모는 “몸 상태는 물론이고 진로 등 아이들 문제를 서로 공유하면서 막연한 두려움이 사라졌다”면서 “혼자만의 외로운 싸움이라고 생각했는데 든든한 지원군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15 14:06 2016/06/15 14:06

카테고리

전체 (548)
금기창교수 (403)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4)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