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문명답

  
전립선비대증에 관한 8가지 오해와 진실
“소변보는 게 불편하다고
전립선비대증으로 속단하지 마세요!”

질병에 대한 생짜배기 질문들(우문)에 세브란스의 베스트 닥터가 답합니다(명답).
이달의 주제는 ‘전립선비대증’. 성기능이 저하되거나 전립선암으로 발전할까봐 걱정하는 분들의 궁금증을
김장환 교수(비뇨기과)가 속시원하게 풀어드립니다.
에디터 박지유 | 포토그래퍼 서봉섭


사용자 삽입 이미지


Q 밤에 화장실을 가려고 한 번 이상 일어나게 됩니다. 전립선비대증인가요?
A 자다가 소변을 보기 위해 자주 일어나는 것을 야간빈뇨라고 합니다. 전립선비대증 환자에게는 야간빈뇨 증상이 있습니다. 그러나 야간빈뇨가 있다고 반드시 전립선비대증으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예를 들어 수면무호흡증인 사람에게 야간빈뇨가 나타날 수 있는데, 그것은 전립선비대증과 무관하죠. 또 물을 많이 마시는 게 좋다는 뉴스를 듣고 필요 이상으로 물을 많이 마시는 사람은 소변 양이 많아져 야간빈뇨가 생길 수 있는데 이것 역시 전립선비대증과 상관이 없습니다. 이처럼 야간빈뇨는 환자마다 원인이 매우 다양합니다. 안타까운 것은 그동안 ‘야간빈뇨=전립선비대증’으로 속단하는 자가 진단이나 약물 남용이 많았다는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야간빈뇨의 원인을 따져본 후, 전립선비대증에 의한 야간빈뇨라면 거기에 따른 치료를 해야겠지요.

Q 전립선비대증은 정확히 어떤 질환인가요?
A 전립선비대증은 원인이나 증상과 관련한 세 가지 요소 즉 전립선 크기, 폐색 여부, 하부요로증상을 고려해 정의할 수 있습니다. 전립선이 크다고 반드시 폐색과 하부요로증상이 일어나는 것은 아니며, 전립선 크기가 작아도 폐색과 하부요로증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또 하부요로증상은 전립선 이외에 방광 또는 식생활과 생활습관의 문제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따라서 전립선비대증은 세 증상 모두를 포함한, 즉 ‘전립선이 커져서 폐색을 일으켜 하부요로증상을 유발시키는 질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 전립선비대증을 치료하지 않고 생활하는 사람도 있던데, 치료하지 않아도 되는 건가요? 합병증은 없나요?
A 전립선 크기가 큰데 폐색이나 하부요로증상이 없다면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폐색이 있다면 치료하는 게 좋습니다. 예를 들어 고혈압 환자가 지금 당장은 문제가 없는데도 치료를 시작하는 이유는 나중에 생길 수 있는 합병증을 막기 위해서죠. 마찬가지로 전립선비대증 역시 폐색이 있는데 치료를 안 하면 증상이 더 악화되거나 요로폐색 같은 합병증 발생 확률이 증가합니다. 그러니 폐색이나 하부요로증상이 있다면 방치하지 마시고 비뇨기과 전문의를 만나 상담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Q 전립선비대증 진단은 어떤 검사를 통해 이루어지나요?
A 보통 2-3가지 영역의 검사를 시행합니다. 첫째, 전립선의 크기를 봅니다. 직장수지검사는 항문으로 손가락을 넣어 크기를 보는 것인데, 이때 암의 여부도 같이 확인합니다. 초음파 검사로는 대체로 정확한 진단이 가능합니다. 폐색 여부를 알기 위한 요역학 검사는 소변이 나오는 수치에 비해 압력이 너무 높을 경우에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폐색으로 진단합니다. 또 요속을 측정해 폐색 여부를 추정하기도 합니다. 하부요로증상은 설문지와 배뇨일지로 증상을 파악합니다. 소변보는 시간과 양을 기록하는 배뇨일지는 환자의 증상이나 상태, 생활습관 등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어 정확한 원인 파악과 치료에 큰 도움이 됩니다.


TIP 전립선비대증 자가진단
전립선비대증 검사에 쓰이는 IPSS 검사로 자신의 상태를 체크해보세요!

