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과정에 환자 참여해 능동적 간호 서비스 실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왼쪽부터> 손주혁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과장, 오경환 세브란스병원 간호담당부원장, 이태화 연세대 간호대 학장,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권미경 연세의료원 노동조합 위원장, 노성훈 연세암병원장, 장종훈 연세의료원 교목실장, 최진섭 연세의료원 사무처장, 금기창 연세암병원 부원장
 

세브란스병원(병원장 이병석)이 최근(8일부터) 16병동 종양내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24시간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환자 참여형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작했다.


환자 참여형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환자나 보호자가 치료과정에서부터 퇴원까지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의료서비스다.


세브란스병원은 주중 입원전담의가 상주하며 전문교육을 받은 간호인력이 24시간 환자를 케어한다. 입원전담의는 주치의 역할을 맡아 치료를 담당하는 교수와 의견을 교환하며 환자 치료에 대한 경과관찰, 퇴원 계획 등을 세운다.


환자는 이런 입원치료 과정에서 입원전담의와 의견을 나눠 치료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입원전담의는 환자의 상태와 의견을 듣고 입원 시기부터 병동생활, 회복 과정, 퇴원 시기 등을 상의해 결정한다. 입원부터 퇴원까지 수준 높은 진료와 상담이 진행된다.


실제 통증이 심하거나 몸이 불편한 환자의 경우 통증 정도와 보호자의 의견을 우선으로 치료방법을 선택하고 퇴원시기 등을 결정한다. 침상마다 설치된 환자 참여 보드를 통해 환자 스스로 원하는 활동 및 치료계획에 대해 공유하고 이런 의사결정은 병동 간호사에게 전달돼 쌍방향 의사소통이 이뤄진다. 보호자와의 소통을 위해 치료 계획 및 경과를 문자로 전송하고 회진 시간에 보호자가 동석해 치료 계획을 세우는데 참여할 수 있다.


병실환경 역시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각 병상마다 스마트케어 시스템이 설치돼 TV와 간호사 호출, 교육 동영상 등이 개인별로 제공된다. 환자는 자가 간호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방법과 치료 및 검사와 관련된 교육을 동영상 형태로 배울 수 있다.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환자 편의와 교육 효과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며, 간호 업무도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특히 이번 통합서비스에는 환자의 빠른 사회 복귀를 돕기 위해 입원생활 중 환자가 스스로 할 수 있는 간호활동과 생활영역을 구분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입원 전 환자가 스스로 할 수 있는 부분과 스스로 해야 할 부분에 대해 교육한 후 병실생활에서 실천이 가능하도록 지지하는 프로그램이다.


세브란스병원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행에 따라 16병동에 대한 병문안 시간을 제한한다. 환자의 안정을 위해 평일은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12시,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두 차례 병문안 시간을 운영한다. 보호자의 경우 환자에게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경우, 상태가 악화됐을 때, 수술 당일 등 의사의 처방에 따라 병실에 상주할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환자가 치료 과정에 참여해 자신의 상태에 맞는 입원치료를 받고, 입원하는 동안 스스로 간호와 생활 부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면서 치료효율과 함께 자가 재활 의지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전문인력의 의료서비스와 함께 환자 치료의 새로운 모델일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붕 기자 
tihub@naver.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6/07 15:31 2017/06/07 15:31
노성훈 원장 경영능력 인정 목표관리실적 최우수기관 선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원장 노성훈)의 매출액이 전년대비 31% 증가한 3천 3백원억을 돌파했다.


연세암병원은 일평균 외래 2000명과 신환 270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 90%와 일일 60건의 수술을 통해 월 평균 230억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전년대비 신환 초진 환자는 22.4%증가 했으며, 고난도 방사선치료의 경우에도 전년대비 3배가 증가하고, 외래항암약물치료 건수도 277% 증가하는 실적을 보였다.


연세 암병원은 이 같은 실적을 바탕으로 최근 연세의료원에서 선정하는 2015년 목표관리 실적(Management of objectives) 최우수기관의 영예를 얻었다.


수상과 관련 노성훈 원장은 “암병원의 모든 교직원 여러분의 수고와 노력에 힘입어 연세암병원이 MB0에 선정되는 영광을 얻었다” 며 “의료 총수입, 신환초진환자수 등에서 괄목할 만한 성정을 보였다” 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노 원장은 “올해 암병원의 목표는 ‘SET&Go'로 Safe 안전한 병원, Ease 환자가 편안한 병원을 통해, Trust 믿음을 주는 병원, Go 국내를 뛰어 넘어 세계 최고의 암병원으로 도약할 방침” 이라고 말했다.


세계적 암병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연세암병원은 개원후 최초로 오는 4월 중순 JCI를 준비하고 있다.


이와 관련 노성훈 원장은 “국제적 수준의 의료서비스 질 향상과 환자 안전 평가를 통해 국제적인 암 치료 기관으로 거듭나게 될 것” 이라며 “암 치료의 패러다임 변화를 추구하는 연세암병원으로 육성하겠다” 고 밝혔다.


위암 수술의 명의에서 병원 경영 전문가로 거듭나고 있는 노성훈 연세암병원장의 도약이 기대되고 있다.


후생신보 윤병기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4/01 11:31 2016/04/01 11:31
경남 고성군, 연세암병원과 진료협약 체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 고성군은 10일 오후 4시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과 진료협약을 체결했다
.

연세대학교 연세암병원장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서 하학열 고성군수와 고성군 명예군민인 연세대학교 연세암병원 노성훈 원장은 진료협약을 체결하고 고성군 암환자에 대한 진료편의 제공과 고성군과의 친선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

이번 체결로 연세암병원은 고성군에서 통보한 암 확진 또는 의심환자에 대해 전화예약 신청 시 진료안내와 진료예약, 검사예약, 병실배정 등 진료 절차에 대한 편의를 우선적으로 제공하게 된다.

고성군은 많은 군민들이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각종 회의 등을 통해 협약내용을 홍보하고 앞으로 연세암병원과 협력이 가능한 교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으로 군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많은 군민의 이용을 당부했다
.

한편, 진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고성군보건소 진료담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남 정종원 기자
2015/04/13 15:04 2015/04/13 15:04

카테고리

전체 (506)
금기창교수 (366)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