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젊은 나이에 전이성 뇌종양으로 사망한 김모씨. 김씨가 처음 병원을 찾았을 때 전이성 뇌종양이 의심됐는데, 원발 부위를 확인해 보니 등에 있는 점이 원인이었다. 점이 지속적인 자극을 받으면서 악성 흑색종으로 변해 뇌로 전이된 것이다.
물론 처음 증세는 심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점이 커지자 김씨는 손톱깎이로 점을 깎기 시작했다. 얼마나 깎았는지 병원에 왔을 때는 악성 흑색종을 알아보기도 어려웠다.

이처럼 작은 점으로 시작된 악성 흑색종은 조기 진단이 늦어질 경우 치명적인 위험이 된다. 특히 만성 자극에 노출되는 부위의 점일수록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악성 흑색종은 자각 증상이 없으므로 검은 점이 새로 생겼다든지, 원래 있던 점이 불규칙하고 비대칭적으로 변할 때는 전문의를 찾는 게 좋다. 또 크기가 변하거나 색이 균일하지 않을 때도 악성 흑색종을 의심해 봐야 한다. 점이 생긴 부위가 가렵거나 통증·출혈·딱지 등의 증상이 나타나거나, 점 주변에 다른 병소가 생겼을 때도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일단 악성 흑색종이 내부 장기로 전이되거나 머리와 목 윗부분, 목 뒷가장자리, 머리 뒷부분에 생겼을 경우 치료 결과가 좋지 못하다. 중추신경계로 침범하면 사망하기도 한다.

흑색종은 주로 흰 피부에 햇빛을 보면 피부가 금방 붉게 변하는 사람에게 생기기 쉬우며, 점이나 주근깨가 많거나 직업상 햇빛에 많이 노출되는 사람도 발병에 취약하다. 최근에는 건강해 보이는 피부를 만들려고 인공태닝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문에 악성 흑색종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악성 흑색종의 위험에서 벗어나려면 외출할 때 되도록 선크림을 골고루 바르는 등 자외선 노출을 최대한 피하는 것이 좋다. 또 몸에 새로운 점이 생기거나 기존의 점이 변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옷깃이나 면도 등으로 반복된 자극을 받는 부위의 점은 미리 제거하는 것도 예방법이라 할 수 있다.

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08/25 09:14 2009/08/25 09:14

카테고리

전체 (523)
금기창교수 (382)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0)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