지난 한 달간 발생한 증상들에 대해 점수를 매겨보세요.
1-6번 질문 전혀 없다 = 0점 / 드물다 = 1점 / 가끔 있다 = 2점 / 절반 정도 = 3점 / 절반 이상 = 4점 / 항상 = 5점

1 소변을 본 후 시원하지 않고 남아 있는 느낌이 있다. (0) (1) (2) (3) (4) (5)
2 소변을 본 후 2시간이 지나기 전에 또 소변을 본다. (0) (1) (2) (3) (4) (5)
3 소변을 볼 때 오줌줄기가 끊어졌다가 힘을 주면 다시 나온다. (0) (1) (2) (3) (4) (5)
4 소변이 마려운 것을 참기 어렵다. (0) (1) (2) (3) (4) (5)
5 소변을 볼 때 오줌줄기가 약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0) (1) (2) (3) (4) (5)
6 소변이 마려운데도 바로 나오지 않고 한참 기다려야 나온다. (0) (1) (2) (3) (4) (5)

7번 질문은 평균 횟수를 하나 고르세요.
전혀 없다 = 0점 / 1회 = 1점 / 2회 = 2점5 / 3회 = 3점 / 4회 = 4점 / 5회 = 5점

7 밤에 자는 동안 평균 몇 번 정도 깨어나 소변을 봅니까? (0) (1) (2) (3) (4) (5)

총점 | 0-7점 경한 증상 | 9-19점 중간 정도의 증상 | 20-35점 심한 증상

8점 이상이라면 전문의와 상의해야 하지만, 총점이 7 이하더라도 1가지 이상의 증상이 심해(예를 들어 7번 야간빈뇨가 5점) 불편하다면 전문의와 상의할 것을 추천합니다.


Q 약물요법만으로도 전립선비대증을 치료할 수 있나요? 부작용은 없나요?
A 치료가 가능합니다. 대표적인 약제인 알파 차단제는 요로를 넓히는 효과가 있어 치료약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부작용으로는 드물게 기립성 저혈압이 나타날 수 있고 또 일부는 사정을 못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두 번째 대표적인 약물은 남성호르몬 억제제입니다. 전립선은 남성호르몬을 먹고 자라기 때문에 이 약을 6개월 이상 복용하면 전립선 크기가 20-30% 줄어듭니다. 하지만 남성호르몬이 줄어들어 성욕 감퇴, 정액 양 감소 같은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는데 1-2% 미만 정도로 매우 적습니다.

Q 전립선비대증 수술은 어떤 수술인가요? 수술 후에는 성기능이 저하되나요?
A 과거 전립선비대증의 치료는 90% 이상이 수술 요법이었습니다. 너무 커진 경우에는 개복으로 커진 전립선을 제거했지만 출혈이 많고 흉터도 남죠. 세브란스에서는 옛날부터 개복수술이 아닌, 내시경을 음경으로 넣어 커진 전립선을 제거하는 내시경 수술을 했습니다. 지금은 좋은 약제들이 개발되어 약물요법이 치료의 90% 이상을 차지하지만 약물치료에 한계가 있을 때도 많아 수술은 아직도 꼭 필요한 치료법입니다. 수술 후 성기능은 수술 전과 비교했을 때 크게 차이가 없지만 정액이 안 나오게 되므로 사전에 환자에게 미리 말씀을 드립니다. 수술은 약을 평생 먹어야 할 필요도 없고, 약보다 효과가 강력해 재발률도 낮으니 생각해볼만한 치료법 중 하나입니다.

Q 전립선비대증이 있는 사람은 전립선암이 생길 확률이 더 높나요?
A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PSA라는 전립선수치가 있는데 이 수치는 전립선암이 있거나 전립선이 커지면 증가합니다. 보통 4가 넘으면 암이 의심되는데 3과 같이 애매할 때가 있습니다. 수치는 정상범위 내이지만 이런 경우 전립선비대증이 진행되고 있거나 초기 암일 수 있습니다. 즉 전립선수치가 높으면 전립선비대증이거나 전립선암일 수 있는 것이지 그 둘의 상관 관계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Q 언제부터 전립선비대증을 염려해야 할까요?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A 전립선은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커지기 때문에 고령인구가 늘어날수록 증가합니다. 증상이 발현되는 것은 보통 50대고요.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남성호르몬 억제제를 먹거나 거세를 하면 전립선이 커지지 않지만 남성호르몬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많은 문제들이 발생합니다. 인터넷이나 각종 매체를 통해 알려져 있는 자연추출물이나 운동 요법, 음식 등은 효과가 거의 없습니다. 따라서 본인이 50대 이상이고, 증상이 있어 의심이 된다면 비뇨기과 진료를 받아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TIP “감기약 처방받을 땐 의사에게 전립선비대증이 있다고 꼭 얘기하세요!”
종합감기약들 중 코막힘과 콧물을 멈추게 하는 성분들이 요로를 닫히게 해 급성요폐색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감기약을 처방받을 때 의사에게 꼭 그 사실을 이야기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뇨기과 질환의 베스트 닥터 김장환 교수(비뇨기과) |
김장환 교수의 진료영역은 전립선비대증, 요실금, 결석, 신경인성방광 등을 포함하는 배뇨장애 분야다. 김 교수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먼저 생각하는 의사다. 환자들을 진료하다 보면 눈물 쏙 빼는 사연들을 많이 듣는데, 그때마다 김 교수는 그들의 삶의 질까지 감안한 치료법을 선택한다. 질환을 설명할 때 김 교수가 곁들이는 비유는 어린 아이들도 이해할 만큼 쉽고 재밌다. 친절함과 호탕한 웃음은 보너스다.
2012/10/16 10:29 2012/10/16 10:29
종로구청은 6월 27일 부터 7월 6일까지 6일간 종로구 관내 자치회관 6개소에서 '행복한 우리동네 찾아가는 건강특강' 이라는 주제로 건강강좌를 개최한다.

