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닥터] 스마트폰과 암치료 패러다임_금 기 창 연세대 의대 방사선종양학과교수


스마트폰과 애플 아이폰이 국내 출시 30여일 만에 20만대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의사로 생활하며 ‘삐삐’의 얼리어답터였던 시절이 엊그제인데 어느새 내 휴대폰은 구닥다리 ‘2G’에 머물러 있는 현실이 새삼 빠른 시간의 흐름을 느끼게 한다.
유선전화에서 무선전화로, 다시 휴대전화로 이어지는 발전의 요체가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통화’할 수 있는가에 대한 것이었다면 최근의 스마트폰은 더 이상 통화에 얽매이지 않는다. ‘전화기’가 아니라 통화가 가능한 포터블 멀티미디어, 휴대용 컴퓨터라 할 만하다. 한때 ‘걸면 걸리는 휴대전화’가 광고 카피였다는 게 새롭다. 소위 ‘패러다임의 전환’이란 이런 것을 이르는 말일 터다.

더한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것은 의학 분야의 변화다. 특히 최근 암 치료 패러다임의 전환이 그렇다. 한때 ‘암입니다.’하는 의사의 한마디가 사형선고와 같던 시절이 있었다.

암을 제거하기 위해 주변 조직을 광범위하게 절제하거나 항암제와 방사선의 부작용을 대부분 감수해야만 했다. 오직 살아남는 것이 목표였고 어떻게든 암과 싸워 이겨 오래 사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겼다.

하지만 최근에는 어떻게 하면 사는 동안 더 행복할지, 통증 없이 잘 먹고 즐길 수 있는지에 관심을 갖는 의사와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단순한 생명의 연장, 고통스러운 싸움이라는 패러다임에서 암 환자의 삶도 삶이라는, 행복한 삶을 놓지 않는 현명한 관리의 패러다임으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이런 변화는 스마트폰에서 보듯 의과학기술의 발전이 있었기에 가능했으며, 이러한 패러다임의 전환은 매우 긍정적이다. 암 치료의 목적은 암과 싸우는 것만이 아니라 암으로 고통 받는 사람의 아픔을 덜어주는 것에도 있기 때문이다. 어찌 보면 후자가 더 중요한 것인지 모른다.

통화보다 스마트폰의 특성을 즐기듯 우리가 이뤄낸 성과로 행복을 추구하는 환자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금 기 창 연세대 의대 방사선종양학과교수

2010/02/08 18:12 2010/02/08 18:12
방사선 치료를 할 때마다 환자들이 무조건 최신장비로 치료해 달라고 요구해 난감할 때가 많다. 최근 들어 두드러진 현상이다. 아마 언론 등을 통해 정보를 많이 접한 탓이라 여겨진다. 물론 성능이나 기술만 따진다면 고가의 최신장비가 좋겠지만 의사인 내게 묻는다면 “실제로는 ‘환자에게 맞는 장비’가 가장 좋은 장비”라고 답하고 싶다.

과거 방사선치료는 암세포와 주변 정상세포를 같이 죽이는 방식이었다. 이를 개선한 것이 ‘3차원 입체조형치료’다. 사전에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의 자료를 근거로 암과 정상조직을 식별해 종양에만 방사선을 집중적으로 쬐는 치료방식이다. 거의 모든 부위의 암에 적용할 수 있으며, 특히 뇌종양·두경부암·폐암을 비롯, 흉부종양과 간·담도·직장·전립선 등에 좋은 효과를 보인다.

여기서 진일보한 치료법이 흔히 ‘IMRT’라 부르는 ‘세기조절방사선치료’다. 이 치료법은 여러 방향에서 약 80~150개의 방사선 조각을 인체에 쬐는 방식이어서 암조직의 모양에 맞춰 치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래서 방사선에 민감한 두경부나 전립선 등에 방사선을 쬘 때 생기는 부작용을 줄이는 효과가 크다.

다만 아주 정밀한 치료법이기 때문에 움직임이 많은 폐·간 등에는 사용이 제한된다. 고용량의 방사선을 짧은 횟수로 쬐는 수술법인 ‘감마나이프’는 종양의 크기가 크면 적용이 어려워 뇌종양 등의 치료에 주로 사용된다.

가장 최근에 개발된 ‘토모테라피’는 앞서 말한 장비들의 장점에 CT 기능을 더했다. 즉 치료때 CT영상으로 암 부위를 확인한 뒤 방사선을 쏴 정상조직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다. 이 기기의 개발로 과거에는 치료가 어려웠던 척추종양·뇌종양·두경부암·전신원발성암·전이암·재발종양 등에서 큰 치료성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럼에도 최신 장비만을 고집하는 것은 기기의 특성을 잘 파악하지 못한 탓이다. 도끼와 주머니칼의 쓰임이 다르듯 의료장비도 각각 쓰임이 다르고, 따라서 당연히 효과도 다름을 알 필요가 있다.

금기창 연세대 방사선 종양학 교수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금기창(암센터 방사선 종양학) 교수가 23일부터 건강칼럼 ‘굿모닝 닥터’ 필진으로 참여합니다.

2009-03-23  25면
2009/05/19 09:23 2009/05/19 09:23

카테고리

전체 (548)
금기창교수 (403)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4)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