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한국식, 대장암 예방하는 이유


대장암 환자 등 2800여명 조사 / 전통한국식의 쌀·콩·버섯·해초
대변으로 빨리 배출돼 독성 적어 / 굽고 튀기는 방식, 발암물질 생성
  
최근 전통한국식 식단이 대장암 위험을 65% 낮춘다는 연구가 나오면서, 전통한국식의 건강 효과에 대한 관심이 높다. 지금까지는 대장암 예방 식품으로 녹색채소, 콩, 생선 등이 각각 언급됐고, 대장암을 유발하는 식품은 붉은 육류, 가공육, 탄 음식 같은 각각의 식품이 지목됐다. 그러나 이처럼 '식단' 전체가 대장암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는 처음이다. 국립암센터 암역학예방연구부 김정선 박사팀은  지난달 의학저널 메디신(Medicine)에 '한국인의 식이패턴과 대장암 위험에 관한 연구'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국립암센터에서 진료받은 2769명을 대장암 환자군(923명)과 대조군(1846명)으로 나누고 총 106개의 식품 중 어떤 식품을 주로 먹는지 알아보는 식품빈도설문조사를 실시한 후, 설문 참가자들이 선택한 식품들을 '전통한국식'과 '서구식'으로 다시 분류했다.
 

그 결과 대장암 환자 그룹은 44.2%가 서구식을 많이 섭취했고, 전통한국식은 18.2%밖에 섭취하지 않았다. 반면 대조군은 서구식은 17.2%, 전통한국식 64%를 섭취했다. 김정선 박사는 "식단에 따른 환자군과 대조군의 대장암 위험도를 조사한 결과, 전통한국식 식단은 대장암 위험을 65% 낮추는 반면  서구식 식단은 대장암 위험을 235% 높였다"고 말했다. 전통한국식이 대장암을 어떻게 예방하는지 알아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통한국식이 대장암을 예방하는 첫번째 이유는 대장 내 독성물질을 덜 만들기 때문이다. 대장은 위·소장에서 넘어온 음식물을 3~4일동안 보관하면서 수분과 전해질을 흡수하고 음식물 찌꺼기를 만들어 대변으로 배출한다. 대장 내 음식물찌꺼기가 많은 양, 오랜 시간 머물면서 대장 세균에 의한 독성대사산물이 만들어진다.


그런데 전통한국식을 구성하는▲곡물류(쌀, 현미, 보리, 기장, 수수) ▲콩류(두부, 완두콩, 검은콩) ▲녹황색 채소류(당근, 시금치, 상추, 부추, 브로콜리, 토마토, 파, 호박, 양상추, 마늘, 무, 생강, 셀러리, 콩나물, 양파, 오이, 고추) ▲버섯류(느타리버섯, 송이버섯) ▲가금류(닭, 오리) ▲생선류(고등어, 꽁치, 참치, 갈치, 넙치, 명태, 조기, 멸치) ▲해초류(김, 다시마, 미역) ▲장류(간장, 고추장, 된장, 김치 등) 등은 섬유질이 풍부해 음식물 찌꺼기 대장 내에서 빨리 배출돼 독성대사산물을 덜 만든다.


또한 채소와 곡물에 풍부한 항산화물질인  비타민A·C·E, 폴리페놀, 라이코펜, 셀레늄, 클로로필(엽록소) 등을 한번에 섭취할 수 있어 암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다. 이대목동병원 위암·대장암협진센터 정순섭 교수는 "지방 함량이 높은 식품을 먹으면 대장 내 음식물 찌꺼기가 오래 머무른다"며 "전통한국식은 대부분 지방 함량이 적은 식품들이기 때문에 대장 운동이 원활해져 배변이 빨리 이루어진다"고 말했다.