강의 주제는 일상생활 건강관리, 관절염, 안질환, 피부질환, 비뇨기 질환 및 예방 및 관리이며 관심 있는 주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문의 : 자치행정과(02-2148-1452) 


1차
날짜 및 시간 : 6.27.(수) (14:30~15:30)
장소 : 창신제2동 -자치회관 강당(3층)
강연주제 : 퇴행성관절염 관리
지원단체 및 강연자 : 한국만성질환관리협회 (성모재활의학과 김경화 원장)

2차
날짜 및 시간 : 6.29.(금) (15:00~16:00)
장소 : 종로1~4가동 - 자치회관 강당(3층)
강연주제 : 건강관리
지원단체 및 강연자 : 한국건강관리협회 (한국건강관리협회 가정의학과 전문의 변재)

3차
날짜 및 시간 : 7.2.(월) (10:30~11:30)
장소 : 이화동 - 자치회관 강당(4층)
강연주제 : 안질환 예방 및 관리
지원단체 및 강연자 : 한국실명예방재단 (한국실명예방재단 김주화 간호사)

4차
날짜 및 시간 : 7.3.(화) (14:00~15:00)
장소 : 부암동 - 자치회관 강당(2층)
강연주제 : 피부질환 관리
지원단체 및 강연자 : 대한피부과학회 (서울대병원 피부과 전문의 신효승)

5차
날짜 및 시간 : 7.4.(수) (15:00~16:00)
장소 : 교남동 - 자치회관 강당(4층)
강연주제 : 방광, 전립선 질환 및 요실금 관리
지원단체 및 강연자 : 대한비뇨기과학회 (신촌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 김장환 교수)

6차
날짜 및 시간 : 7.5.(목) (14:00~15:00)
장소 : 사직동 -자치회관 강당(2층)
강연주제 : 방광, 전립선 질환 및 요실금 관리
지원단체 및 강연자 :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오승준 교수)


원문보기
2012/10/16 10:27 2012/10/16 10:27
짧은 시간 안에 전립선비대증의 표준적인 수술법으로 자리 잡은 홀렙수술과 관련해 전문적인 내용을 교류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의료기기 전문기업 ㈜원익은 17일 열리는 ‘제63차 대한비뇨기과 학회 학술대회’에서 이정주 부산의대 교수의 좌장으로 ‘Easy Going HoLEP’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의료기술로 인증 받은 홀렙수술은 국내에 도입된 지 3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지만 표준적수술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의료보험 적용으로 수술비 부담이 낮아진 것도 이 수술법이 활발하게 시행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심포지엄에서는 박성우 부산의대 교수가 ‘홀렙 술기의 노하우’를 주제로, 이종복 국립중앙의료원 과장이 ‘홀렙수술의 안전성’을, 오승준 서울의대 교수가 ‘홀렙수술의 미래’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이동환 인천성모병원 교수, 김장환 세브란스병원 교수, 추현수 진주의료원 과장, 박천진 J비뇨기과 원장 등 대학병원교수, 종합병원 봉직의, 개원의 등 10여명의 각 병원 전문패널들이 참석해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홀렙수술법은 내시경 수술이지만 다른 레이저 수술과 달리 조직을 태워 없애는 것이 아니라 비대한 전립선조직을 완전히 제거해 몸 밖으로 빼내기 때문에 개복수술과 유사한 치료효과를 보이고, 수술로 인한 통증과 출혈이 거의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도입 이후 표준 치료법으로 자리 잡으면서, 300예 이상의 수술실적을 갖는 병원들이 증가하면서 홀렙수술법의 안전성과 세부 수술기법이 점차 진화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이종복 국립중앙의료원 과장은 “홀렙수술이 점차 보편화되면서 수술시간도 단축되고, 전립선비대증 치료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있다”며 “홀렙수술이 전립선 비대증 치료의 표준 치료법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의 좌장을 맡을 이정주 부산대병원 교수는 “최근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는데 홀렙수술이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수술 장비가 첨단화 되고, 수술기법도 정교화 되기 때문에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수술법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원문보기
2012/10/16 10:25 2012/10/16 10:25
일반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소변을 자주 보는 것으로 생각 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건강한 남녀라면 소변 횟수는 성별 차이가 없다.

