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말과 ‘모르는 게 약이다.’라는 말이 있다. 상황에 따라 둘 다 맞겠지만 적어도 학문에 있어서는 전자가 맞다. 그동안 인류는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큰 성취를 이뤘고, 특히 의학의 발전은 수명 연장과 함께 인류의 윤택한 생활에 크게 기여했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을 알기까지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모르는 게 약’이 아닌 ‘모르는 게 독’이 된 사건도 이어졌다.

14세기 유럽에서 유행했던 흑사병은 페스트균이 원인이었다. 그러나 그걸 몰랐던 당시에는 흑사병으로 인해 당시 유럽 인구의 3분의1인 약 2500만명이 사망했다. 인구의 급감도 문제였지만 또 다른 문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걸리면 모두 죽는 이 무서운 질병에 대한 공포였다.

무지(無知)로 인한 두려움은 온갖 유언비어를 낳아 곳곳에서 혼란이 발생했다. 가장 비극적인 사건은 근거 없는 유대인 학살이었다. 당시 유대인이 사는 곳은 페스트가 크게 퍼지지 않았고, 죽는 사람도 많지 않았다. 이를 본 사람들은 “유대인들이 우물에 독약을 넣었다.”고 선동해 이들을 학살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율법에 따라 손발을 깨끗이 씼었고, 환자들을 철저히 격리해 페스트에 비교적 안전했던 것일 뿐 학살은 전혀 근거 없는 것이었다.

 이처럼 사람들은 모르면 두려움을 느끼고, 쉽게 비이성적으로 변한다. 그동안 인류는 학문을 통해 이런 두려움을 해소해 왔으나 아직도 풀어야 할 수수께끼는 남아 있다. 의학 분야의 사스(SARS), 조류독감(AI), 최근의 신종플루 등이 그것이다. 물론 이런 질병도 언젠가는 정복될 것이다. 중요한 것은 모른다고 해서 막연한 두려움에 이성적 판단력까지 잃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최근 신종플루로 인한 감염과 사망자가 늘면서 혼란이 확대돼 각종 상술에 사기까지 횡행하고 있다. 이런 혼란이 막연한 두려움의 결과가 아니길 바란다. 그렇게 생각하니 역시 무지(無知)보다 무서운 것은 무지(無智)다.

금기창 연세대 의대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2009/09/21 14:28 2009/09/21 14: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592 593 594 595 596 597 598 599 600  ... 614 

카테고리

전체 (614)
금기창교수 (464)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