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 생존율의 췌장암, 2개월 생존 기간 연장의 의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마나 영화 속에서 불치병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대표적인 병이 췌장암이다.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 진단을 무조건 사망선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췌장암의 경우는 좀 다르다. 췌장암 진단을 받으면 치료 자체를 포기하며 절망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은 것은 그 때문이다.


실제 췌장암의 5년생존률 (8.8%)은 다른 암종에 비해 매우 낮으며, 특히 전이성 췌장암의 5년생존률은 1.7%로 전체 암 중에서 가장 낮다. 또 10대 암 중 유일하게 5년생존율이 하락하고 있다.


췌장은 등 쪽에 가깝게 위치한 기관으로, 보통 소화가 안되거나 허리 통증을 호소하다 진단받는 환자들이 많다. 증상이 모호한 경우가 많고, 몸 속 깊은 곳에 있어 조기 발견이 어렵다. 또한 다른 장기로 전이되거나 다시 재발하는 경우도 잦다.


최근 새로운 표적치료제, 항암치료제 덕분에 암치료에서 눈부신 혁신과 발전이 이뤄졌지만, 췌장암 환자들은 여전히 그 혜택을 누리지 못했다. 특히 전이성 췌장암의 경우 지난 10여년간 생존 기간 연장을 입증한 치료법이 별로 없었다.


최근 전이성 췌장암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들려왔다. 10년 만에 췌장암의 생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신약이 개발되었고, 이 약이 보험 급여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소식이었다. 해당 신약은 기존의 표준요법보다 사망 위험을 감소시키고 전체 생존 기간을 2개월 정도 연장시킬 수 있음을 입증하였다.


누군가는 ‘2개월의 생존기간 연장’이라는 게 죽음을 눈앞에 환자에게 얼마나 큰 의미가 있냐고 물을 수 있다. 하지만 10년 전부터 이어온 기존 치료법의 평균 생존 기간이 6-7개월 밖에 되지 않았음을 생각해본다면, 췌장암 환자들에게 2개월의 생존 기간 연장은 엄청난 의미이다. 실제로 많은 췌장암 환자들은 자신들에게 남은 삶이 얼마 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인해 느끼는 우울감과 죽음에 대한 불안과 공포는 매우 크며, 이는 곧 삶의 질 저하로 연결된다.


전이성 췌장암 환자들이 치료의 혜택을 누리고 암 극복의 의지를 제고할 수 있는 치료환경 조성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기를 절실히 바란다. 신약이 하루라도 빨리 보험 급여 대상이 된다면 지금 이 순간에도 치료를 포기하려는 췌장암 환자들에게 더 많은 내일을, 삶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다.


글 : 연세암병원 최혜진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2/08 10:53 2015/12/08 10:53

카테고리

전체 (496)
금기창교수 (356)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