하루에 소변을 보는 횟수는 개인의 수분 섭취와 땀의 배출 등에 의하여 좌지우지 될 뿐이다. 나아가 한 연구에 의하면 방광이 예민해져 소변이 마려우면 급하게 보아야 하고 심하면 소변이 세며 이와 아울러 밤낮으로 소변을 자주 보는 질환인 과민성 방광의 빈도도 나이에 따라 증가하며 성별에는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렇다면 왜 여성이 더 자주 소변을 본다고 느낄까. 그 이유는 우선 소변이 마려운 것은 방광에 일정량의 소변이 찬 후에야 느끼도록 뇌에서 조절하고 있는데, 그 느낌을 억제하는 기능이 심리적으로 영향을 받으면 소변이 조금만 차도 뇨의를 느끼게 되고 소변을 참기가 어려워지는 것이다. 중풍에 걸려 뇌에 손상이 왔을 때가 바로 이런 경우이다.
시험이나 면접 등을 볼 때와 같이 심리적으로 긴장을 하였을 때 화장실에 자주 가게 되는 것도 이러한 원리다.

그 밖에 심리적인 요인으로는 집 밖의 화장실에 대한 사용 기피가 해당될 수 있다. 남성들에 비해 여성들은 소변을 보기 위한 절차가 복잡하다. 따라서 공중 화장실 등의 위생에 더욱 민감하다. 어떤 여성의 경우 외출하기 전에 항상 소변을 자주 보는 경우가 있다. 이들은 집 밖에서 소변보는 것에 대한 스트레스로 조금이라도 소변을 비우고 외출하려 하는 것이 빈뇨로 이어지는 경우다.

두번째 이유로는 해부학적 구조를 들 수 있다. 요실금은 여성이 남성보다 실제로도 발병이 많다. 요실이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소변이 새는 현상으로서 여성의 요도가 남성에 비해 월등히 짧고 요도를 지지하는 구조와 요도 괄약근이 출산, 폐경 등에 의하여 손상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로 40대 이상의 중년 여성의 40%가 기침, 재채기, 줄넘기 등을 할 때 소변이 새는 복합성 요실금이 있다고 한다.

이런 사람들의 경우 소변이 찼을 때 조그만 압력에도 요실금이 발생 할 확률이 높아지므로 소변이 조금만 차도 미리 소변을 보는 습관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즉 요실금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자주 소변을 보게 되는 것이다. 이들은 대부분 요실금 교정술 후 소변 보는 횟수도 감소한다.

그러나 요실금이 오래 된 일부 여성들에서는 오랜 습관으로 인해 수술 후에도 한참 동안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김장환교수|연세대의대 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


원문보기
2012/10/16 10:22 2012/10/16 10: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명 : 김장환
진료과 : 세브란스병원-비뇨기과
전문진료분야 : 전립선비대, 배뇨장애(과민성방광,야간빈뇨,요실금) ,간질성방광염,
                        요로결석, 여성비뇨(여성골반탈출증 특수클리닉)
 

 
교육 및 임상 경력
2000  - 2001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학  강사
2001  - 2004 
미국  University  of  Pittsburgh  Neurourology  and  Female  Urology  Fellow
2003  - 2005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학교실  전임강사
2006  - 2008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학교실  조교수
2009 - 2010 
미국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UCSD Medical center) 연수

( 간질성 방광염 연구)

2011  -     현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학교실  부교수

 학술관련경력

대한 배뇨장애 요실금학회 국제교류이사

대한 비뇨초음파 학회 총무

대한 비뇨기과 학회 부총무

. 배뇨장애 학회 회원

국민 연금보험 장애평가 자문위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임상연구심의위원회(IRB) 위원

International Neurourology Journal  편집 위원



주요 관심분야
afferent modulation of the lower urinary tract
pharmacological manipulation and assessment of the lower urinary tract
development of in vivo models for dysfunctional voiding conditions
전립선 비대증의 새로운 약물 수술적 치료

간질성 방광염의 기저규명 새로운 치료개발

과민성 방광, 야간빈뇨의 원인규명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1994년)
연세대학교 의학 석사 (1996년)
연세대학교 의학 박사 (2000년)


  

 

 



2012/10/16 10:17 2012/10/16 10:17

카테고리

전체 (14)
프로필 (1)
언론보도 (7)
세브란스병원소식지 (1)
건강정보 (5)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