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개원 10개월만에 외래·수술 목표치 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이 개원 10개월 만에 외래와 수술분야에서 목표치를 달성하며 순조롭게 연착륙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연세암병원 노성훈 병원장은 29일 간담회를 통해 “개월 첫 달인 지난해 5월 하루 평균 외래 환자 수는 1500여명이었으나 올해 2월 1800여명으로 18% 증가했다”며 “일일 수술실적도 같은기간 37건에서 45건으로 22% 늘었다”고 밝혔다.


또 항암약물치료환자수는 같은기간 266명에서 343명으로, 방사선치료도 236명에서 272명으로 증가했다. 노성훈 병원장은 “병원에서 치료받은 환자들의 경험이 알려지면서 지난해 11월부터 뚜렷하게 증가해 올해 초 목표치인 20% 상승을 달성했다”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목표를 설정해 전력을 다해 달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기시간 줄이고, 최상의 의료 제공하자 환자 마음 얻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이 개원 1년도 되지 않아 빠르게 자리를 잡을 수 있었던 이유에는 뚝심있게 3저, 3고 정책을 고수했기 때문이다. 연세암병원은 개원당시 환자들의 통증과 대기시간, 불안감은 줄이고, 최고수준의 의료장비와 의료진, 정확한 설명 등을 제공하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노성훈 병원장은 “진심은 통한다는 말처럼 정성을 다하는 자세와 마음이 전해졌고, 경험하신 환자분들이 주변에 널리 알려주신 결과”라며 “중증·고난이도 암 치료를 위해 ‘베스트팀진료’를 시행해온 것도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현재 연세암병원이 시행 중인 ‘베스트팀진료’는 치료성과 극대화를 위해 4개 임상과 교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한 명의 환자에 대해 검토하고 진단과 치료방향을 결정하는 다학제 진료를 말한다. 때문에 환자는 연관 진료과를 찾지 않아도 가장 이상적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베스트팀진료는 개원초 월 30여명의 환자를 봤지만 지금은 월 평균 130명의 환자를 보고 있다.


▲전이암 완치센터 설치 구상, 새로운 암치료 문화 연다

연세암병원은 현재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암치료 문화를 연다는 사명을 다하기 위해 ‘전이암 완치센터’도 구상 중이다. 그동안 전이암 환자들은 현대의학으로 치료할 방법이 마땅치 않아 치료를 포기하는 일이 많았다. 국내 4기암 환자는 전체 암환자의 약 10~15%를 차지해 적지 않은 수다.


노성훈 병원장은 “전이암완치센터의 경우 환자가 오는 순간부터 다학제 진료를 시행해 보다 정밀한 진료가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며 “전이암환자들도 최선의 치료를 받을 권리가 있으나 현실적으로 이들만을 전담하는 치료기관은 찾기 어려웠다는 점이 설립하려는 이유”라고 말했다.

헬스경향 황인태 기자 ithwang@k-health.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04 14:32 2015/05/04 14:32

카테고리

전체 (506)
금기창교수 (366)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