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시간 안에 전립선비대증의 표준적인 수술법으로 자리 잡은 홀렙수술과 관련해 전문적인 내용을 교류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의료기기 전문기업 ㈜원익은 17일 열리는 ‘제63차 대한비뇨기과 학회 학술대회’에서 이정주 부산의대 교수의 좌장으로 ‘Easy Going HoLEP’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의료기술로 인증 받은 홀렙수술은 국내에 도입된 지 3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지만 표준적수술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의료보험 적용으로 수술비 부담이 낮아진 것도 이 수술법이 활발하게 시행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심포지엄에서는 박성우 부산의대 교수가 ‘홀렙 술기의 노하우’를 주제로, 이종복 국립중앙의료원 과장이 ‘홀렙수술의 안전성’을, 오승준 서울의대 교수가 ‘홀렙수술의 미래’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이동환 인천성모병원 교수, 김장환 세브란스병원 교수, 추현수 진주의료원 과장, 박천진 J비뇨기과 원장 등 대학병원교수, 종합병원 봉직의, 개원의 등 10여명의 각 병원 전문패널들이 참석해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홀렙수술법은 내시경 수술이지만 다른 레이저 수술과 달리 조직을 태워 없애는 것이 아니라 비대한 전립선조직을 완전히 제거해 몸 밖으로 빼내기 때문에 개복수술과 유사한 치료효과를 보이고, 수술로 인한 통증과 출혈이 거의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도입 이후 표준 치료법으로 자리 잡으면서, 300예 이상의 수술실적을 갖는 병원들이 증가하면서 홀렙수술법의 안전성과 세부 수술기법이 점차 진화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이종복 국립중앙의료원 과장은 “홀렙수술이 점차 보편화되면서 수술시간도 단축되고, 전립선비대증 치료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있다”며 “홀렙수술이 전립선 비대증 치료의 표준 치료법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의 좌장을 맡을 이정주 부산대병원 교수는 “최근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는데 홀렙수술이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수술 장비가 첨단화 되고, 수술기법도 정교화 되기 때문에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수술법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원문보기
2012/10/16 10:25 2012/10/16 10:25

카테고리

전체 (14)
프로필 (1)
언론보도 (7)
세브란스병원소식지 (1)
건강정보 (5)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