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말 한마디가 암 환자 운동 습관 바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사 운동 권고와 운동 교육받은 환자 주당 87분 더 운동​​​​


의사로부터 운동할 것을 권고받은 암 환자가 훨씬 더 많은 운동을 한다는 실험결과가 발표됐다.

전용관 연세대학교 스포레저학과 교수와 김승일 연세대학교 암 병원 유방암 클리닉 교수, 김남규 대장암 클리닉 교수 공동연구팀은 의사로부터 운동할 것을 권고받은 암 환자가 권고받지 않은 환자에 비해 훨씬 더 많이 운동에 참여한다는 연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와 대장암 환자 총 162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한 그룹에는 운동의 중요성을 간략히 설명해주고 다른 한 그룹에는 운동의 중요성을 말해줌과 동시에 운동처방사에게 15분 동안 상담을 받도록 했다.


그 결과 운동 권고만 받은 그룹은 운동 권고를 받지 않은 그룹과 비교해 주당 40분, 운동처방사의 상담을 받은 그룹은 주당 87분 이상의 운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에 따르면 주당 3시간 정도의 걷기운동을 하는 유방암 환자는 전혀 운동하지 않을 때보다 재발로 사망할 확률이 약 50% 정도 감소한다.


전 교수와 김 교수가 지난 5월 발표한 논문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암 전문의 중 40%만이 운동을 권고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 전문의가 운동을 권고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진료시간이 부족해서', '어떤 운동을 권고해야 할지 몰라서', '환자에게 운동이 안전한지 확신이 들지 않아서' 순이었다.


전 교수는 "암 환자들을 위한 한국형 근거 기반 운동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보급해 암 전문의가 보다 쉽게 운동을 권고할 수 있도록 운동처방사와 연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시급한 문제"라고 말했다.

ddakb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9/07 11:05 2015/09/07 11:05

카테고리

전체 (506)
금기창교수 (366)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99)

공지사항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