두번째 이유는 불에 직접 닿지 않는 조리 방법 때문이다. 전통한국식 식단을 구성하는 음식들은 주로 삶고, 무치고, 끓이거나 아예 생(生)으로 먹는다. 이 과정은 불을 직접적으로 닿지 않기 때문에 식품이갖고 있는 영양소를 가장 적게 파괴한다. 반면에 서구식 식단에 올라오는 음식들은 주로 기름에 굽고 튀기고 볶다 보니 조리 과정에서 영양소가 파괴되는 건 물론이고, 이 과정에서 벤조피렌과 HCAs(헤테로사이클릭아민), PAHs(다환방향족탄화수수)같은 발암물질이 만들어질 수 있다.
 

연세암병원 대장항문외과 이강영 교수는 "이런 발암물질이 대장 내 축적돼 대장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변정식 교수는 "전통한국식 음식들은 대장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분해가 쉬운 식품으로 구성돼 있을 뿐만 아니라, 조리과정도 영양소를 가장 덜 파괴하기 때문에 대장암 예방에 효과적이다"고 말했다.



헬스조선 이보람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1 15:31 2016/07/11 15:31

음식  섭취가 힘들 때의 식사요령


암 치료를 시작하면 환자는 신체적, 정신적 변화를 겪게 됩니다. 암 세포에 의한 영양소 대사 변화와 치료의 부작용 등으로 식욕을 잃게 되거나 체력이 점점 떨어지면서 치료조차도 견디기 힘든 상황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기적의 식품이나 약을 찾아 시간과 돈을 소모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런 식품이나 약은 없습니다. 암 환자에게 먹거리는 삶의 질을 좌우할 뿐만 아니라 치료의 기초가 됩니다.
 
많은 암 환자들이 치료 과정 중에 정상적인 식사 섭추리를 어려워하면서 먹는 것과의 전쟁 아닌 전쟁을 하게 됩니다. 음식을 못 먹게되면 우선 체력이 떨어지지만, 극도의 두려움과 공포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부작용이 더 심화되면서 심각한 악순환으로 빠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작용이 나타났을 때 기억해야 할 두 가지 중요한 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첫째, 영양은 식욕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환자는 식욕이 없더라도 먹는 것 자체가 치료의 일부분임을 이해하고 치료 차원에서 조금이라도 먹으려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도저히 먹을 수 없는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억지로 먹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한 수저’만이라도 먹는데 의의를 두고 긍정적인 마음을 갖도록 하십시오.
 

둘째, ‘부작용 기억하기’와 ‘기록하기’입니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치료에 따른 부작용은 개인마다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며, 치료는 한 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수 차례 반복됩니다. 그러므로 치료 시 발생하는 자신만의 부작용을 기억하고, 치료 중 좋았던 음식 등을 기록해두면 다음 치료 과정에서 식품을 선택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환자마다 음식을 잘 먹을 수 있는 시간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아침에 식욕이 좋다고 합니다. 이때 가능한 많이 먹도록 하십시오. 아침에 식욕이 좋을 경우 이른 시간일지라도 많이 먹고, 오후에 별로 먹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 때는 간단한 간식이나 유동식을 먹도록 합니다.
 

만약 한두 가지 음식만 입에 당긴다면 다른 음식을 먹을 수 있기 전까지는 그 음식만이라도 충분히 먹도록 하십시오. 여러 가지 식품을 넣어 만든 영양 죽이나 영양 보충 음료를 먹는 것도 부족한 열량과 단백질을 보충하는 한 방법입니다.


음식을 전혀 먹을 수 없을 때는 너무 걱정만 하지 말고 기분이 좋아질 수 있는 무엇인가를 해보십시오. 그러나 가능한 한 빨리 다시 먹을 수 있도록 하여야 하며, 2~3일 안에 상태가 좋아지지 않으면 주치의와 의논하십시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수분 섭취입니다. 식사량이 적어지면 수분 섭취량도 감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식사량이 줄어들더라도 매일 1.000~1.400cc정도 (5~7컵)의 물을 마시도록 해야 합니다.


참고 :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암 식단 가이드> 연세암센터, CJ프레시웨이,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09 15:03 2016/06/09 15:03

카테고리

전체 (548)
금기창교수 (403)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4)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