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은 중요한 역할 중 한 가지인 중증·고난이도 암 환자 치료를 위해 다학제 진료와 고난도 수술팀 운영이라는 두 가지 시스템을 개원 초기부터 꾸준히 유지해왔다.

고난도 수술팀에는 최소 2개 이상의 수술팀이 결합해 운영되며, 중증·고난도 암 환자 치료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예를 들어 위암이 위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중요한 큰 동맥까지 침범한 환자처럼 수술이 매우 까다로운 경우라면 외과의사와 흉부외과 의사 등 2개 이상 팀이 수술에 함께 참여해 맡은 분야 수술을 진행한다.

다학제 진료에서 시작해 다학제 수술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진료 형태는 연세암병원이 지닌 커다란 장점으로, 팀 사이언스(team sciecnce) 라는 개념에서 출발했다. 연세암병원을 찾은 환자는 교수(주치의) 한 사람이 돌보는 환자가 아니라, 15개 센터 또는 더 넓게 연세암병원이 ‘우리 모두의 환자’라는 인식 아래 공동으로 치료한다는 개념이라 새로운 암치료 문화를 선도한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연세암병원 고난도암수술팀 바로가기
http://sev.iseverance.com/cancer/dept_clinic/cancer_center/high_degree_center/

2015/11/10 10:14 2015/11/10 10: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이야기는 실제로 고난도 암 수술팀에게 수술을 받고
지금은 잘 지내고 개신 오 * 성 씨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올해 1 월 초 께 쌀쌀한 날씨였다. 남편과 함께 운동을 하다가 등에 통증이 왔다.
그저 추운 날씨에 근육이 경직된 줄 알았다.
통증이 계속돼 근처 병원을 찾았다. 장영. 별 이상 없다고 했다.
시간이 가도 등에 통증이 계속돼 집 근처의 큰 병원 가정의학과를 찾아갔다.
초음파 검사틀 받았다. 간에 괴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빨리 큰 병원에 가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다급한 마음에 남편에게 두 자녀를 말기고, 우선 세브란스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CT 촬영 후 "암인 것 갈다.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며 급히 입원했고, 검사를 받기 시작했다.
“불과 몇 시간 전만 하더라도 색전증(혈전에 의해 혈관이 막힌 질환)이라고만 했을 뿐인데”

PET-CT 등 각종 검사 결과룰 기다리는 시간은 참으로 길었다. 힘든 시간이었다.
“생각보다 암세포가 수술하기 쉽지 않은 곳에 있습니다. 심장하고 간에 너무 인접해 있어 당장 수술이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나에게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아니 공포....공포였다.
초등학교 1 학년,6살 애기들이 먼저 생각났다.
의료진들은 심장 부위의 혈관까지 암 세포가 침범해, 당장의 수술보다는 암세포의 사이즈를
줄이는 항암치료를 권했다. 항암치료 없이는 심장까지 다 드러내야 하는 상황이란다.

먼저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김효송 교수님을 만났다.
“현재로선 암이 너무 커서 수술로 절제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일단 우리 함께 항암치료를 통해 암을 최대한 줄여 수술할 수 있게 해 봅시다.”
항암 1 ~2차 치료에서 암세포가 15 %이상 줄어둘기 시작했다. 회망이 보였다.
그런데 3~4차에서는 더 사이즈가 줄어들지 않았다. 따라서, 경과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고난도 암 수술팀과의 면담 자리가 다시 마련됐다.
나를 위해 항암치료를 시행한 종양내과 전문의,CT 사진을 확인해 주는 영상의학과 전문의,간 수술의 전문가와 심장 수술의 전문가들이 모여서 동시에 효율적으로 수술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 했다.
“간을 제쳐서 혈관을 노출시키고.”
수술전문가들이 이야기하는 것이 전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이제 겨우 학교에 들어간 첫째와 6살짜리 둘째, 남편만이 생각날 뿐이었다.

수술을 마치고 정신 차렸을 때야 왜 고난도 암 수술팀이 필요한지 귀에 들어왔다.
간도 침범하고 있지만,심장 부위의 혈관을 위아래로 다 침범하고 있으니까 일단 간을 쪼개고,혈관을 띄어 내고 혈관을 다시 심어주고.. 그래서 적어도 두 개 이상의 관련 외과가 같이 수술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고난도 암 수술팀이 투입된 것이라고....

수술 전 의료진들이 다시 나를 찾아 왔다.
“수술하기 전에 간 수술을 맡을 김경식 교수와 심장혈관 수술을 담당할 이승현 교수가 모여서,수차례 수술 시물레이션 했습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영상의학과 교수님의 정확한 사진 리뷰도 함께 시행하였습니다. 원래는 간을 반 정도 잘라서 공간만 확보를 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먼 출혈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이 안 된다, 시뮬레이션 해보니까 아예 떼어내는 게 낫겠다는 정확한 판단이 섰습니다.”
수술도 이렇게 사전에 연구를 하고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 수술이 잘 될까 하는 두려움이 믿음으로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미리 전문가들이 상의하고 연구한 이야기를 나에게 해주니,안정감을 찾을 수 있었다.

수술시간은 10시간. 참 길고 길었다. 수술이 끝나고 5일 정도 중환자실에 있었다. 일반 병실로 옮기고 나서야 주변 상황이 눈에 들어오고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
남편이 “옆에서 지켜보니 다 괜찮았어. 잘 됐어”. 짧지만 큰 위로가 됐다.

내 지인 중 소위 Big 4 대형병원에 근무하는 사람들을 몇몇 알고 있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세브란스 그리고 연세암병원을 찾아온 것은 나의 가장 훌륭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모두들 힘들고 예후가 안 좋아 치료하기를 꺼려하는 고난도 암 수술 환자를 오히려 연세암병원에서는 적극적으로 많은 의료진들이 진료하고 수술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환자 사랑의 실천이아닐까...

좋은 팀, 고난도 암 수술 전문가 팀도 만났고, 수술도 잘 됐다. 수술 후 혹시 모를 재발을 막기 위해,방사선종양학과 김용배 교수님과 수술 부위에 추가로 방사선 치료를 시행함으로써 재발 방지를 위한 가능한 그리고 가장 적극적인 치료를 다 받았다. 이제는 간 쪽의 외래는 안 와도 된다고 했다. 수술이 잘 돼서 더 이상 올 이유가 없다고 한다. 심장은 계속 정기적으로 진료를 봐야 한다.

글을 마무리하며 성세하게 남편을 챙겨준 김경식 교수님께 감사를 전한다. 신랑이 수술 끝나고 나를 못 봤다며, 직접 중환자실까지 신랑을 안내해 나를 만나게 해줬고,보시고 나서는 다 잘됐다고 좋다고 안정감 있게 좋은 말 많이 해줬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승호 레지던트 선생님. 조금씩 아플 때마다 유쾌한 농담으로 편안하게,줄겁게 해주시고,귀찮게 물어봐도 대답 잘 해줘서 고마워요.

p. s :
이제는 좀 살 것 같다.
그냥 건강할 때랑 똑같다.
남편 아이들과 함께 주변에 2~3시간 정도 산에도 간다.
수술 전 기도했던 것이 다 이뤄졌고, 나는 예전 그대로의 현실로 돌아왔다.
나는 예전의 나다.



2015/11/10 10:12 2015/11/10 10:12

카테고리

전체 (493)
금기창교수 (353)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