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섭취가 힘들 때의 식사요령


암 치료를 시작하면 환자는 신체적, 정신적 변화를 겪게 됩니다. 암 세포에 의한 영양소 대사 변화와 치료의 부작용 등으로 식욕을 잃게 되거나 체력이 점점 떨어지면서 치료조차도 견디기 힘든 상황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기적의 식품이나 약을 찾아 시간과 돈을 소모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런 식품이나 약은 없습니다. 암 환자에게 먹거리는 삶의 질을 좌우할 뿐만 아니라 치료의 기초가 됩니다.
 
많은 암 환자들이 치료 과정 중에 정상적인 식사 섭추리를 어려워하면서 먹는 것과의 전쟁 아닌 전쟁을 하게 됩니다. 음식을 못 먹게되면 우선 체력이 떨어지지만, 극도의 두려움과 공포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부작용이 더 심화되면서 심각한 악순환으로 빠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작용이 나타났을 때 기억해야 할 두 가지 중요한 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첫째, 영양은 식욕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환자는 식욕이 없더라도 먹는 것 자체가 치료의 일부분임을 이해하고 치료 차원에서 조금이라도 먹으려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도저히 먹을 수 없는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억지로 먹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한 수저’만이라도 먹는데 의의를 두고 긍정적인 마음을 갖도록 하십시오.
 

둘째, ‘부작용 기억하기’와 ‘기록하기’입니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치료에 따른 부작용은 개인마다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며, 치료는 한 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수 차례 반복됩니다. 그러므로 치료 시 발생하는 자신만의 부작용을 기억하고, 치료 중 좋았던 음식 등을 기록해두면 다음 치료 과정에서 식품을 선택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환자마다 음식을 잘 먹을 수 있는 시간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아침에 식욕이 좋다고 합니다. 이때 가능한 많이 먹도록 하십시오. 아침에 식욕이 좋을 경우 이른 시간일지라도 많이 먹고, 오후에 별로 먹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 때는 간단한 간식이나 유동식을 먹도록 합니다.
 

만약 한두 가지 음식만 입에 당긴다면 다른 음식을 먹을 수 있기 전까지는 그 음식만이라도 충분히 먹도록 하십시오. 여러 가지 식품을 넣어 만든 영양 죽이나 영양 보충 음료를 먹는 것도 부족한 열량과 단백질을 보충하는 한 방법입니다.


음식을 전혀 먹을 수 없을 때는 너무 걱정만 하지 말고 기분이 좋아질 수 있는 무엇인가를 해보십시오. 그러나 가능한 한 빨리 다시 먹을 수 있도록 하여야 하며, 2~3일 안에 상태가 좋아지지 않으면 주치의와 의논하십시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수분 섭취입니다. 식사량이 적어지면 수분 섭취량도 감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식사량이 줄어들더라도 매일 1.000~1.400cc정도 (5~7컵)의 물을 마시도록 해야 합니다.


참고 :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암 식단 가이드> 연세암센터, CJ프레시웨이,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09 15:03 2016/06/09 15:03

카테고리

전체 (597)
금기창교수 (447)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