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코스피가 상승세로 접어들자 그동안 잠잠했던 긍정적 예측들이 쏟아지는 가운데, 국가경제 전반에 대한 견해가 난무하고 있다. 최근의 경제위기를 두고 미네르바 등 소위 재야의 예측이 어느 정도 적중한 데 비해 전문가들이 내놓는 경제적 예측의 권위는 탈색되고 있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 같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경제학자 안드레 군더 프랑크는 한 기고에서 “경제예측의 유일한 기능은 점성술을 대단하게 보이도록 하는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경제학의 예측이 점성술만 못하다는 직설적 비판이다.
의학에도 비슷한 비판이 존재한다. 위중한 환자의 생존 기간이나, 증상을 혼동한 오진 비판이 그렇다. 간혹 의사로부터 ‘해를 넘기기 힘들 것 같다.’는 말을 들은 환자가 몇 년을 더 산다거나, ‘크게 염려 마세요.’라고 했던 환자가 갑자기 숨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비판이 있다고 경제학이나 의학을 못 믿을 것으로 치부할 수 있을까. 비판에도 불구하고 의학과 경제학이 가치를 잃기는커녕 발전을 거듭해온 데는 이유가 있다. 경제학이든 의학이든 이론과 지식에 근거해 합리적 판단을 할 수 있게 하기 때문이다. 어떤 경제학자도 맞는 예측만을 내놓지 못하며, 존경받는 명의도 실수를 피하기 어렵다. 또 ‘경제학자’나 ‘의사’가 곧 ‘경제학’이나 ‘의학’인 것도 아니다.

간혹 중요한 국면에서 빗나간 예측으로 비판받는 사례들이 있지만, 중요한 것은 그럼에도 우리는 수많은 경제학적·의학적 예측에 의존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다만,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오만한 지식인의 섣부른 판단이다. 경제학과 의학은 인간사회의 수많은 변수와 생명이라는 중요하고도 복잡한 대상을 다룬다. 또 지식의 세분화와 고도의 전문화가 필요해 누구나 쉽게 깨우칠 수 없는 분야이기도 하다.

그런 만큼 예측과 견해 표명이 신중해야 함은 당연하다.

올바른 가치관과 해박한 지식은 물론, 겸손하고 신중할 때 세상에 도움이 되는 지식을 내놓을 수 있다. 자신의 영달을 위한 것이 아닌.

금기창 연세대의대 방사선종양학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08/19 10:48 2009/08/19 10:4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599 600 601 602 603 604 605 606 607  ... 614 

카테고리

전체 (614)
금기창교수 (464)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