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몸을 깨끗이 닦고 또 피로도 풀러 가는 목욕탕이나 찜질방이 오히려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시 조사인데 대형 목욕탕과 찜질방의 냉·온탕수, 또 샤워기 물에서 레지오넬라균이 다수 검출됐습니다. 혹시 목욕 다녀와서 열이나 거나 기침이 계속된다면 레지오넬라균 감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심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의 한 대형 목욕탕.

곳곳에 물때가 끼어있고 퀴퀴한 냄새까지 납니다.

이 목욕탕의 물에서 레지오넬라균이 질병관리본부 기준치인 1리터 당 1000 세포 단위 이상 검출돼 최근 재검사 통보를 받았습니다.

서울시가 지난 4월부터 넉 달 동안 시내 대형건물과 대형 목욕탕·찜질방 등 300여 곳을 조사했습니다.

이 중 20%가량인 65곳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기준치를 넘겨 나왔습니다.

특히 대형목욕탕과 찜질방은 조사대상의 40%에서 균이 검출돼 오염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인옥/서울시 생활보건과 주무관 : 탕 내 온수라든지 샤워기에 온수가 호흡기를 통해서 감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저희가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레지오넬라균은 따뜻하고 습한 환경에서 번식하며 호흡기를 통해 감염됩니다.

[강희철/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노약자들이 더 쉽게 감염되기도 하고 이렇게 노약자가 감염되면 사망률이 상당히 높습니다.]

전국의 환자 수는 3년 전을 정점으로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올 들어서도 벌써 환자가 15명이나 발생했습니다.

레지오넬라균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이런 냉각탑과 물탱크 안을 주기적으로 청소, 소독하고 또 사용하는 물도 교체해주는 게 필요합니다.

가정에서는 한 달에 두 번 정도는 에어컨 필터를 청소하고 가습기 물도 자주 갈아주는 게 예방책입니다.

(영상취재 : 주 범, 영상편집 : 김종우)    

원문보기
2013/09/04 10:19 2013/09/04 1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 214 

카테고리

전체 (214)
프로필 (1)
언론보도 (200)
세브란스병원 소식지 (3)
건강 동영상 (9)
기타 (0)

공지사항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