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단 조절과 꾸준한 운동이 원칙!

2013년 기준으로 대한민국 성인 10명 중 셋은 비만이다. 2020년에는 4명이 비만일 것이라는 우울한 예측이 나와 있다. 비만을 피하기 위해서는 어쩌면 성실한 원칙주의자가 되는 것이 가장 필요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만은 그 자체로 삶의 질을 떨어트릴 뿐 아니라 심장병, 뇌졸증, 제2형 당뇨병, 암 등 각종 심각한 질병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비만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는 체중 조절을 위한 식사요법과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체중 조절을 위한 식사 관리


적정 열량만
체중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열량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 과식과 야식은 비만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체중 조절을 위해서는 1일 세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섭취하고, 음식은 천천히 먹는 것이 좋다.


지나친 당질 섭취 제한

당질의 과다 섭취는 체내 잉여 열량과 중성지방 합성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당질이 함유된 간식, 음료, 과일 등은 많이 먹지 않도록 주의한다.


적정량의 단백질은 꼭

열량 제한에 따른 체단백 손실을 최소화하고 단백질 부족을 방지하기 위해 살코기, 생선, 두부, 계란 등의 단백질 섭취를 권장한다.


비타민과 무기질은 충분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타민과 무기질이 부족하지 않도록 채소, 과일을 먹는다. 채소, 과일을 주스로 만들어 먹을 때 당분을 추가하면 열량 섭취가 많아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음주 제한

음주는 열량 섭취를 증가시키므로 음주 횟수와 양을 제한한다. 1회 섭취량이 1-2잔을 넘지 않아야 한다.


적절한 운동은 필수
적절한 운동은 에너지를 소모시키고 불필요한 체내 지방을 줄여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기보다는 계단 오르기, 출퇴근시 빠르게 걷기 등으로 일상생활에서 활동을 증가시키면 더욱 효과적이다.


체중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식단 조절과 운동을 병행해야 한다.
체중 조절을 위한 적절한 목표를 세우고,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을 실천하며 생활습관을 개선하다.
 

글 이정민(영양팀)
출처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1/11 11:57 2016/11/11 11:57

카테고리

전체 (509)
금기창교수 (369)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