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완치했는데 위암이…전이 아닌 새로운 암, 환자 3%가 두 번 울었다

[노성훈 박사의 건강 비타민] 암치료 새 복병 ‘2차암’
암 생존율 늘며 2차암 증가
‘유방암 후 갑상샘암’ 가장 많아
동시에 두 가지 암 발생도 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구로구 오모(79)씨는 2012년 4월 대장암의 일종인 직장(항문 쪽의 대장)암 판정을 받고 수도권의 한 전문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좋아하던 술을 끊었다. 담배는 이미 40대에 끊었다. 수술이 잘됐다고 해서 안심하고 있었는데 2013년 3월 엉뚱하게 위암 진단을 받았다.


국가 암 검진 프로그램(5대암 무료 검진사업)에 따라 위 내시경 검사를 했다가 그런 결과가 나왔다. 그 전에 특별히 복부 위쪽에 통증·소화불량의 증상은 없었다. 그는 다행히 위암 1기여서 그해 5월 위 절제 수술을 받았고 이후 정기 검사를 받는다.


오씨의 위암은 대장에서 전이된 것일까, 아니면 아예 다른 암일까. 정답은 다른 암이다. 한 장기에 암 진단과 치료를 받은 뒤 다른 데 암이 생기면 ‘2차암’이라고 한다. 처음 발생한 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됐을 때와 구별된다. 처음에 생긴 암(A)과 그다음에 생긴 암(B)의 관계는 가령 위암 환자의 암세포(A)가 폐로 전이됐을 때 폐에 생긴 전이암(A’)의 관계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이암이냐 2차암이냐에 따라 치료법은 구별된다. 위에서 폐로 전이됐다면 위암 치료법을 적용한다. 반면 위암과 무관하게 폐에 생겼다면 ‘순수 폐암’이 돼 폐암 치료법을 쓴다. 종전에는 2차암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처음 발생한 암으로 많은 환자가 사망했기 때문이다. 지금은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비율이 높아지고 치료 성적이 좋아져 생존율이 올라갔다. 위암의 5년 생존율은 1993~95년 42.8%에서 2008~12년 71.5%로 상승했다. 이 덕분에 국내 암 생존자가 계속 늘어 2013년 기준으로 123만4879명이 됐다.


연세암병원이 1995~2015년 4월 암 진단을 받은 환자 17만9623명을 분석했다. 그 결과 3.3%인 5936명(남자 3252명, 여자 2684명)이 2차암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90년대만 해도 그해 암 환자의 1% 정도만이 2차암에 걸렸다. 그러다 2000년대 들어 2~3%대로 증가했다. 지난해는 1만2100명의 환자 중 2.6%인 320명에게 2차암이 발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차암 환자(5936명)가 먼저 걸린 암(1차암) 중에서는 위암이 1006명(16.9%)으로 가장 많았다. 위암이 국내 암 발생순위 2위(2012년)인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대장암 775명(13.1%), 유방암 538명(9.1%), 갑상샘암 518명(8.7%), 전립샘암 295명(5%), 자궁경부암(4.8%), 간암과 폐암(4.6%) 등 순이었다.

1, 2차암의 쌍은 양상이 좀 다르게 나타난다. ‘유방암(1차암)+갑상샘암(2차암)’인 환자가 262명으로 가장 많다. 5936명 중 4.4%에 달한다. ‘위+대장’이 216명(3.6%), ‘위+폐’가 157명(2.6%), ‘갑상샘+유방’이 139명(2.3%), ‘대장+대장’이 139명(2.3%)이다. 대장은 결장과 직장에서 따로 발생하면 2차암으로 본다. 결장이 길기 때문에 다른 부위의 결장에서 발생해도 마찬가지다.


두 암의 발생 간격은 평균 2.8년이다. 동시에 두 군데서 암이 발견된 경우가 27.9%, 1년 안에 2차암에 걸리는 경우가 20.6%다. 21.1%는 5년 후에 걸렸다. 완치(의학적으로 5년)됐다고 결코 안심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1차암은 60·50·70대 순으로 많이 걸린다. 반면 2차암은 60·70·50대 순이다. 2차암은 노인층이 더 많이 걸린다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2차암에 걸릴까. 처음 발생한 암이 2차암 발병률을 높이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일부 연구에서 위암 환자는 대장·간·췌장·유방암 등의 2차암에 걸릴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높다는 주장이 있으나 다른 연구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나온다. 2차암의 원인이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지는 않았다. 다만 유전적 요인에 좌우되고 잘못된 생활습관과 영양상태에 영향을 받는 것은 확실하다.


암이 치료됐다 하더라도 규칙적인 생활과 식습관, 운동, 스트레스 관리 등을 잘해 2차암을 예방해야 한다. 또한 중요한 것은 정기 검진 및 추가 검사 등 의료진의 권고사항을 잘 지키는 것이다. 지나친 걱정도 문제지만 방심도 곤란하다. 일부 환자가 “위암 수술을 받았는데 왜 대장암이나 폐암 등 다른 부위의 검사를 받아야 하느냐”고 불평한다. 다른 부위 검사는 2차암 예방 또는 조기 발견을 위해 필요한 검사이므로 꼭 받아야 한다.


아울러 금주·금연이나 규칙적 운동을 실천하고 올바른 영양섭취를 위한 식습관 원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2차암의 예방법은 일반적인 암 예방법과 대부분 같다.

노성훈 연세암병원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07 10:42 2015/05/07 10:4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77 378 379 380 381 382 383 384 385  ... 614 

카테고리

전체 (614)
금기창교수 (464)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