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금기창 교수 ::
[굿모닝 닥터] 일상 속 ‘깨진 유리창’ 큰 병 부른다_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 dows Theory)’이란 주변의 깨진 유리창을 그대로 방치하면 그로부터 범죄가 확산된다는 이론이다. 실제로 1994년 미국 뉴욕에서 이에 어울리는 사례가 발생했다.

뉴욕시장으로 선출된 루돌프 줄리아니와 윌리엄 브래턴 신임 검찰국장은 뉴욕의 지하철 범죄를 줄이기 위해 고심했다. 당시 뉴욕은 연 60만건 이상의 중범죄가 발생하는 지역이었으며 이들 중범죄의 90% 이상이 지하철 범죄였다. 여행자들도 “뉴욕 지하철은 절대로 타지 말라”고 말할 만큼 악명 높았다.

신임 시장과 검찰국장은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그러나 전쟁의 주요 대상은 살인·강도 등 강력범죄가 아니었다. 우선 지하철역의 낙서부터 지웠다. 무단횡단·신호위반 등 교통질서를 바로잡았고, 쓰레기 무단투기를 근절했다. 그러기를 5년. 언론과 시민들은 “강력범죄와 싸울 자신이 없어 경범죄를 택했다.”며 시장과 검찰국장을 조롱했다. 그러나 결과는 놀라웠다. 연 2200건에 이르던 살인범죄는 1000건 이상 줄었으며, 지하철 범죄율도 75%나 급감했다.

깨진 유리창이론은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과음·흡연에다 운동을 싫어하며, 2∼3층도 엘리베이터만 고집하는 데다 불만, 욕심과 넘치는 스트레스들. 이 모든 것들이 우리의 육체적·정신적 건강을 위협하는 ‘깨진 유리창’이다. 뉴욕 시장은 뉴욕을 다시 건강한 도시로 만드는 데 5년을 투자했다. 사람의 몸은 큰 병에 걸리면 5년 이상의 치료 기간이 걸릴 수도 있다. 질병은 한 번에 우리에게 다가오는 것이 아니다. 아무렇지 않게 생각했던 잘못된 생활습관들이 오랫동안 쌓여 큰 병을 만든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당장 내 일상 속에 ‘깨진 유리창’은 없는지 한번 살펴보자.

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2010/02/08 18:08 2010/02/08 18:08

카테고리

전체 (614)
금기창교수 (464)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