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안의 작은 대학병원 “연세암병원”


머니투데이가 최근 주최한 메디컬아시아 2017, 제10회 대한민국 글로벌 의료서비스 대상을 수상한 연세암병원은 2016년 진료수입이 4000억원에 근접하며 개원 3년 만에 단일 대학병원 규모로 성장했다.


2017년 1~3월 일평균 외래환자수가 2017명, 일평균 수술 건수는 58건을 기록하며, 2014년 대비 각각 25%, 52% 증가하는 등 뚜렷한 성장 지표를 보여준다. 이런 실적은 세브란스병원 내 암 치료 전문 단일병원이 다른 대학병원 규모의 진료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국내 최고의 암병원으로 성장한 연세암병원의 일면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의 괄목할만한 양적 성장은 시스템적 향상과 서비스 개선에 기인한다. 치료의 전문성을 높인 13개 암센터 운영, 암의 예방에서부터 치료 후의 관리까지는 이루어지는 5개 특화센터 운영, 다학제 치료를 위한 ‘베스트팀’ 진료 등 암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또한, 통증, 대기시간, 불안감을 낮추고, 최고의 의료진과 최첨단 장비, 정확하고 친절한 설명, 새로운 환자 경험을 크게 늘린 ‘3저(低) 3고(高)’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연세암병원은 2016년 JCI(국제의료기관평가위원회) 인증평가 유지, 국가고객만족도(NCSI) 6년 연속 1위 등 질적 성장도 함께 이뤘다.


연세암병원의 성장은 해외 부문에서도 나타난다. 카자흐스탄, 러시아, 아랍에미리트, 중국, 미국 등 약 40여 개국에서 2016년 6,233명의 해외환자가 내원하였으며, 연세암병원의 선진 의료기술 및 시스템을 경험하기 위해 47개국 225명의 해외 의사들이 연수를 받으며, 글로벌 연세암병원의 입지를 확인하였다.


한편, 연세암병원은 암환자들의 새로운 희망에 대한 투자도 아끼지 않고 있다. 2020년 본격 가동을 목표로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 치료기’ 도입을 진행하고 있으며, 면역항암제 연구과제 수주, 폐암신약개발연구기금 유치 등 기초 및 전임상연구 역량을 높이고 있다.


출처 : 머니투데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5/19 12:29 2017/05/19 12:29
연세암병원 - ‘베스트팀’ 꾸려 다학제 진료…중증 암 정밀 치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병원장 노성훈)은 국내 암치료의 표준과 발전을 이끌고 있는 아시아 최고 수준의 암병원이다. 연면적 10만5783㎡(3만2000여평), 지상 15층(지하 7층)의 건물에서 497병상, 18개 수술실을 운영하고 있다. 암종별 13개 암센터와 4개 특화센터를 두고 일평균 1800여명의 외래진료와 50여건의 수술을 진행한다.

암 치료의 다학제 진료 개념을 처음 도입한 연세암병원은 각 암별로 4개 진료과 이상 교수진이 한 환자의 진료와 치료 계획을 결정하는 베스트팀 진료를 통해 월평균 110명 이상의 중증 암환자를 원스톱으로 치료한다.

각종 첨단장비 중에서 환자 몸속에서 암 조직만을 추적, 6곳에서 방사선을 정밀하게 쐬어 치료하는 ‘로봇틱 IMRT’ 장비를 아시아 최초로 도입했다.

연세암병원은 로봇수술의 메카다. 2005년 국내 처음으로 로봇수술기를 도입했으며 현재 3개의 전용 로봇수술실을 갖추고 대부분의 고형 암 수술을 한다. 지난해 도입한 4세대 로봇수술기는 특수 형광이미지 영상을 통해 암조직과 정상조직을 구분해 더욱 정밀한 암수술이 가능하게 한다. 현재 1만건 이상의 로봇수술 실적을 갖고 있다.


암예방센터에서는 유전성 유방암과 대장암 등 암 고위험군에 대한 유전자 검사와 상담, 생활습관 관리를 통한 예방적 암 치료와 습관을 교정하는 개인별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암 치료 후 5년이 지난 환자를 대상으로 재발 및 2차암 발생의 예방과 체력 증진을 위한 전문진료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연세암병원은 전 세계 주요 암병원과 다국적 제약사, 의료기 제조사들의 협의체인 윈(WIN·Worldwide Innovative Network) 컨소시엄 참여 병원이다. 연간 100여건에 이르는 다국적, 다기관 임상시험을 통해 검증된 최신 항암약물을 난치성 암환자들에게 제공해 희망을 주고 있다.


특히 전이암 완치센터 개설을 위해 기존 다학제 진료 시스템인 베스트팀을 강화하는 한편, 최근 고난도암 수술팀과 통증전문 관리팀을 발족했다. 이러한 명성은 지난해 4800여명의 해외 암환자 유치로 이어졌다.


박효순 기자 anytoc@kyunghyang.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11 09:11 2015/05/11 09:11

카테고리

전체 (493)
금기창교수 (353)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