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건강] 토모테라피가 암환자의 통증완화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브란스병원 토모테라피센터는 2006년 4월부터 2007년 2월까지 세브란스병원에서 다발성 전이 진단을 받고 토모테라피 치료를 받은 42명의 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통증완화 등 치료 효과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암이 다른 장기와 뼈에까지 전이 되어 심한 통증을 호소한 다발성 골전이 암환자 21명 중 16명(76.2%)이 통증이 줄어 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 교수는 “이번 조사를 통해 뼈와 몸 여러 곳에 암세포가 퍼진 환자의 경우 토모테라피가 통증완화치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 됐다”며 “이는 신체 내부에 복잡하게 퍼져 있는 다양한 크기의 암세포에 주변 장기 손상 없이 정확하게 방사선을 집중 조사할 수 있는 토모테라피의 장점 때문이다”고 밝혔다.

실제로 토모테라피는 방사선 치료기에 CT(컴퓨터단층촬영)와 같은 영상진단 장치를 추가해 실시간으로 암세포의 정확한 위치 파악이 가능하며 신체 여러 곳에 퍼져 있는 암세포를 동시에 오차가 거의 없이 치료하는 것이 특징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토모테라피센터는 또한 논문에서 일부 환자들 중 백혈구가 줄어드는 부작용이 나타났지만 이는 치료 범위에 골수(체내에서 백혈구를 만드는 조직)가 얼마나 포함되는 지와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금기창 교수는 “백혈구 수치가 줄어드는 것은 방사선치료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이러한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선 치료 경험이 많고 숙련된 의료진이 환자의 전신 상태와 골수의 포함범위를 정확하게 판단해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토모테라피는 2005년 우리나라에 첫 선을 보였고 모든 암에 적용이 가능하지만 그 정교성 때문에 뇌종양, 두경부암, 전립선암, 척추종양 등에 더 높은 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직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비용이 고가인 것이 흠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방사선 종양학회지에 게재되었다.

2011/04/20 11:14 2011/04/20 11: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547 548 549 550 551 552 553 554 555  ... 614 

카테고리

전체 (614)
금기창교수 (464)
방사선치료 (16)
토모테라피 (12)
암정보 및 기타정보 (109)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